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ALL THE BLUES

무심한 바다와 계절 없는 데님.

UpdatedOn March 14, 2019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69-359342-sample.jpg

그물처럼 짠 니트 톱·사파리 셔츠 모두 가격미정 살바토레 페라가모, 데님 팬츠 47만원대 JW 앤더슨 by 매치스패션닷컴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69-359343-sample.jpg

셔츠·반소매 티셔츠·블레이저 재킷·레터링 데님 팬츠 모두 가격미정 폴로 랄프 로렌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69-359344-sample.jpg

데님 재킷·데님 팬츠 모두 가격미정 캘빈 클라인 진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69-359345-sample.jpg

하이넥 스웨터·카코트·부츠컷 데님 팬츠·부츠 모두 가격미정 발렌시아가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69-359340-sample.jpg

트렌치코트 2백63만원 보테가 베네타, 니트 조끼 1백27만5천원·회색 카고 데님 팬츠 가격미정 모두 에르메네질도 제냐 꾸뛰르 제품.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469-359341-sample.jpg

터틀넥 톱·데님 셔츠·재킷 모두 가격미정 프라다, 해진 반바지 35만5천원 김서룡, 오블리크 B23 스니커즈 가격미정 디올 맨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고원태
MODEL 안재형
HAIR&MAKE-UP 김아영
ASSISTANT 박영기

2019년 03월호

MOST POPULAR

  • 1
    전소연이 하고 싶은 음악
  • 2
    지금, 서울의 전시 4
  • 3
    이준혁의 확신
  • 4
    김영대는 깊고
  • 5
    'BE POWERFUL' <강철부대> 김민준, 김상욱, 육준서, 정종현 화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FASHION

    올 여름을 위한 주얼리

    얼음 조각같이 투박하고 서늘한 실버, 뜨겁고 화려한 색채의 올여름을 위한 주얼리.

  • FASHION

    선명한 컬러 액세서리

    통통 튀는 선명한 색상의 액세서리 8.

  • FASHION

    보테가 베네타의 마운트 백

    워드로브 02 컬렉션에서 선보이는 보테가 베네타의 마운트 백.

  • FASHION

    EXOTIC SENSE

    황홀하게 빛나는 하이 주얼리와 이국적인 낭만이 깃든 옷들.

  • FASHION

    FW’021 STONE ISLAND COLLECTION

    가장 순수하게 표현한 STONE ISLAND 2021 FW COLLECTION

MORE FROM ARENA

  • FEATURE

    MUSIC VIDEO NEW WAVE / 추수 감독

    피드보다 스토리, 한 컷의 이미지보다 몇 초라도 움직이는 GIF 파일이 유효해진 시대. 어느 때보다 영상의 힘이 커진 지금, 뮤직비디오의 지형도도 변화하는 중이다. VR 아티스트, 뮤지션, 영화감독, 시트콤 작가 등 겸업은 기본, 어디에도 얽매이지 않고 각양각색의 개성을 펼치는 MZ세대 뮤직비디오 감독 5인과 그들의 작품으로 읽는 뮤직비디오 뉴 웨이브.

  • INTERVIEW

    모델 겸 사장 4인 / 민준기

    자기만의 ‘업장’을 낸 모델 겸 사장 4인과 만났다.

  • FEATURE

    맨해튼에 들어선 거대한 인공섬

    토마스 헤드윅이 설계한 맨해튼의 새로운 명물. 리틀 아일랜드 파크.

  • CAR

    THE COLOR OF SUMMER

    눈부신 하늘, 뜨거운 노면, 예열을 마친 자동차.

  • FEATURE

    급류 속으로 / 토마스 락

    높은 산, 거대한 바위, 그 사이를 파고드는 물길. 하얀 물보라를 일으키며 쏟아지는 강줄기. 급류다. 카약에 몸을 싣고 급류를 타는 카야커들을 만났다. 고층 아파트 높이의 폭포에서 추락하고, 급류에서 회전하며 묘기를 펼치기도 하는 이들. 그들이 급류에서 발견한 것은 무엇일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