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바이닐을 정기 구독하다, 노웨이브 레코드

동시대 크리에이터들이 손으로 고른 바이닐을 매월 구독할 수 있는, 레코드 서비스가 탄생한다.

UpdatedOn April 26,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602-361584-sample.jpg

 

노르웨이와 덴마크, 호주와 한국. 음악 소비 방식이 디지털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로 빠르게 전환된 국가들이다. 흥미롭게도 이곳에선 LP 판매량도 스트리밍 서비스의 성장과 함께 급증했다. 아날로그와 디지털이 동반 성장하는 음악 시장의 ‘양면성’이 드러난 것이다. 자기만의 방을 찾고 취향을 발견하며 그 속에서 시간을 보내는 방식을 고민하는 사람들은 누군가 정해놓은 ‘톱 100’ 리스트나 사용자 취향 분석 알고리즘을 통해 자신의 취향을 찾고 싶어 하지 않는다. 그들에겐 음반을 손에 쥐고 만져보고 기다리고 실패하고 모으고 정리하는 시간이, 넓고 깊게 자신의 취향에 파고드는 소중한 시간이다.

노웨이브 레코드는 이 지점을 간파하여 탄생한 서비스다. 손으로 만질 수 있는 플레이리스트를 지향한다. 매달 괜찮은 바이닐을 선정해 집으로 보내주는데, 제공하는 바이닐은 음악을 사랑하는 동시대 크리에이터들이 직접 큐레이팅한다. “스포티파이(Spotify)와 같이 정교한 알고리즘을 보유한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도 큐레이션 마지막 단계에서는 음악을 사랑하고 잘 아는 전문가들 개인이 ‘손으로 검증하는(Hand-Picked)’ 단계를 거칩니다. 노웨이브 레코드의 큐레이팅은 이처럼 다양한 크리에이터들이 ‘핸드픽트’하는 알고리즘을 사용합니다.” 접속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 음원 소비 모델과 수집을 기반으로 한 아날로그 음반 소유 모델이 결합된 방식인 셈이다.

지금은 먼저 록과 재즈. 두 가지 트랙 중 선택할 수 있다. 트랙과 테마의 종류는 앞으로 점차 확장될 것이다. 재즈 트랙을 선택하여 구독하면 ‘This city needs more jazz(이 도시에는 재즈 음악이 조금 더 필요합니다)’라고 적힌 박스(피자 박스 크기다)에 노웨이브 레코드가 고른 이달의 바이닐이 담겨 배달된다. 특정한 주제의 큐레이션이 이루어지기도 한다. 분기마다 주제를 정해 진행하는, 테마별 큐레이팅으로는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새로운 영감을 줄 바이닐을 소개할 예정이다. 록 트랙에서 첫 큐레이팅 테마는 ‘오슬로의 인디 음악’이다. 오슬로의 인디 레이블인 얀슨 레코드(Jansen Records)와 협업해 그들의 레코드를 소개한다. 월 1장의 레코드를 정기 구독하거나, 월 3장의 레코드를 정기 구독하는 2가지 옵션이다.

웹사이트 www.novvave.com
인스타그램 @novvave_records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PHOTOGRAPHY 채기원

2019년 04월호

MOST POPULAR

  • 1
    전소연이 하고 싶은 음악
  • 2
    골목 점심
  • 3
    삶을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 세 권
  • 4
    선명한 컬러 액세서리
  • 5
    이준혁의 확신

RELATED STORIES

  • LIFE

    건축을 바라보는 네 개의 시선

    건축을 바라보는 네 개의 시선.

  • LIFE

    K-호러 리메이크

    우려먹는 게 요즘 할리우드 트렌드라고 하던데, K-무비도 리메이크를 해봐야 하지 않을까. 현재의 시대상에 맞춰 되살리고 싶은 고전적 공포만 골랐다. 세 필자가 K-호러를 되살린다.

  • LIFE

    여름 술 결산

    두 애주가와 공유한 상반기 술 테이스팅 노트.

  • LIFE

    크롬하츠의 비범한 물건

    섬광처럼 반짝이는 크롬하츠의 비범한 세계.

  • LIFE

    가방이 있던 자리

    에르메스의 헤리티지 시리즈 전시 <에르메스, 가방 이야기(Once Upon a Bag)>가 지난 6월 6일 마무리됐다. 여느 하우스 브랜드 전시와는 차별화된 에르메스만의 스토리텔링을 되짚어본다.

MORE FROM ARENA

  • LIFE

    K-호러 리메이크

    우려먹는 게 요즘 할리우드 트렌드라고 하던데, K-무비도 리메이크를 해봐야 하지 않을까. 현재의 시대상에 맞춰 되살리고 싶은 고전적 공포만 골랐다. 세 필자가 K-호러를 되살린다.

  • FEATURE

    BEACH LIFE

    해변에서 산다. 더위를 피해 해변으로 가는 여름의 삶, 새벽부터 저녁까지 바다에 몸을 담그는 열정적인 삶, 해변의 풍경만 그리는 창조적 삶, 해변에서 읽고 마시는 향락 생활까지. 해변의 삶을 조명한다.

  • FEATURE

    MUSIC VIDEO NEW WAVE / 권용수 감독

    피드보다 스토리, 한 컷의 이미지보다 몇 초라도 움직이는 GIF 파일이 유효해진 시대. 어느 때보다 영상의 힘이 커진 지금, 뮤직비디오의 지형도도 변화하는 중이다. VR 아티스트, 뮤지션, 영화감독, 시트콤 작가 등 겸업은 기본, 어디에도 얽매이지 않고 각양각색의 개성을 펼치는 MZ세대 뮤직비디오 감독 5인과 그들의 작품으로 읽는 뮤직비디오 뉴 웨이브.

  • FEATURE

    삶을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 세 권

    일 잘 하고, 자신만의 길을 개척하고, 삶을 올바르게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 세 권.

  • FASHION

    C.P. COMPANY X PATTA COLLABORATION

    C.P. Company 50주년 컬렉션으로 세 번째 챕터 공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