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창신동에 숨은 낯선 아지트

디자이너와 제작자가 공존하는 실험적인 공간.

UpdatedOn February 19,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2/thumb/41283-356100-sample.jpg

 


동대문역을 지나 간판이 늘어선 창신동 골목길로 들어가면, 낯선 공간이 하나 있다. 바로 코워킹 디자인 스튜디오인 창신아지트다. 창신아지트는 신진 디자이너와 제작자의 공유 오피스로, 패션, 잡화 등 다양한 작업을 하는 공간이다. “사실 창신동은 동대문이 빨리 돌아갈 수 있게 하는 원동력인 동네죠. 원단을 패턴으로 만드는 작업을 대부분 여기서 하니까요. 숙련된 봉제 산업 제작자들이 신진 디자이너와 함께 일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면, 모두가 시너지 효과를 누릴 거라 생각했어요.” 덕분에 지난 4년간, 20팀의 디자이너와 제작자들이 창신아지트를 다녀갔다. 그들은 서로 협업해 옷을 제작하기도 하고, 창신아지트에서 좋은 파트너로 만나 독립된 공간을 꾸려 새롭게 시작하기도 했다.

올해 1월, 창신아지트는 다양한 입주자들과 함께하고자 더 넓은 공간을 마련했다. 다른 코워킹 스튜디오와는 느낌이 사뭇 다르다. 옛 가옥을 개조해 만든 인테리어로, 목조 천장과 나무 문을 살려 고전적이면서도 현대적인 멋을 보여준다. 약 132㎡가 조금 안 되는 공간에는 11팀이 일할 수 있는 개인 공간뿐 아니라, 입주자들이 쉽게 샘플을 테스트할 수 있는 재단대 그리고 다림질이 가능한 공용 공간도 갖췄다. 디자이너와 제작자 간 소통을 더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다. 또한 공간 매니저가 상주하는 대신, 입주자들이 자율적으로 24시간 공간을 사용할 수 있는 운영 방식을 택했다. 작업의 자율성을 중요시하는 입주민들을 위한 세심한 배려다. 앞으로 어떤 작업들이 탄생될지 벌써부터 기대된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창신2길 3, 3층
문의 010-4821-772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박지은
PHOTOGRAPHY 한준희

2019년 02월호

MOST POPULAR

  • 1
    크래비티 민희, “많은 사람들이 크래비티 아홉 멤버 모두를 알아주셨으면 좋겠어요.”
  • 2
    DKZ 재찬, “많은 사랑을 받으니 나도 바뀌었다”
  • 3
    티니 타이니 백
  • 4
    자연을 배려한 건축
  • 5
    전천후 슈즈

RELATED STORIES

  • LIFE

    세월이 가면

    증류소의 야심, 숙성의 미학이 느껴지는 고연산 위스키 한 상.

  • LIFE

    Designer’s Chairs

    누구나 의자를 갖고 있다. 의자는 아름다워야 하고, 기능상 편해야 한다. 의자란 가구와 조형 작품 사이 어디쯤 있는 게 아닐까. 빼어난 의자를 만드는 디자이너이자 작가 4인에게 물었다. 당신에게 영감을 준 의자는 무엇인가?

  • LIFE

    찬란하게 노란 술잔

    찬란한 봄을 환영하며 노란 잔으로 치얼스

  • LIFE

    뉴노멀 안주를 찾아서

    안주 세계관을 변주했다. 더 발칙하게.

  • LIFE

    Let’s go picnic

    한강으로 떠나기 전 반드시 체크할 피크닉 아이템.

MORE FROM ARENA

  • ARTICLE

    Hat Trick

    기능보다 심미적으로 골라본 F/W 시즌의 모자를 눌러쓰고 가을 거리로 나섰다.

  • FASHION

    Summer Flavor

    재킷은 격식 없이 풀어헤치고, 그저 먹고, 마시고, 즐겨야 하는 여름.

  • LIFE

    스타일리시 글로벌 코하우징 스페이스

    더블린의 싱글들 사이에서 글로벌 공동 생활 공간이 뜨고 있다.

  • FEATURE

    애완식물

    2020년 내가 사는 도시에선 무엇이 유행할까. 베를린, 파리, 런던, 샌프란시스코, 뉴욕, 방콕에 사는 사람들에게 물었다.

  • INTERVIEW

    무엇이든 퍼센트

    어떻게 들어도 좋고, 어떤 시선으로 바라봐도 좋다. 퍼센트의 음악을 즐기는 데 경계는 없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