통합 검색

CAR MORE+

전설의 롱테일

경량화에 성공한 맥라렌의 2인승 컨버터블 슈퍼스포츠카 600LT 스파이더가 한국에 입고됐다. 다이어트는 영국 워킹에 위치한 맥라렌 프로덕션 센터에서 수작업으로 이뤄냈다고 한다.

UpdatedOn April 16,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630-361968-sample.jpg

 

 1997 year 
맥라렌의 퍼포먼스를 상징하는 다섯 번째 롱테일 모델이다. 그 역사는 1997년 출시된 F1 GTR 롱테일에서 시작됐다.

 600마력 
심장은 맥라렌 고유의 고성능 엔진인 M838TE다. 3.8리터 V8 트윈 터보차저 형식으로 최대토크는 5,500~6,500rpm 구간에서 63.2kg·m를 발휘하고, 최대출력은 7,500rpm 구간에서 600마력을 발휘한다.

 600LT 
광범위한 카본파이버 및 경량 소재의 활용과 기술 혁신을 통해 다이어트에 성공했다.

 324km/h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2.9초 만에 도달한다. 200km/h까지는 8.4초가 소요된다. 최고속도는 324km/h이며, 지붕을 개방한 상태에서는 315km/h다.

 25% 
차체는 카본파이버 모노코크로 제작된 맥라렌 고유 모노셀II다. 모노셀II 차체의 무게는 75kg에 불과하다. 견고함은 비슷한 알루미늄 구조보다 약 25% 강하다.

 7단 
엔진의 강력한 힘은 7단 듀얼클러치 SSG 변속기로 전달된다. 주행 모드는 노멀, 스포츠, 트랙 세 가지를 제공한다. 트랙 모드에선 맥라렌 고유의 관성 푸시 기술을 적용했다.

 15sec 
3단 접이식 하드톱 루프는 주행 중 40km/h 이하에서만 작동되며, 개폐 시간은 15초다. 15초 만에 쿠페와 컨버터블을 넘나든다.

 10.2kg 
10.2kg 감량된 알루미늄 더블 위시본 서스펜션은 고속 주행에 탁월하다. 차체 제어와 정확한 제동, 저속 주행에서의 민첩함까지 두루 그 성능을 발휘한다. 브레이크 시스템은 맥라렌 슈퍼시리즈와 동일하며 브레이크 부스터까지 탑재됐다.

 10.8cm 
배기 시스템은 후미 상단의 데크 중앙에 자리한다. 덕분에 다른 맥라렌 스포츠 시리즈보다 길이는 10.8cm, 무게는 12.6kg 줄었다. 디퓨저를 카본파이버로 제작했으며 에어로다이내믹과 다운포스 능력도 향상시켰다.

 F1 
머신의 성능을 지나치게 향상시킨다는 이유로 F1에서 금지된 브레이크 스티어가 탑재됐다.

 100kg 
곳곳에서 경량화의 흔적이 발견된다. 전면에는 박막 윈도가 적용됐고, 바퀴에는 초경량 알로이 휠이, 서스펜션은 알루미늄 더블 위시본이다. 적극적인 경량 소재를 사용해 맥라렌의 컨버터블 모델인 570S 스파이더보다 약 100kg 날씬하다.

 3억1천5백만원 
3억1천5백만원을 시작으로 옵션을 추가할수록 가격은 변동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19년 04월호

MOST POPULAR

  • 1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 2
    이근은 살아남는다
  • 3
    이경규 · 강형욱 · 장도연, <개는 훌륭하다> 달력 화보 공개
  • 4
    정경호 'IN THE ROOM' 미리보기
  • 5
    NO SIGNAL

RELATED STORIES

  • CAR

    시승 논객

    기아 4세대 카니발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8기통 엔진의 미학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V8 터보 엔진을 탑재한 F8 트리뷰토를 타고 서킷을 달렸다.

  • CAR

    서울의 이상한 밤 위 신차들

    상점들이 문을 닫고, 자동차들이 사라진 이상한 밤을 맞이한 새로운 서울.

  • CAR

    차에 타봐

  • CAR

    마법처럼 달려

    세계에서 가장 럭셔리한 세단 브랜드 롤스로이스가 작심하고 만들었다. 11년 만에 출시된 2세대 뉴 고스트가 한국 땅을 밟았다.

MORE FROM ARENA

  • FASHION

    정체성 확실한 반지들

    브랜드의 정체성을 명확히 보여주는 반지들.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작가 정세랑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CELEB

    Close to you

    매 순간 조금 더 가까이 애틋한 시간을 만들어가는 빈지노와 스테파니 미초바, 그리고 아르마니 워치가 함께 한 찬연하게 빛나던 그 날의 기록.

  • FASHION

    <킹스맨>에서 건진 패션

    말쑥한 영국 신사의 B급 액션 영화 <킹스맨>이 프리퀄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로 돌아온다. 세계대전이 배경인 만큼 정갈한 수트 패션은 볼 수 없다. 다만 남자들의 가슴을 뛰게 하는 밀리터리 룩이 펼쳐진다.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에서 영향받은 현대의 패션 아이템을 찾아봤다.

  • SPACE

    네덜란드 Brainport Smart District

    새로운 도시가 생긴다. 스마트시티로 명명되는 이 도시들은 자원을 최소한으로 사용한다. 자연환경과 어우러지고, 에너지와 식량을 자급자족하며, 지속가능성을 화두로 삼는다. 그리고 여기에 자율주행이나 주민의 네트워크, 공동체, 민주주의 같은 개념을 이식한다. 기사에서는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스마트시티들을 소개한다. 나아가 이 도시를 설계한 건축가들과 스마트시티의 기능과 역할, 그리고 주민의 삶을 어떻게 바꿀 것인지를 물었다. 건축가들이 답하는 미래 도시의 조건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