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전설의 롱테일

경량화에 성공한 맥라렌의 2인승 컨버터블 슈퍼스포츠카 600LT 스파이더가 한국에 입고됐다. 다이어트는 영국 워킹에 위치한 맥라렌 프로덕션 센터에서 수작업으로 이뤄냈다고 한다.

UpdatedOn April 16,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630-361968-sample.jpg

 

 1997 year 
맥라렌의 퍼포먼스를 상징하는 다섯 번째 롱테일 모델이다. 그 역사는 1997년 출시된 F1 GTR 롱테일에서 시작됐다.

 600마력 
심장은 맥라렌 고유의 고성능 엔진인 M838TE다. 3.8리터 V8 트윈 터보차저 형식으로 최대토크는 5,500~6,500rpm 구간에서 63.2kg·m를 발휘하고, 최대출력은 7,500rpm 구간에서 600마력을 발휘한다.

 600LT 
광범위한 카본파이버 및 경량 소재의 활용과 기술 혁신을 통해 다이어트에 성공했다.

 324km/h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2.9초 만에 도달한다. 200km/h까지는 8.4초가 소요된다. 최고속도는 324km/h이며, 지붕을 개방한 상태에서는 315km/h다.

 25% 
차체는 카본파이버 모노코크로 제작된 맥라렌 고유 모노셀II다. 모노셀II 차체의 무게는 75kg에 불과하다. 견고함은 비슷한 알루미늄 구조보다 약 25% 강하다.

 7단 
엔진의 강력한 힘은 7단 듀얼클러치 SSG 변속기로 전달된다. 주행 모드는 노멀, 스포츠, 트랙 세 가지를 제공한다. 트랙 모드에선 맥라렌 고유의 관성 푸시 기술을 적용했다.

 15sec 
3단 접이식 하드톱 루프는 주행 중 40km/h 이하에서만 작동되며, 개폐 시간은 15초다. 15초 만에 쿠페와 컨버터블을 넘나든다.

 10.2kg 
10.2kg 감량된 알루미늄 더블 위시본 서스펜션은 고속 주행에 탁월하다. 차체 제어와 정확한 제동, 저속 주행에서의 민첩함까지 두루 그 성능을 발휘한다. 브레이크 시스템은 맥라렌 슈퍼시리즈와 동일하며 브레이크 부스터까지 탑재됐다.

 10.8cm 
배기 시스템은 후미 상단의 데크 중앙에 자리한다. 덕분에 다른 맥라렌 스포츠 시리즈보다 길이는 10.8cm, 무게는 12.6kg 줄었다. 디퓨저를 카본파이버로 제작했으며 에어로다이내믹과 다운포스 능력도 향상시켰다.

 F1 
머신의 성능을 지나치게 향상시킨다는 이유로 F1에서 금지된 브레이크 스티어가 탑재됐다.

 100kg 
곳곳에서 경량화의 흔적이 발견된다. 전면에는 박막 윈도가 적용됐고, 바퀴에는 초경량 알로이 휠이, 서스펜션은 알루미늄 더블 위시본이다. 적극적인 경량 소재를 사용해 맥라렌의 컨버터블 모델인 570S 스파이더보다 약 100kg 날씬하다.

 3억1천5백만원 
3억1천5백만원을 시작으로 옵션을 추가할수록 가격은 변동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19년 04월호

MOST POPULAR

  • 1
    구글 셧다운에서 살아남기
  • 2
    올 봄 꼭 가져야 할 아이템
  • 3
    전기차 모두 모여
  • 4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 5
    '염혜란의 시대'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CAR

    시승 논객

    폭스바겐 파사트 GT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전기차 모두 모여

    경차부터 스포츠카까지 전기차 세그먼트가 풍성해졌다. 취향 따라 용도 따라 취사선택할 전기차가 늘었다. 그렇다면 내게 맞는 전기차는 무엇일까? 국내 시판 중인 전기차들의 일단일장을 짚었다.

  • CAR

    나와 오프로더

    암벽과 사막, 강과 설원을 달리기 위해 손본 사륜구동 자동차들.

  • CAR

    만월과 조우한 자동차들

    만월을 맞으러 높은 곳으로 향했다.

  • CAR

    가장 진보적인 롤스로이스

    롤스로이스의 고객들은 변했다. ‘쇼퍼드리븐’이 아닌 직접 운전하는 ‘오너드리븐’이 늘었다. 새로운 경향성에 맞춰 뼈대부터 소리까지 완전히 바꾼 뉴 고스트를 탔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지진희는 젊고

    지진희는 부기가 빠지지 않은 손가락을 보여줬다. 액션신 연기 중 입은 부상이었다. 드라마 <언더커버>를 촬영 중인 그와 함께 짤막한 대화를 나눴다. 1970년대생 배우와 액션신, 레고와 다이캐스트에 대하여.

  • FASHION

    BIG SMILE

    안온한 마음과 함박웃음을 머금은 새해 첫 얼굴.

  • FASHION

    중무장 아우터들: Fleece Jacket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 TECH

    HOW COME?

    1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WATCH

    PACE MAKER

    초침의 속도에 맞춰 달려보세요.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