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폭스바겐 아테온

아트(Art)와 영겁의 시간을 뜻하는 이온(Eon)을 합성해 만든 아테온. 폭스바겐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세단이란 찬사를 받았다.

UpdatedOn January 04,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1/thumb/40981-350430-sample.jpg

 

 2,840mm 
스포티한 외관과 달리 아테온은 널찍한 세단이다. 새로운 MQB 플랫폼을 사용해 동급 최고 수준의 휠베이스를 만들었다. 길이는 2,840mm로 실내 공간이 무척 여유롭다.

 2017
아테온은 2017년 ‘동급 세단 중 가장 안전한 차’라는 상을 받았다. 전방추돌경고장치, 프런트 어시스트 및 긴급제동 시스템, 보행자 모니터링 시스템, 레인 어시스트 등 내로라하는 안전 기능을 모두 기본 옵션으로 넣었다.

 1,016mm 
실내가 얼마나 여유롭냐고? 뒷좌석 레그룸이 1,016mm에 달한다. 성인 남성 세 명이 나란히 앉을 수 있는 수준. 헤드룸도 940mm로, 넓다 넓어.

 1,968cc 
1,968cc TDI 엔진을 장착했다. 최고출력 190마력, 최대토크 40.8kg·m를 발휘한다. 최대토크가 1,900rpm부터 3,300rpm까지 발휘된다. 일상에서 힘찬 가속을 느낄 수 있다.

 563L 
세단의 자랑은 정리하지 않아도 아무도 모르는 트렁크 공간이다. 아테온은 563L의 넓은 트렁크를 제공한다. 시트를 접으면 최대 1,557L로 넓어진다.

 7.7sec 
정지 상태에서 100km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7.7초다. 최고속도는 239km/h까지 발휘한다.

 12.3inch 
폭스바겐은 콕핏을 애정한다. 이번 아테온의 콕픽은 12.3인치 액티브 인포 디스플레이다. 보기 좋은 것은 물론 MIB 시스템을 탑재해 중앙의 8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부드럽게 연동된다.

 15km/L 
덩치 큰 아테온이지만 복합 공인 연비는 15km/L로 뛰어나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25g/km로 기름 덜 먹고, 공기도 덜 오염시킨다.

 10% 
아테온은 강하다. 초고장력 강판 및 핫스탬핑 공법을 적용해 차체 강성이 동급 세단보다 10% 향상됐다. 단단한 차체가 코너에서 안전성을 발휘하는 법이다.

 52,168,000원 
아테온2.0 TDI 엘레강스 프리미엄의 가격이다. 이보다 높은 사양인 프레스티지는 5천7백11만1천원으로 약 5백만원 더 비싸다. 두 트림 모두 2.0 TDI 엔진과 7단 DSG가 적용됐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19년 01월호

MOST POPULAR

  • 1
    마세라티 MC20 정복하기
  • 2
    루이 비통 아티카퓌신 전시
  • 3
    당신의 소개팅이 실패하는 이유
  • 4
    아레나, IWC와 함께한 2022 에이어워즈 수상자 공개
  • 5
    뉴진스를 보는 세 가지 시선

RELATED STORIES

  • FASHION

    언더아머, UA 5X5 농구 토너먼트 대회 개최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치열한 승부를 펼쳤다.

  • FASHION

    따뜻한 연말을 맞이하는 홀리데이 캠페인

  • FASHION

    Sparkling Night

    흐드러지게 반짝이는 장면들로 남아 있는 지난밤의 잔상.

  • FASHION

    호텔에서의 낭만

    호텔 방 안에서 홀로 만끽하는 오후 한낮, 샴페인 빛 햇살.

  • FASHION

    겨울 바다로 떠난 남자

    파도처럼 밀려오는 겨울의 한때.

MORE FROM ARENA

  • VIDEO

    [A-tv] A-awards x henry

  • CAR

    맥라렌의 배려

    맥라렌은 고집스러운 브랜드다. 자신이 원하는 걸 만들어내고 타협하지 않는다. 그 고집에 사람들이 쉽게 접근하지 못한다. 그런 맥라렌이 그랜드 투어링을 만들었다. 이름도 간결하게 맥라렌 GT. 여전히 맥라렌의 고집은 확고하지만 배려심도 엿보인다. 덕분에 독특한 GT가 탄생했다.

  • FEATURE

    AI와의 경쟁에서 살아남기

    언젠가 미래에는 대부분의 일자리가 AI로 대체될 것이다. 산업 현장에서 사람보다 AI가 생산성이 높다면 AI를 쓰지 않을 이유가 없다. 회계팀, 인사팀, 교육팀, 개발팀 등 당장 AI에 위협받고 있는 일자리들은 많다. 하지만 AI의 위협으로부터 살아남을 방법은 있다. 각 직무별 종사자들에게 얻은 생존 팁이다.

  • INTERVIEW

    'SPECTRUM' 육준서 화보 미리보기

    <강철부대> 육준서 “새로운 도전은 언제나 의미 있다”

  • LIFE

    바다에 산다는 건

    한여름의 그곳에서, 파도에 취해 사는 남자들을 마주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