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A-AWARDS

2018 에이어워즈

에이어워즈는 시대를 반영한다. 올해의 에이어워즈에서는 지난해와, 또 그 이전과는 사뭇 다른 풍경이 펼쳐졌다.

UpdatedOn December 31, 2018

/upload/arena/article/201812/thumb/40951-349935-sample.jpg

2018년 에이어워즈는 청담동에 위치한 엠포리오 아르마니 매장에서 진행됐다.
수상자는 디자이너 송지오, 배우 송승헌· 이진욱·성훈, 영화감독 윤종빈, 뮤지션 더 콰이엇·아이콘이다. 수상을 축하하는 인파가 엠포리오 아르마니 매장을 가득 채우자 본식이 시작됐다. 사회자는 무대에 올라 수상자들이 올해 어떤 위업을 달성했는지, 왜 특별한 남자들인지 설명했다.

본래 시상식은 엄숙한 분위기에서 진행된다. 그동안 에이어워즈도 그래 왔다. 2018 에이어워즈는 달랐다. 자유롭고, 열광적이고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수상자가 무대에 오르자 사람들은 휴대폰을 쥐고 두 손을 번쩍 들었다. 수십 대의 휴대폰 화면을 통해 시상식이 중계되는 마법 같은 순간이었다.

올해의 남자에게 전하는 에이어워즈 트로피를 손에 쥔 수상자들은 저마다 소감을 남겼다. 짧지만 강렬했다. 그들은 하나같이 열광적인, 뜨거운, 많은 사람들의 환호 등을 전했다. 아마도 그들은 수상 소감을 뭐라고 해야 할지 고민했을 것이다. 시상식이 끝난 후 수상자들은 2층 VIP룸으로 올라가 파티를 즐기고, 인사를 나누었다. 지하에서는 축하 파티가 이어졌다.

DJ가 음악을 틀자 춤을 추는 사람들이 눈에 띄었다. 무대 반대편 페르노리카 코리아가 마련한 바에서는 발렌타인 싱글 몰트위스키를 베이스로 한 칵테일을 제공했다. 칵테일을 마시려는 사람들의 줄은 끊이지 않았고, 바텐더들은 쉬지 않고 칵테일을 만들었다. 술잔을 든 사람들이 모여 자리를 차지하자 그제야 파티 전경이 눈에 들어왔다. 붉고 푸른 조명과 수트 차림의 남성들, 검은색 드레스를 입은 여자들 모두 눈이 부셨다. 조명 때문이기도 하고, 아름다워서이기도 하다. 이 동네 멋진 사람들이 모두 한 공간에 모인 것만 같았다.

청담동 거리에 마련한 스타의 거리라는 푯말은 사실 이 공간을 가리키는 게 아니었을까? 디제잉이 한 차례 이어진 다음 무대에는 플로우식이 올랐다. 다시 무대 앞에는 인파가 몰렸고, 효은과 창모, 더 콰이엇의 공연이 이어졌다. 이것으로 에이어워즈가 끝난 것은 아니었다. 러키 드로가 있었다. 이날 러키 드로 상품은 삼성 에어드레서 3대, 엠포리오 아르마니의 수트 교환권, 시계 교환권, 여성 가방 교환권이 제공되었다. 러키 드로를 마지막으로 열세 번째 에이어워즈는 종료되었다. 별이 보이지 않는 거리에서 그렇게 눈부신 한 해를 보냈다.

 

  • 2018 에이어워즈
    2018 에이어워즈는 청담동 엠포리오 아르마니 매장에서 개최됐다. 본격적인 시상식에 앞서 무대에서는 엠포리오 아르마니 스타일링 클래스와 삼성전자의 에어드레서 사용법 클래스가 진행됐으며, 매장 밖에서는 포토월 촬영이 이루어졌다.
3 / 10
3 / 10

  • 시상식에 앞서
    수상자들은 2층에 위치한 VIP 대기실에 모였다. 수상자를 향한 관심은 꽤 뜨거웠다. 카메라는 쉬지 않고 수상자들의 표정과 행동을 포착했고, 수상자들은 위트 있는 표정과 제스처로 응답했다.
3 / 10
3 / 10
3 / 10

  • 올해의 남자들
    시상식이 시작되자 2018 에이어워즈의 열기가 최고조에 달했다. 무대 앞에 나란히 앉은 송승헌, 송지오, 윤종빈, 성훈, 아이콘, 더 콰이엇을 향해 열렬한 호응이 터져 나왔다. 그들이 트로피를 받기 위해 무대에 오르면 사람들은 일제히 휴대폰을 들어 올려 무대를 촬영했다.
3 / 10
3 / 10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2/thumb/40951-350040-sample.jpg

 


  • 더 콰이엇의 무대
    시상식 이 후 무대를 채운 것은 힙합 공연이었다. 더 콰이엇, 플로우식, 효은과 창모는 연이은 공연으로 에이어워즈의 열기를 이어갔다. 2018 에이어워즈에 참여한 사람들에게는 발렌타인 싱글 몰트위스키 칵테일과 러키 드로의 행운이 주어졌다.
3 / 10
3 / 10

 

시리즈 기사

배우 송승헌
뮤지션 아이콘
뮤지션 더 콰이엇

배우 성훈
배우 이진욱
디자이너 송지오
영화감독 윤종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조진혁
PHOTOGRAPHY 신선혜

2019년 01월호

MOST POPULAR

  • 1
    전천후 슈즈
  • 2
    플랫폼 시대의 명암
  • 3
    크래비티 민희, “많은 사람들이 크래비티 아홉 멤버 모두를 알아주셨으면 좋겠어요”
  • 4
    바람을 가르는 민희
  • 5
    김동욱, “지금까지 선택한 작품 중 후회되는 건 하나도 없다”

RELATED STORIES

  • FEATURE

    임영웅의 첫걸음

    임영웅은 국내에서 초동 1백만 장 이상이 가능한 유일한 솔로 가수다. 그의 정규 앨범 를 비평한다. 12곡의 트랙 중 인상적인 곡을 뽑았다. 이 평론은 음반에 대한 거창한 의미 부여가 아니다. 임영웅이 어떤 종류의 가수인지 알아가는 탐색전이다.

  • FEATURE

    유잼인가, 노잼인가

    웹예능 <바퀴 달린 입> 시즌1이 막을 내렸다. 가벼운 주제로 논리가 다소 떨어지거나 욕설 섞인 B급 토론을 벌이는데, 재밌다. 하지만 보고 나면 찝찝함과 쓸쓸함만 남는다. 유익한 정보를 얻지 못해 자책하면서도 다음 회차를 튼다.

  • FEATURE

    키이우에서 온 회신 #2

    기사를 작성하는 2022년 5월 15일, 우크라이나 서부 군사시설에 가해진 미사일 폭격 뉴스를 읽었다. 전쟁은 계속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사람들을 지지하고 싶었다. 글을 쓰고 사진을 찍는 나와 같은 사람들을 돕고 싶었다. 그리하여 키이우 시민과 10문10답 인터뷰를 진행했다 . 일상에 대해, 달라진 것들에 대해, 그리고 키이우에 대해 물었다. 전쟁터에 남은 자들의 사명 같은 회신이 전쟁 개전 72일째에 도착했다.

  • FEATURE

    키이우에서 온 회신 #1

    기사를 작성하는 2022년 5월 15일, 우크라이나 서부 군사시설에 가해진 미사일 폭격 뉴스를 읽었다. 전쟁은 계속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사람들을 지지하고 싶었다. 글을 쓰고 사진을 찍는 나와 같은 사람들을 돕고 싶었다. 그리하여 키이우 시민과 10문10답 인터뷰를 진행했다 . 일상에 대해, 달라진 것들에 대해, 그리고 키이우에 대해 물었다. 전쟁터에 남은 자들의 사명 같은 회신이 전쟁 개전 72일째에 도착했다.

  • FEATURE

    손흥민 과소평가론

    손흥민은 월드 클래스다. 콘테도 그렇게 말했고, 이전 토트넘 감독들도 모두 인정했다. 동료 선수들도 손흥민이 월드 클래스라고 치켜세운다. 현재 EPL 득점왕 경쟁 중이지만, 손흥민 월드 클래스 논란은 식질 않는다. 손흥민 월드 클래스 논란의 이모저모를 짚는다.

MORE FROM ARENA

  • LIFE

    New York

    에펠탑 찍고, 개선문 찍고, 인스타그램 맛집 다녀오고, 블로거가 추천한 아웃렛에서 알뜰 쇼핑하는 관광 코스 말고. 그냥 좋아서, 보고 싶어서, 하고 싶어서 내 멋대로 도시를 즐기는 여행자들을 만났다. 시드니의 수영장 도장 깨기, 헬싱키의 사우나 투어, 베를린의 식물과 함께 사는 생활, 맨몸으로 뉴욕에서 운동하기 등. 자신만의 뚜렷한 취향을 주제로 도시를 깊게 파고드는 여섯 명과 이메일로 대화를 나눴다. 그들의 여행은 어쩐지 탐험에 가깝게 느껴졌다.

  • ARTICLE

    겨울의 발 II

  • FASHION

    자꾸만 보고 싶네

    <아레나> 에디터들이 골랐다. 2018 S/S 컬렉션 중 ‘아!’ 하고 무릎을 탁 치게 만든 젊고 참신한 브랜드.

  • REPORTS

    지금 갖고 싶은 예술

    주관과 취향을 바탕으로 전 세계 아티스트와 미술 작품을 주시하는 갤러리스트들에게 물었다. ‘지금 당장 당신의 컬렉션에 추가하고 싶은 현대 미술 작품은 무엇인가요?’

  • FASHION

    A NEW DAY

    퍼포먼스와 아름다움의 조화란 바로 이런 것.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