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바이닐을 정기 구독하다, 노웨이브 레코드

동시대 크리에이터들이 손으로 고른 바이닐을 매월 구독할 수 있는, 레코드 서비스가 탄생한다.

UpdatedOn April 26,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602-361584-sample.jpg

 

노르웨이와 덴마크, 호주와 한국. 음악 소비 방식이 디지털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로 빠르게 전환된 국가들이다. 흥미롭게도 이곳에선 LP 판매량도 스트리밍 서비스의 성장과 함께 급증했다. 아날로그와 디지털이 동반 성장하는 음악 시장의 ‘양면성’이 드러난 것이다. 자기만의 방을 찾고 취향을 발견하며 그 속에서 시간을 보내는 방식을 고민하는 사람들은 누군가 정해놓은 ‘톱 100’ 리스트나 사용자 취향 분석 알고리즘을 통해 자신의 취향을 찾고 싶어 하지 않는다. 그들에겐 음반을 손에 쥐고 만져보고 기다리고 실패하고 모으고 정리하는 시간이, 넓고 깊게 자신의 취향에 파고드는 소중한 시간이다.

노웨이브 레코드는 이 지점을 간파하여 탄생한 서비스다. 손으로 만질 수 있는 플레이리스트를 지향한다. 매달 괜찮은 바이닐을 선정해 집으로 보내주는데, 제공하는 바이닐은 음악을 사랑하는 동시대 크리에이터들이 직접 큐레이팅한다. “스포티파이(Spotify)와 같이 정교한 알고리즘을 보유한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도 큐레이션 마지막 단계에서는 음악을 사랑하고 잘 아는 전문가들 개인이 ‘손으로 검증하는(Hand-Picked)’ 단계를 거칩니다. 노웨이브 레코드의 큐레이팅은 이처럼 다양한 크리에이터들이 ‘핸드픽트’하는 알고리즘을 사용합니다.” 접속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 음원 소비 모델과 수집을 기반으로 한 아날로그 음반 소유 모델이 결합된 방식인 셈이다.

지금은 먼저 록과 재즈. 두 가지 트랙 중 선택할 수 있다. 트랙과 테마의 종류는 앞으로 점차 확장될 것이다. 재즈 트랙을 선택하여 구독하면 ‘This city needs more jazz(이 도시에는 재즈 음악이 조금 더 필요합니다)’라고 적힌 박스(피자 박스 크기다)에 노웨이브 레코드가 고른 이달의 바이닐이 담겨 배달된다. 특정한 주제의 큐레이션이 이루어지기도 한다. 분기마다 주제를 정해 진행하는, 테마별 큐레이팅으로는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새로운 영감을 줄 바이닐을 소개할 예정이다. 록 트랙에서 첫 큐레이팅 테마는 ‘오슬로의 인디 음악’이다. 오슬로의 인디 레이블인 얀슨 레코드(Jansen Records)와 협업해 그들의 레코드를 소개한다. 월 1장의 레코드를 정기 구독하거나, 월 3장의 레코드를 정기 구독하는 2가지 옵션이다.

웹사이트 www.novvave.com
인스타그램 @novvave_records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PHOTOGRAPHY 채기원

2019년 04월호

MOST POPULAR

  • 1
    내 눈을 위하여
  • 2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3
  • 3
    봄을 기다리는 마음
  • 4
    우리가 다시 읽어볼게요
  • 5
    난생 처음 만난 턱 여드름

RELATED STORIES

  • LIFE

    골든 위스키

    12월에 어울리는 아늑하고 편안한 풍미를 지닌 싱글 몰트위스키.

  • LIFE

    별난 위스키

    헤아릴 수 없는 별만큼 많은 버번위스키가 지금 당신 앞에 있다.

  • LIFE

    우리가 다시 읽어볼게요

    1990년대생 작가들이 자신이 태어난 해의 베스트셀러들을 다시 읽었다. 동시대의 시선이 지난 세기에 가닿을 때 발생하는 시차.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거나, 그때는 틀리고 지금은 맞거나.

  • LIFE

    난생 처음 만난 턱 여드름

    평생 고민한 적 없던 ‘턱 여드름’에 시달리게 된 에디터의 질문에 피부과 전문의가 조언을 더했다.

  • LIFE

    7인 7색 아이템

    가장 밝은 눈과 빠른 발을 지닌 리빙 편집숍 대표 7인에게 요즘 꽂힌 사소한 리빙 아이템에 대해 물었다. 타들어간 먹감나무로만 만든 커피 필터 스탠드부터 단 한 알의 작은 호두 케이스까지, 7인의 편집숍 대표가 고르고 골라 세상에 내놓은 7개의 선명한 아이템.

MORE FROM ARENA

  • INTERVIEW

    EVERYONE PLAYS WITH TikTok

  • SPACE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3

    수십, 수백 가지 버번위스키가 한자리에 모였다.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셋.

  • FEATURE

    아무튼 방탄소년단이 좋다는 글

    월드와이드 슈퍼스타 ‘방탄소년단’이 이토록 성장한 사실은 전 과정을 지켜본 우리 ‘아미’는 물론이겠고, 전 세계인이 알 테다. 하지만 팬덤인 아미가 아니라면 몰랐을 방탄소년단의 매력들을 다시 한 번 짚고 싶다.

  • FASHION

    미리 꺼낸 부츠에 걸맞는 아이템들

    무릎 위로 댕강 짧은 쇼츠를 입고, 미리 꺼낸 부츠를 신기 적당한 계절.

  • FASHION

    검고 탄탄한 가죽

    빈틈없이 검고 탄탄한 가죽의 몸짓.

FAMILY SITE
닫기 오늘 하루 다시 보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