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킴 존스의 디올

도쿄에서 진행된 디올 2019 멘즈 프리폴 컬렉션은 예상대로 굉장했다.

UpdatedOn January 10, 2019

/upload/arena/article/201901/thumb/41030-351319-sample.jpg

쇼의 시작과 함께 하지메 소라야마의 로봇 여신을 감쌌던 찬란했던 레이저 퍼포먼스.

2019 프리폴 패션쇼의 마무리, 피날레.

2019 프리폴 패션쇼의 마무리, 피날레.

2019 프리폴 패션쇼의 마무리, 피날레.

 

디올에서의 두 번째. 디올의 남성복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는 두 번의 기회면 충분했다. 디올의 2019 멘즈 프리폴 컬렉션은 11월 30일, 도쿄 오다이바의 텔레콤 센터에서 진행됐다. 디올 하우스는 일본과 꽤 인연이 깊다. 일본의 전통 의상들을 디자인에 자주 반영했고, 일본 문화에서 많은 영향을 받았던 게 사실. 킴 존스 또한 이런 디올의 아카이브를 존중하며, 2019 프리폴 컬렉션에 오늘날 일본 문화가 보여주는 초현대적인 모습을 접목했다. 그야말로 전통과 미래가 공존하는 하이브리드 스타일을 선보인 것. 긍정적인 킴 존스의 결과물은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이번 컬렉션은 룩에 대한 반응도 훌륭했지만, 압도적인 공간에 대한 이야기들이 SNS 상에 쏟아져 나왔다. 이번 쇼에 전시된, 11m의 로봇 여신은 하지메 소라야마의 작품. 하지메는 일본 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인물로, 이상적인 여성의 모습을 형상화해 쇼를 상징하는 작품을 고안해냈다. 이는 여성의 신체를 신성한 것으로 보고, 신격화해 끊임없이 찬양하던 무슈 디올에게 바치는 오마주.

 

1 하지메 소라야마. 2 남주혁 3 벨라 하디드.

1 하지메 소라야마. 2 남주혁 3 벨라 하디드.

1 하지메 소라야마. 2 남주혁 3 벨라 하디드.

 

이번 무대를 위한 컬래버레이션 외에도, 소라야마의 작품이 보여주는 낙관적인 퓨처리즘은 킴 존스 컬렉션 전체에 영감이 되었다. 안드로이드가 떠오르는 독특한 광택의 소재 처리 기법이나 다양한 시도 등에서 그 연관성을 엿볼 수 있었고, 주얼리 디자이너 윤안이 디자인한 인공적인 느낌의 큼직한 체인은 너트와 볼트 디테일을 더해 로봇을 떠올리게 했다. 특히 폴리싱 처리한 메탈 소재만을 사용해 디올의 상징적인 새들 백을 새롭게 재해석한 것은 꽤 충격적인 만족감을 이끌어내기도. 그렇게 킴 존스의 프리폴 컬렉션은 광풍과도 같은 반응을 얻으며 마무리됐다. 디올의 선택은 옳았고, 킴 존스는 그 선택에 완벽히 보답했다. 그 보답은 나에게도 선물처럼 느껴졌다. 킴 존스 보러 일본에 가길 참 잘했다.

 

에이셉 라키.

에이셉 라키.

에이셉 라키.

데이비드 베컴.

데이비드 베컴.

데이비드 베컴.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REATIVE DIRECTOR 성범수
COOPERATION 디올

2019년 01월호

MOST POPULAR

  • 1
    SMALL AND BLUES
  • 2
    선호의 두식
  • 3
    Editor's Pick
  • 4
    2021 에이어워즈: 박해수
  • 5
    머드 더 스튜던트의 불협화음

RELATED STORIES

  • ARTICLE

    SPORTS SPIRIT

    농구와 골프를 대표하는 두 브랜드가 겨울을 맞아 새로운 정신으로 무장했다.

  • ARTICLE

    IWC가 선보이는 항공 시계의 정점

    IWC ‘빅 파일럿 워치 퍼페추얼 캘린더’.

  • ARTICLE

    배우 서은수의 지금

    배우 서은수는 한번 하면 제대로 한다. 건강한 음식을 손수 차려 먹고, 운동도 빠트리지 않으며, 영어 공부도 열심히다. 그녀의 일상을 담백하게 풀어냈다.

  • ARTICLE

    BURNING

    미련 없이 활활 태워 보내고. 온통 검은 밤만 남겼다.

  • ARTICLE

    12월의 화려한 아이템 백서

    이 연말을 더 빛나고 화려하게 장식하는 12월의 현란한 해시태그.

MORE FROM ARENA

  • INTERVIEW

    햇볕같은 황인엽

    황인엽의 검정 파도 같은 동공에서 느껴진 냉정함은 대화를 시작하자 한순간에 녹아버렸다. 까만 눈동자는 검정 파도가 아닌 따뜻함과 신중함으로 덩어리진 마음이었다.

  • LIFE

    지금 영감을 주는 전시

    날씨가 선선해서 산책 삼아 미술관을 기웃거리기 좋은 계절이다. 가로수의 변화를 보았고, 웅성거리는 미술관의 공명도 느꼈다. 잠시 휴대폰에서 눈을 떼고, 벽에 걸린 작품을 들여다봤다. 이번 가을에는 가상 세계 말고 현실 세계에서 미술을 경험하기로 했다. 네 명의 필자가 전시를 보고 느낀 것을 적었다. 영감이라고 부를 만한 체험이었다.

  • LIFE

    식물에 관한 명상

    나무와 꽃만큼 쉽고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아름다움이 있을까. 자연은 이미 아름답고, 인간은 그 아름다움을 끊임없이 재현한다. 불가해한 자연에 다가서기 위해. 혹은 다가서기를 실패하기 위해.

  • FEATURE

    다시 꺼내 든

    <아레나>와 인연이 남다른 14명에게 기억에 남는 그때 그 시절의 추억 한 편을 받았다.

  • AGENDA

    제3의 시계

    기계식 형태를 갖춘 스마트한 시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