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거룩한 밤

베이징에서 열린 ‘2018 브라이틀링 서밋 & 갈라 나잇’ 현장. 사진가 피터 린드버그, 브래드 피트, 브라이틀링 CEO 조지 컨, 미국 출신 홍콩 배우 대니얼 우가 한 무대에 올랐다. 지난 1년간의 행보를 되짚어보고 브랜드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자리, 이보다 더 거룩할 순 없었다.

UpdatedOn January 21,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1/thumb/41154-352939-sample.jpg

 


브라이틀링에게 2018년은 격변의 해였다. 2018년 초 시계 업계 미다스의 손으로 불리는 조지 컨을 CEO로 영입, 브랜드 전반에 걸쳐 대대적인 개편에 들어갔기 때문. 가장 두드러진 변화를 꼽자면 로고다. 기존 날개 모양 로고를 과감하게 접고 간결하게 알파벳 ‘B’만 남겼다. 로고의 변화는 브랜드 이미지를 좀 더 넓게 확장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조지 컨 회장은 로고 변화와 함께 세 가지 카테고리 즉 항공(Air), 해상(Sea), 지상(Land)으로 제품군을 나눴다. 이는 산개된 제품들을 보다 쉽고 편리하게 구분하고, 어느 한 분야에 치우치지 않겠다는 브랜드의 의지다. 또한 매장 인테리어에도 많은 변화를 시도했는데, 딱딱하고 차가웠던 기존 분위기에서 ‘인더스트리얼 로프트’ 콘셉트로 탈바꿈했다. 고객들이 아지트 혹은 방에 들어온 것 같은 편안함과 안락함을 느끼길 바랐다고. 

브라이틀링의 ‘Air, Sea, Land’를 강조한 행사장 입구.

브라이틀링의 ‘Air, Sea, Land’를 강조한 행사장 입구.

브라이틀링의 ‘Air, Sea, Land’를 강조한 행사장 입구.

상 라인의 대표 모델인 ‘프리미에르 B01 크로노그래프 42’.

상 라인의 대표 모델인 ‘프리미에르 B01 크로노그래프 42’.

상 라인의 대표 모델인 ‘프리미에르 B01 크로노그래프 42’.

이렇게 쉼 없이 달려온 브라이틀링에게 연말은 더 특별했을 터. 지난 11월 20일 베이징에서 열린 ‘2018 브라이틀링 서밋 & 갈라 나잇’이 이를 대변한다. 이날 행사는 조지 컨 취임 이래, 지난 1년간의 행보와 목적을 되새기고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더불어 브라이틀링의 항공(Air), 해상(Sea), 지상(Land) 라인을 소개하는 워크숍을 진행하고, 향후 지상 라인의 아이콘이 될 새로운 워치 ‘프리미에르 컬렉션(Premier Collection)’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진 갈라 디너에는 특별한 손님들을 대거 초대했다. 초호화 배우들과 진행한 브라이틀링의 ‘시네마 스쿼드(Cinema Squad)’ 캠페인의 첫 번째 멤버인 브래드 피트와 미국 출신 홍콩 배우 대니얼 우, 사진가 피터 린드버그까지 한 무대에 오른 것. 이외에도 한국을 대표해서는 배우 신세경이 함께 디너를 즐겼다. 브라이틀링에게 특별한 의미가 있는 이들도 귀한 걸음을 했다. 역사적인 전투기 커티스 P-40 워호크를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실제 조종한 미국의 파일럿이자 참전 영웅인 올리 크로퍼드(Olie Crawford)는 올해 93세로 커티스 P-40 워호크를 조정한 파일럿 중 가장 연장자로서 이번 행사 참석을 위해 후배 파일럿 테일러 스티븐슨과 함께 멀리 텍사스에서 날아왔다.

무대 위에서 ‘셀카’를 찍는 피터 린드버그, 조지 컨, 브래드 피트, 대니얼 우.

무대 위에서 ‘셀카’를 찍는 피터 린드버그, 조지 컨, 브래드 피트, 대니얼 우.

무대 위에서 ‘셀카’를 찍는 피터 린드버그, 조지 컨, 브래드 피트, 대니얼 우.

역사적인 전투기 커티스 P-40 워호크를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실제 조종한 미국 파일럿 올리 크로퍼드와 후배 파일럿 테일러 스티븐슨.

역사적인 전투기 커티스 P-40 워호크를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실제 조종한 미국 파일럿 올리 크로퍼드와 후배 파일럿 테일러 스티븐슨.

역사적인 전투기 커티스 P-40 워호크를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실제 조종한 미국 파일럿 올리 크로퍼드와 후배 파일럿 테일러 스티븐슨.

한국을 대표한 배우 신세경.

한국을 대표한 배우 신세경.

한국을 대표한 배우 신세경.

브라이틀링 서퍼 스쿼드의 일원인 호주 출신 서퍼 샐리 피츠기번스.

브라이틀링 서퍼 스쿼드의 일원인 호주 출신 서퍼 샐리 피츠기번스.

브라이틀링 서퍼 스쿼드의 일원인 호주 출신 서퍼 샐리 피츠기번스.

브라이틀링의 화려한 ‘육해공’ 중 이날 행사는 지상에 중점을 뒀다. 지상을 대표하는 프리미에르 컬렉션(Premier Collection)을 더 자세히 들여다봐야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프리미에르 컬렉션은 1940년에 첫선을 보였던 제품으로 여전히 세련되고 우아하다. 이번에 공개하는 새로운 프리미에르 컬렉션은 브라이틀링의 자랑스러운 유산을 바탕으로, 목적과 스타일을 결합하고 품질과 성능, 시대를 초월한 디자인으로 새롭게 탈바꿈했다. 또한 브랜드가 쌓은 국제적 명성의 초석인 크로노그래프와 데이&데이트, 스몰 세컨즈 서브 다이얼을 갖춘 섬세하고 절제된 스리-핸즈 시계로 구성된다.

기존에 브라이틀링 워치가 항공 및 다이버 시계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면, 이번에 선보이는 타임피스는 처음으로 지상에서 사용하도록 제작해 주목할 만하다. 프리미에르 컬렉션은 총 다섯 모델로 선보인다. 그중 가장 특징적인 두 모델을 꼽자면, 첫 번째는 ‘프리미에르 B01 크로노그래프 42’다. 브라이틀링 자사 제작 칼리버 01을 장착한 새 컬렉션의 주력 모델로 그 자체만으로도 세계에서 가장 정교한 시계 무브먼트다. 크로노미터 인증을 받은 셀프와인딩 크로노그래프는 70시간 이상의 인상적인 파워 리저브를 제공한다. 또 다른 하나는 ‘프리미에르 B01 크로노그래프 42 벤틀리 브리티시 레이싱 그린’. 브라이틀링과 세계에서 가장 존경받는 명품 자동차 제조사인 벤틀리 모터스의 오랜 파트너십을 기념해 제작된 제품이다. 기존 ‘브라이틀링 포 벤틀리(Breitling for Bentley)’ 컬렉션으로만 구성했던 방식에서 벗어나 앞으로도 벤틀리 리미티드 에디션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이처럼 항공과 해상을 넘어 지상까지 브랜드 영역을 확대한 브라이틀링의 넘치는 패기는 당분간 지속될 예정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광훈

2019년 01월호

MOST POPULAR

  • 1
    SF 문학의 새물결
  • 2
    지금 강다니엘
  • 3
    이경규 · 강형욱 · 장도연, <개는 훌륭하다> 달력 화보 공개
  • 4
    신용산으로 오세요
  • 5
    NO SIGNAL

RELATED STORIES

  • ARTICLE

    크리스토퍼 놀런의 시계들

    시간을 탐미하는 감독답게 유독 크리스토퍼 놀런의 영화에는 많은 시계가 등장한다. 최근 개봉한 <테넷> 역시 마찬가지. <테넷>을 비롯해 놀런의 영화 속 주인공들은 또 어떤 시계를 찼는지 알아봤다.

  • ARTICLE

    빅톤의 두 청년

    한승우는 오래도록 타오르고 싶다. 최병찬은 앞이 보이지 않을 때, 눈을 감고 한 번 더 생각한다. 자신을 믿고 나아가는 빅톤의 두 청년을 만났다.

  • ARTICLE

    이준기라는 장르

    “일이 곧 자기 자신이 되어버린 사람에게, 배우 이준기와 인간 이준기를 나누는 건 어리석은 일이겠지?” 이준기는 당연한 걸 묻는다는 듯 “그렇다”고 답했다. “그냥 인간 이준기는 심심하고 외롭거든.” 배우라는 일을 이토록 사랑하는 배우, 스태프들과 함께 훌륭한 오케스트라를 연주할 줄 아는 배우를 만났다.

  • ARTICLE

    폴 스미스의 사과

    폴 스미스가 오래된 사진을 다시 꺼내 보는 방법.

  • ARTICLE

    이경미 월드의 이상한 여자들

    넷플릭스 드라마 <보건교사 안은영>은 시작부터 화제였다. 과감하고 아름다운 소설들을 써내는 정세랑 작가와 괴상하고 기이한 에너지로 질주하는 이경미 감독의 만남이라니! 뚜껑을 열자, 정세랑의 상냥한 세계는 이경미의 이상한 세계로 덧입혀져 있었다. 안은영, 아라, 완수, 혜민, 래디라는, 이상한 매력으로 들끓는 여자들. 여기엔 계보가 있다. 영화평론가 듀나가 이경미 월드의 이상한 여자들을 낱낱이 파헤쳤다.

MORE FROM ARENA

  • SPACE

    찬바람이 분다. 바(Bar)가 좋다

    두꺼워지는 옷 사이 스며드는 바람이 차다. 이런 말이 있다. ‘날씨야 암만 추워 봐라! 내가 옷 사 입나 술 사 먹지!’ 찬바람이 부는 날 생각나는 바 다섯 곳.

  • CAR

    네 발로 간다: 지프 글래디에이터

    각 바퀴에 구동력을 평등하게 배분하고, 눈길이든, 사막이든, 암벽이든, 강변북로든 어디든 달린다. 이게 어떻게 가능하냐고? 이 질문에 개발자들이 답한다. 지금 가장 주목받는 사륜구동 차량과 개발자의 인터뷰다.

  • TECH

    테크에 대한 궁금증

    9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SPACE

    러시아 Rublyovo-Arkhangelskoye

    새로운 도시가 생긴다. 스마트시티로 명명되는 이 도시들은 자원을 최소한으로 사용한다. 자연환경과 어우러지고, 에너지와 식량을 자급자족하며, 지속가능성을 화두로 삼는다. 그리고 여기에 자율주행이나 주민의 네트워크, 공동체, 민주주의 같은 개념을 이식한다. 기사에서는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스마트시티들을 소개한다. 나아가 이 도시를 설계한 건축가들과 스마트시티의 기능과 역할, 그리고 주민의 삶을 어떻게 바꿀 것인지를 물었다. 건축가들이 답하는 미래 도시의 조건이다.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뮤지션 루피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