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DESIGN

READY-MADE

On March 20, 2019

현대 미술 작품들을 모아놓은 듯한 2019 S/S 갤러리.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97-359811-sample.jpg

빨간색 페인트를 더한 미키 마우스 모양 핸드백 6백30만원 구찌 제품.

 GUCCI 

작품명 미키 마우스 헤드 케이스
가격 6백30만원
감상평 미키 마우스의 90살 생일을 축하라도 하는 걸까? 구찌가 미키 마우스 얼굴 모양의 핸드백을 내놓았다. 페인트 통 위에 키치한 미키 마우스를 올려놓으니 하나의 팝아트 작품이 탄생했다. 마치 앤디 워홀의 ‘캠벨 수프’ 같기도 하고.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97-359812-sample.jpg

빨간색 PVC 소재 모노그램 키폴·트레이너 부츠 모두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LOUIS VUITTON 

작품명 모노그램 키폴
가격 미정
감상평 버질 아블로의 첫 루이 비통 컬렉션은 예술 그 자체다. 하우스 전통에서 벗어나지 않으면서 자신의 정체성을 더한 독특하고 강렬한 색감의 키폴이 그 증거. PVC 소재로 만든 전통적인 모노그램 키폴에 진한 원색을 입히고 체인까지 달아 자신을 대변했다.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97-359813-sample.jpg

(위부터) 달 표면처럼 반짝이는 스니커즈·반다나 패턴의 스니커즈·멕시코풍 멀티컬러 스니커즈 모두 가격미정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제품.

 SAINT LAURENT 

작품명 베드포드 미드톱 스니커즈
가격 미정
감상평 각기 다른 색상과 패턴의 스니커즈 3개를 출처와 쓰임새가 다른 오브제 3개와 쌓았는데 마치 에펠탑을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켰다. 브랜드의 콘셉트인 웨스턴 무드 관점에서 보자면 말안장 같다.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97-359814-sample.jpg

비즈 자수를 놓은 트렌치코트 8백40만원 발렌티노, 레터링으로 가득 채운 깃털 디테일 스니커즈 1백54만원 발렌티노 가라바니 제품.

 VALENTINO 

작품명 바운스 스니커즈
가격 1백54만원
감상평 자칫 밋밋할 수 있는 스니커즈에 레터링 로고와 깃털 디테일로 재미를 주었다. 단단한 대리석을 겹겹이 쌓고 그 위에 투박한 스니커즈를 올리니 마치 남성적인 오브제 같다.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97-359815-sample.jpg

빨간색 미니 사이즈 메신저 백·자카르 패턴 니트 모자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제품.

 PRADA 

작품명 레드 사피아노 트래블 백, 블루 자카르 니트 모자
가격 모두 미정
감상평 손바닥만 한 핸드백과 앙증맞은 모자가 수조에 아슬아슬하게 걸쳐 있다. 자칫 물에 빠질 수도 있는 위태로운 상황. 전통과 트렌드의 간극에서 새로움을 담고자 하는 프라다를 표현했다. 결국 가방과 모자는 빠지지 않고 차분히 위치를 고수한다. 지금까지 프라다가 걸어온 것처럼.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97-359810-sample.jpg

빨간색 벨트 백 1백17만원·FF로고 소가죽 가방 2백99만원·카드 참 47만원 모두 펜디 제품.

 FENDI 

작품명 플레잉 카드 참
가격 47만원
감상평 펜디의 유쾌한 유머는 이번에도 통했다. 알파벳 순서를 바꿔 전혀 다른 의미를 표현하는가 하면 아티스트 니코 바셀라리의 일러스트와 로고 등으로 재미를 배가했다. 특히 칼 라거펠트가 조커로 등장하는 카드 참은 순수한 어린아이가 그린 작품 그 자체.

 

현대 미술 작품들을 모아놓은 듯한 2019 S/S 갤러리.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최승혁
ASSISTANT
김보람

2019년 03월호

이달의 목차
GUEST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최승혁
ASSISTANT
김보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