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The World News

뉴욕의 돌비 실험실

과학과 예술의 만남, 그리고 테크놀로지와 기발한 상상의 만남은 돌비 소호에서만 가능한 일이다.

UpdatedOn March 29, 2019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537-360586-sample.jpg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537-360598-sample.jpg

 

서라운드 음향을 제공하는 것은 요즘에야 너무나도 흔한 기술이지만, 그 시초엔 돌비가 있다. 최근 소호에 돌비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팝업 스토어가 열렸다. ‘새롭고 신선한 것’만 찾는 요즘 세대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한 디바이스들을 너도나도 출시하고 있는 시장 상황을 정확히 파악한 돌비의 명민한 움직임이다. 돌비 시네마, 돌비 비전, 돌비 애트모스 등 돌비의 기술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개별 체험 공간을 마련해 각종 인스톨레이션과 공들인 인테리어로 현실감을 증대했다. 특히 온 가족이 돌비 시네마를 경험할 수 있도록 거실을 그대로 내부에 옮겨놓은 것과 돌비 애트모스의 장점을 극대화한 클럽 부스를 지하에 설치한 것이 인상적이었다.

그뿐만이 아니다. 돌비 비전과 돌비 애트모스를 결합한 인피니티 텔레비전 월을 설치해 방문객은 우주에 들어온 듯 느낄 수 있었다. 약 1천 평 규모를 자랑하는 익스피리언스 룸을 통해 풍성한 오디오 사운드 감상과 게임, 스포츠 채널 시청까지 가능하도록 사려 깊은 공간 구성을 선보였다. 가장 인기 좋은 공간은 바로 돌비 디멘션 익스피리언스. 이곳에선 돌비 라이프믹스를 통해 주변 소음 컨트롤이 가능한 홈 와이어리스 헤드폰을 만나볼 수 있다. <보헤미안 랩소디> <스파이더 맨: 뉴 유니버스> 등 최근 몇 년간 돌비 시네마에서 선보인 영화들을 미처 극장에서 보지 못했다면, 이제 넷플릭스와 아이튠즈를 통해 관람해보자.

그것도 돌비 비전과 돌비 애트모스와 동일한 품질의 홈시어터로 말이다. 접근 분야를 점차 확장해 다양한 기술력을 끊임없이 선보이고 있는 돌비 테크놀로지는 이미 오랜 기간 명성을 쌓으며 인정받아왔다. 하지만 기기들을 직접 경험해볼 기회는 ‘구매’가 없이는 불가능했다. 그래서 뉴욕 소호에 열린 팝업 스토어가 더욱 화제였다. 돌비의 뛰어난 기술력은 물론 엔터테인먼트까지 경험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제공하기 때문. 돌비 소호의 팝업 스토어는 3월 중순까지 열린다. 2월 17일부터 3월 10일까지 돌비와 아트 테크놀로지를 소개하는 새로운 전시를 진행한다고 하니 꼭 방문해보길 바란다.

웹사이트 soho.dolby.com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서동현
WORDS 박성희(프리랜서 에디터)
PHOTOGRAPHY 돌비

2019년 03월호

MOST POPULAR

  • 1
    커트 가이드 4
  • 2
    이승윤이라는 이름
  • 3
    UDT 포트레이트
  • 4
    일러스트레이터 맥스 달튼
  • 5
    조금 먼 미래의 기본소득제

RELATED STORIES

  • SPACE

    하이브 건너편에 가면

    이 시대의 슈퍼스타 BTS를 품고 있는 ‘하이브 엔터테인먼트’ 신사옥이 신용산에 둥지를 틀었다. 그 동네에서 주목할 만한 커피 삼총사.

  • SPACE

    결정장애 타파, 단일메뉴 맛집 4

    오직 한 가지 메뉴로 식사부터 해장까지 해결한다. 맛은 이미 검증됐으니 가까운 곳부터 가보시길!

  • SPACE

    경주의 봄

    경주의 사계절 중 꼭 하나만 꼽으라면 단연코 봄이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나들이하듯 방문하기 좋은 경주의 네 곳.

  • SPACE

    퇴근길 와인 한 병

    오늘은 집에서 마시고 싶다. 와인 테이크아웃을 도와줄 보틀 숍 넷.

  • SPACE

    기둥 하나에 의지해 떠 있는 오두막 Niliaitta

    다시 숲으로, 흙으로 돌아갈 계절이다. 작은 텃밭을 일궈도 좋고, 산을 관망해도, 강물의 윤슬을 보기만 해도 좋은 곳. 그곳에 작은 쉼터를 꾸린다. 집은 아니지만 집보다 안락한 곳. 오두막이든 농막이든 그 무엇이든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작고 단단한 집이면 된다. 전 세계 숲속에 자리 잡은 작은 집들을 찾았다.

MORE FROM ARENA

  • FASHION

    음악이 없으면 섭섭한 컬렉션

    컬렉션을 더 풍성하게 채우는 음악의 힘.

  • WATCH

    제니스 크로노마스터 스포츠 컬렉션

    여기 새롭게 떠오르는 시계가 있다. 제니스 크로노마스터 스포츠 컬렉션.

  • INTERVIEW

    그냥 조병규

    OCN 개국 이래 최고 시청률 기록을 쓴 <경이로운 소문>의 조병규가 있기까지. 수백 번의 오디션과 각고의 노력이 있었다.

  • INTERVIEW

    찬혁이 하고 싶어서

    독립을 앞둔 찬혁은 자신만의 공간을 무엇으로 채울지 고민이라고 했다. 갖고 싶은 것보단 쓸모 있는 물건이 필요하단다. 그래서 손수 만들었고 브랜 드 ‘세 이 투 셰’를 론칭했다.

  • FASHION

    새 시즌 세 가지 아이템

    새 시즌 가장 마음이 혹하는 세 가지 아이템을 입고, 들고, 신어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