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CRAFTSMANSHIP

김옥은 옻칠을 벗긴다

‘옻칠’과 ‘벗긴다’는 말은 연결될 수 없었다. 정통 옻칠이란 열 번이고 스무 번이고 칠하며 완벽한 미감을 만들어내는 일이었으니까. 그러나 김옥은 ‘벗겨내며 칠하는’ 옻칠로 자신만의 아트 퍼니처를 만들고 있다.

UpdatedOn February 20, 2019

/upload/arena/article/201901/thumb/41224-354750-sample.jpg

김옥
@okkimstudio
금속을 가공하고 토회를 바른다. 옻으로 생칠을 하고 종이를 구겨 무늬를 내고 다시 정제칠을 한다. 한 번, 두 번 세 번, 네 번… 그렇게 스무 번쯤. 정제칠과 건조 과정을 거치고 나면 울퉁불퉁한 표면을 사포로 깎으며 다시 칠을 벗긴다. 김옥은 이를 두고 자신을 찾아나가는 과정이라 한다. 육체와 정신의 힘을 쏟은 끝에 결국 보게 되는 것은 중첩되어 서로 어우러지며 빛을 내는 반짝임. 오로지 그 순간을 위해 계속해 나간다.
/upload/arena/article/201901/thumb/41224-354642-sample.jpg

중첩된 색이 어우러지며 빛난다. 막돌탑에서 영감을 얻은 머지 시리즈.

금속 위에 옻칠을 해 거대한 아트 퍼니처를 만든다. 겹겹이 칠하며, 매끈하게 마감하는 것을 옻칠의 정석처럼 여기는데 김옥의 옻칠 작품은 다르다. 벗겨낸 흔적들이 거칠게 드러난다.
옻칠계에서도 새롭게 보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큰 작업을 했네’라고 말하기도 하고. 옻칠하는 사람들은 이 작업이 얼마나 고된지 아니까. ‘이건 실패작이야’라는 말도 들어봤다. 전통 옻칠과 달리 나는 까내는 작업을 하거든. 색을 칠하고, 다시 사포로 표면을 벗긴다. 겹겹이 올린 색을 까냈을 때 토회가 보여도 상관없다고 생각했다. 매끈하게 아름다워야만 예술은 아니니까. 그래도 전통적인 방식으로 옻칠을 지속하는 사람들이 보면, 이건 정통 방법이 아닌 거다. 전통 옻칠은 칠이 벗겨진 채 마감하면 안 되거든. 일정하게 바르는 기술을 연마하는 거니까.

옻칠의 어떤 기법을 기반으로 하는 작업인가?
두부를 이용하는 교칠 기법이다. 금속에 토회를 올리면서 시작된다. 고운 흙에 생칠을 섞어서 바르는 게 토회다. 토회를 두껍게 바른 다음 종이를 구겨 질감을 낸다. 울퉁불퉁하게. 그런 다음 말리고 그 위에 색을 칠하면 그 색 역시 울퉁불퉁하게 마른다. 그 위에 또 다른 색을 겹겹이 칠한다. 그런 다음 사포질을 하는 거다. 표면이 울퉁불퉁하니 사포로 아무리 평평하게 깎아내도 나타나는 색이 다르다. 원래 옻칠에서 쓰던 기법이다.

옻칠 작업에 사용하는 붓과 칠 재료들. 옻칠 재료는 한국산이 전무하기에 모두 일본산이다. 색과 색을 섞고 안료를 더해 섞으며 원하는 색이 나올 때까지 조색하여 쓴다.

옻칠 작업에 사용하는 붓과 칠 재료들. 옻칠 재료는 한국산이 전무하기에 모두 일본산이다. 색과 색을 섞고 안료를 더해 섞으며 원하는 색이 나올 때까지 조색하여 쓴다.

옻칠 작업에 사용하는 붓과 칠 재료들. 옻칠 재료는 한국산이 전무하기에 모두 일본산이다. 색과 색을 섞고 안료를 더해 섞으며 원하는 색이 나올 때까지 조색하여 쓴다.

지난 12월에는 그렇게 만든 아트 퍼니처들을 모아 개인전을 열었다. ‘머지 시리즈(Merge Series)’라는 이름을 붙였는데. 무엇과 무엇을 ‘어우러지게’ 하고 싶었나?
경상남도 양산의 통도사에 여행을 갔는데, 산 중턱에 자연과 조화롭게 자리 잡은 사찰의 소박하고 고즈넉한 풍경에 매혹됐다. 자연에 동화된 사찰 분위기를 사계절의 색을 통해 가구에 투영하고 싶었다. 직접적인 영감은 절이지만 이를 종교적인 관점보다는, 역사적으로 오랜 시간 한국인의 삶에 녹아 있던 상징적인 존재로, 문화적인 관점에서 풀었다. 형태적으로는 사찰 오르는 길에 발견한 막돌탑에서, 그것에 스민 ‘쌓는다’는 행위를 모티브로 삼았다. 서로 같거나 다른 형태가 쌓이고 그것이 하나로 융합되는 오브제를 만들고 싶었고, 색 역시 서로 어우러지도록 겹겹이 발랐다. 형태와 색 모두 ‘어우러진다’는 개념으로 설명할 수 있다.

옻칠은 대개 예술적인 표현 기법이라기보다 목재의 보존성을 높이고 광택을 내는, 실용성을 위한 작업으로 인식된다. 그렇기에 옻칠 공예 역시 생활에 필요한 작은 기물들이 주 대상이었다.
맞다. 보통 칠기라고 하면 크기가 작았고, 옻칠은 실용성을 중심으로 인식된다. 나는 그것보다 조금 더 예술적인 기법으로 접근한다. 내가 원하는 표현을 하기 위한 기법.

틀을 깨는 문제에 대해 굉장히 자유로운 것 같다.
‘이렇게 해야 해’라는 이야기에 구애받지 않는 편이다. 만약 내가 어떤 선생님의 이수자였다면 지금과는 달랐을 거다. 원칙에 얽매이지 않을 수밖에 없는 환경에 놓여 있었으니까.

옻칠로 아트 퍼니처를 완성하겠다는 접근은 어떻게 시작됐나?
원래 가구 전공이었다. 목공예과를 졸업했다. 칠은 배우지 않았다. 학과 이름이 목칠공예과였는데 우리 때부터는 칠 과정이 사라졌거든. 옻칠은 한참 후에 배웠다.

옻칠에는 어떻게 입문하게 되었나?
목공예 전공 중에 영국에 2년쯤 머물렀다. 어학 연수를 했다. 그러다 졸업이 늦어졌고, 대학원에 진학하고 싶었지만 잘 안 되어 무역 회사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그때 내 작업에 몰두하고 싶다는 열망이 엄청나게 솟았다. 돌파구가 필요했는데, 우연히 책에서 옻칠을 접했고 ‘이거다’라는 감이 왔다. 명확히 설명하긴 어렵지만 내가 찾던 바로 그것이라는 느낌이 왔다. 누군가의 이수자가 되는 일은 인원이 한정적이고 정해져 있어 포기했고, 나전칠기 명장 1호이자 서울시 무형문화재인 손대현 선생님이 가르치는 기관에서 옻칠을 배웠다.

옻칠 작업에 사용하는 붓과 칠 재료들. 옻칠 재료는 한국산이 전무하기에 모두 일본산이다. 색과 색을 섞고 안료를 더해 섞으며 원하는 색이 나올 때까지 조색하여 쓴다.

옻칠 작업에 사용하는 붓과 칠 재료들. 옻칠 재료는 한국산이 전무하기에 모두 일본산이다. 색과 색을 섞고 안료를 더해 섞으며 원하는 색이 나올 때까지 조색하여 쓴다.

옻칠 작업에 사용하는 붓과 칠 재료들. 옻칠 재료는 한국산이 전무하기에 모두 일본산이다. 색과 색을 섞고 안료를 더해 섞으며 원하는 색이 나올 때까지 조색하여 쓴다.

모든 공예가 마찬가지이나 옻칠은 특히 노동집약적이다. 백골을 가공하고 토회를 바르고 생칠을 하고 무늬를 내고 또 색칠(정제칠)을 하고 사포질을 하고 투명칠에 광내기까지. 기본적으로 거쳐야 하는 이 과정을 ‘머지 시리즈’와 같이 큰 오브제에 색을 얹기 위해 15~20회 반복하려면 작업 하나를 완성하는 데 몇 달도 걸릴 것이다. 그 고된 작업의 과정 중 어떤 순간에 가치를 느끼나?
머지 시리즈는 굉장히 많은 색을 썼다. 많이 칠해야 밀도가 높아지니까, 대충 생략할 수가 없었다. 그런데 그 지루하리만큼 길고 반복적인 작업의 끝에 얻게 되는 색에, 그 색이 내는 빛에 눈이 번쩍 뜨인다. 나의 작업은 필연적으로, 수없이 많은 기다림을 요하고 ‘옻독’이라 하는 피부염도 동반한다. 신체적으로 고되다. 대학 졸업 후 내 작업을 다시 시작하기까지 많이 갈등했고, 결심을 이어나가기 위한 시간들 역시 고통스러웠다. 옻칠은 재료도 꽤 비싸거든. 색 재료의 경우 500g에 14만~16만 원씩 한다. 나의 옻칠 작업에는 내 삶이 투영된다. 거친 표면 위에 칠하고 덧바르고 또 깎고 다듬어내는 과정이니까. 고되지만 옻칠을 통해 끊임없이 나를 찾아나간다.

그렇게 지속한 덕에 지난해 좋은 반응들이 있었다. 2018 밀라노 가구 박람회에도 참여했고 영국의 공예 갤러리인 민트에서 전시를 열고 작품도 판매했다.
밀라노 가구 박람회의 살로네 사텔리테 섹션에 참여했다. 젊은 디자이너들의 실험을 모아 전시하는 코너다. 심사에 붙어서 참석했고, 그때 영국의 민트 갤러리가 내 작품을 보고 가져가서 지난 6월에 민트와 전시 겸 판매를 했다. 지난해부터 피드백이 좀 오고 있다. 얼마 전에는 홍콩에도 다녀왔다. 더 아틀링이라는 싱가포르 아트 회사에서 프로젝트를 주최했거든. 올해 2월에는 콜렉트 페어가 계획되어 있고, 민트 갤러리의 작가들이 함께하는 단체전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그리고 4월에 한 번 더 살로네 사텔리테에 나간다. 3번까지 참여할 수 있어서, 어떻게든 되는 데까지 해보려고.

3D 프린트가 아트 퍼니처와 같은 대형 오브제를 더욱 복잡한 형태로 정교하게 만들어내는 시대에 김옥에게 공예란 어떤 의미로 남나?
공이 들어가야 하는 것. 공이 안 들어가면 한눈에 티가 나는 것이 공예다. 공이 들어간 물건이 전하는 힘이 분명 있다고 생각한다.

거대한 아트 퍼니처 작업뿐 아니라 작은 기물들도 만든다. ‘쌓는다’는 행위를 형태적으로 재해석한 머지 시리즈를 닮은 잔들.

거대한 아트 퍼니처 작업뿐 아니라 작은 기물들도 만든다. ‘쌓는다’는 행위를 형태적으로 재해석한 머지 시리즈를 닮은 잔들.

거대한 아트 퍼니처 작업뿐 아니라 작은 기물들도 만든다. ‘쌓는다’는 행위를 형태적으로 재해석한 머지 시리즈를 닮은 잔들.

나무에 생칠만 하여 마무리한 작업.

나무에 생칠만 하여 마무리한 작업.

나무에 생칠만 하여 마무리한 작업.

시리즈 기사

CRAFTSMANSHIP 시리즈 기사

박종진은 반전을 빚는다

임정주는 물건을 탐구한다

양유완은 비정형을 만든다

윤상혁은 충돌을 빚는다

윤라희는 경계를 넘는다

스튜디오 픽트는 호기심을 만든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PHOTOGRAPHY 김선익

2019년 02월호

MOST POPULAR

  • 1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2
    THE MASK MAN
  • 3
    스승은 말했고
  • 4
    'SPECTRUM' 육준서 화보 미리보기
  • 5
    매드몬스터의 진실

RELATED STORIES

  • FASHION

    ON THE BEACH

    워터 액티비티, 여행, 일상에서 소화할 수 있는 레저룩

  • FASHION

    THE MASK MAN

    마스크를 쓰고 테마파크에 홀연히 나타난 사내.

  • FASHION

    TENSION UP!

    물놀이부터, 여행, 데일리 룩과의 스타일링이 가능한 디스커버리 썸머 아이템

  • FASHION

    주목할 다섯 브랜드

    지금부터 소개하는 디자이너들은 이스라엘, 나이지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 카리브해 연안 등에 뿌리를 두고 활동한다. 이들은 각 지역의 문화와 성격, 지리적 특징을 기반으로 브랜드를 전개하기에 남다른 독특함을 보인다. 이미 런던과 파리 등에서 주목받고 있고,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농후한 다섯 브랜드를 만났다.

  • FASHION

    LIKE AIR Z!

    디스커버리의 트렌디한 아웃도어 아이템

MORE FROM ARENA

  • LIFE

    술과 봄

    네 명의 주류 전문가로부터 받은 제철 음식과 술 페어링 리스트.

  • FILM

    제네시스 X 육준서

  • FASHION

    장난기 가득한 주얼리

    플라스틱 이니셜 목걸이, 피규어 펜던트 등등. 이번 봄·여름엔 장난기 넘치는 천진한 주얼리 천지.

  • FEATURE

    플라밍고를 쫓는 모험

    헤르난 바스는 모험 앞에 놓인 소년들을 그린다. 고독한 얼굴을 한 그들은 풍랑이 거칠게 이는 바다, 도로변의 모텔, 네시를 찾는 캠핑밴, 플라밍고가 가득한 늪지대 등 낯선 세계로 자신을 던진다. 쿠바 이민 2세대이자 퀴어 아티스트로서 알 수 없는 것과 소외된 것, 기이한 것을 골똘히 들여다보고 거침없이 그려내는 헤르난 바스. 사시사철 쨍쨍한 플로리다에 살지만 햇빛보다는 그림자에 더 호기심을 지닌 미스터리 애호가에게 궁금했던 것들을 물었다.

  • FASHION

    UNCOMMON SUIT

    적막하고 낯선 땅, 생경하게 입은 수트.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