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BUILD UP

매끈하게 잘빠진 새 시즌의 가방과 슈즈를 아슬아슬하게 쌓아 올리는 기술.

UpdatedOn March 21, 2019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98-359825-sample.jpg

 

 

 ERMENEGILDO ZEGNA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98-359826-sample.jpg

(위부터) 검은색 가죽 운동화 97만5천원·파란색 체사레 운동화 83만5천원·흰색 체사레 운동화 83만5천원 모두 에르메네질도 제냐 꾸뛰르 제품.


 HERMÈS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98-359827-sample.jpg

(위부터) H 로고 모양의 가죽 스트랩 샌들·옅은 파란색 그러데이션이 무늬의 힙색 모두 가격미정 에르메스 제품.


 DIOR MEN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98-359828-sample.jpg

(위부터) 시그너처 로고 패턴의 새들백·옅은 갈색 새들백 모두 가격미정 디올 맨 제품.


 CHURCH'S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98-359829-sample.jpg

(위부터) 주황색 포인트의 흰색 운동화·투박한 아웃솔의 흰색 운동화 모두 가격미정 처치스 제품.


 PRADA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98-359830-sample.jpg

(위부터) 물고기 일러스트가 그려진 미니 숄더백·파란색 포인트의 흰색 스니커즈·파란색 크로스백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HUGO BOSS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98-359831-sample.jpg

(위부터) 큼직한 사이즈의 검은색 보스턴백·묵직한 갈색 레이스업 슈즈 모두 가격미정 휴고 보스 제품.


 BOTTEGA VENETA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98-359824-sample.jpg

(위부터) 흰색 운동화 99만5천원·위빙 가죽 소재로 이뤄진 흰색 더플백 1천13만5천원 모두 보테가 베네타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STYLING 최태경
PHOTOGRAPHY 박재용
ASSISTANT 송지원

2019년 03월호

MOST POPULAR

  • 1
    NEW SEASON
  • 2
    PARAKEET & TRIANGLE
  • 3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4
    웻보이는 실연 중
  • 5
    우희의 순간

RELATED STORIES

  • FASHION

    야상의 계절

    야상점퍼를 입어야 하는 때가 왔다. 미군 M-65 피시테일 파카에서 영감을 얻은 시리즈 모즈코트를 추천한다.

  • FASHION

    YOU WILL MISS ME

    홀로 떠난 바다, 하염없는 지평선 위의 고아한 생 로랑.

  • FASHION

    THE GREEN MAZE

    보테가 베네타가 표현하는 동시대적인 미로.

  • FASHION

    BOOTS & GASOLINE

    덧없이 질주하고 싶은 본능과 감각.

  • FASHION

    PARAKEET & TRIANGLE

    불현듯 나타난 트라이앵글, 보테가 Salon 02 컬렉션의 패러킷 컬러, DPR LIVE와 DPR IAN이 서로 유연하게 엉키고 겹치는 혼돈 속 무한의 미로.

MORE FROM ARENA

  • REPORTS

    보통의 이성민

    늘 존재감이 넘치는 배우 이성민이 가장 평범한 남자를 연기했다. 무서운 장면을 보지도 못하는 배우 이성민이 모두를 서늘하게 할 스릴러에 출연했다.

  • FASHION

    팬데믹 시대의 패션위크: Fashion Film

    2021 S/S 디지털 패션위크는 앞으로 패션 시장이 디지털 플랫폼으로 어떻게 변하는지를 점쳐볼 수 있는 초석이었다.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발상의 전환. 런웨이를 생중계하는 것부터, 영상미가 돋보이는 패션 필름을 보여주거나, 새로운 형식으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는 등 브랜드들은 저마다의 방식으로 창의적인 패션위크를 전개했다.

  • FILM

    53세 김홍남이 부르는 도지 코인 상승 노래

  • REPORTS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일 테니까

    내추럴 와인으로 두 눈이 번쩍 뜨이는 경험을 하고 싶다면 외워두어야 할 이름이 있다. 알렉상드르 뱅이다.

  • AGENDA

    강렬한 한 방

    사진 한 장으로 눈길을 끄는 이번 시즌의 따끈따끈한 프로젝트.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