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식물도감

옹골찬 미니 백에 담길 만한 작고 야무진 공기 정화 식물들.

UpdatedOn April 05, 2019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608-361965-sample.jpg

1 파키라+프라다 옹골찬 나무에 손바닥처럼 화려한 잎이 활짝 핀 파키라는 이산화탄소 제거 능력이 뛰어나다. 밝은 곳에 두고 일주일에 1회 정도 물만 주면 사람 키를 훌쩍 넘을 만큼 잘 자란다. 빨간색 미니 크로스백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2 문샤인+발렌티노 넓적한 잎이 길쭉길쭉 우아하게 뻗어나는 문샤인의 장점은 어두운 곳에서도 잘 견딘다는 것. 물론 밝은 곳이면 더 잘 자란다. 단, 습기, 추위에 약하므로 건조하게 키우는 게 좋다. 화분의 흙이 말랐을 때, 잎에 닿지 않도록 주의하며 뿌리 쪽에만 물을 준다. 레터링 패턴의 보디 백 가격미정 발렌티노 제품.

3 스투키+틸란드시아 이오난사+루이 비통 스투키는 물을 자주 주지 않아도 되고, 뛰어난 공기 정화 능력에, 전자파 차단, 뾰족하게 솟아난 모양새까지, 뭐 하나 빠지는 게 없다. 더위에 강하고 추위에 약하니 15~30℃ 실내에 두면 잘 자란다. 날카로운 이파리 뭉치를 화분도 없이 덩그러니. 모양도 키우는 방식도 참 희한한 틸란드시아 이오난사는 잎에 있는 미세한 솜털을 이용해 공기 중 수증기와 유기물을 먹고 살아, 일명 ‘먼지 먹는 식물’로 유명하다. 요즘같이 미세먼지로 고통받는 시기에 완벽한 존재. 직사광선을 피하되 밝은 곳에 두고, 2주일에 한 번 정도 물에 흠뻑 적셨다가 말려준다. 형광색 체인이 달린 네모난 파우치 백은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4 물상추+지방시 공기 정화는 물론 실내 습도 유지에 탁월하고, 관리하기 수월한 것으로 치면 아쿠아 가드닝만 한 게 없다. 물상추가 대표적인 예. 생김새가 상추를 닮아서 이름이 물상추다. 컵에 물을 담고, 물상추를 띄워놓은 후 밝은 곳에 두면, 무럭무럭 자란다. 생장 능력도 뛰어나 제법 키울 맛이 난다. 큼직한 로고 포인트의 사각형 미니 크로스백 가격미정 지방시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PHOTOGRAPHY 박재용
ASSISTANT 박영기

2019년 04월호

MOST POPULAR

  • 1
    2023 S/S 패션위크 리뷰 #1
  • 2
    Point of View
  • 3
    2022 17th A-AWARDS
  • 4
    2022 Weekly Issue #1
  • 5
    2022 A-Awards #이종석

RELATED STORIES

  • LIFE

    Point of View

    관점에 따라 달리 보인다. 에르메스 홈 컬렉션이라는 감각적 세계.

  • LIFE

    연말을 보내는 방법

    2022년의 끝을 맛있고 감각적으로 보내는 여섯 가지 방법.

  • LIFE

    2022년 12월 아레나 이슈

  • LIFE

    겨울에 흐르는 음악 8

    코끝 시린 계절이 오면 어떤 음악을 들을까? 아티스트가 추천하는 겨울을 알리는 음악들.

  • LIFE

    섬으로 가자

    위스키의 성지, 아일라섬에서 바닷바람 맞으며 숙성된 아일라 위스키. 사랑처럼 씁쓸하지만 달콤하기도 한 맛이다.

MORE FROM ARENA

  • FEATURE

    지금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들

    전 세계 반도체 수급난으로 차량 생산이 지연되고 있다. 천재지변 외에 전기차 생산량이 급증한 것도 이유로 꼽힌다.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은 이것만이 아니다. 미국 내 전기차 구매자의 18%가 내연기관으로 돌아왔다고 한다. 국내도 다르지 않아 보인다. 부족한 충전 인프라가 전기차 구매의 발목을 잡는다. 지금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들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작은 실마리를 건져본다.

  • FEATURE

    너에게 쓰는 편지

    얻는 게 있으면 잃는 것도 있다. 크리스마스라고 다를 것 없다. 에디터들이 축복의 밤에 잃은 것과 얻은 것을 고백한다. 담담한 어조로 솔직하게.

  • FASHION

    The Red

    아름답고도 야릇한 ‘빨강’의 이미지.

  • ISSUE

    오메가 X 세븐틴 민규

  • REPORTS

    궁극의 러닝화

    뛰기 좋은 봄이다. 러닝 시즌을 맞아 레이스를 준비한다면, 푸마 이그나이트 얼티메이트를 기억해두자!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