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A-AWARDS

2018 에이어워즈

에이어워즈는 시대를 반영한다. 올해의 에이어워즈에서는 지난해와, 또 그 이전과는 사뭇 다른 풍경이 펼쳐졌다.

UpdatedOn December 31, 2018

/upload/arena/article/201812/thumb/40951-349935-sample.jpg

2018년 에이어워즈는 청담동에 위치한 엠포리오 아르마니 매장에서 진행됐다.
수상자는 디자이너 송지오, 배우 송승헌· 이진욱·성훈, 영화감독 윤종빈, 뮤지션 더 콰이엇·아이콘이다. 수상을 축하하는 인파가 엠포리오 아르마니 매장을 가득 채우자 본식이 시작됐다. 사회자는 무대에 올라 수상자들이 올해 어떤 위업을 달성했는지, 왜 특별한 남자들인지 설명했다.

본래 시상식은 엄숙한 분위기에서 진행된다. 그동안 에이어워즈도 그래 왔다. 2018 에이어워즈는 달랐다. 자유롭고, 열광적이고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수상자가 무대에 오르자 사람들은 휴대폰을 쥐고 두 손을 번쩍 들었다. 수십 대의 휴대폰 화면을 통해 시상식이 중계되는 마법 같은 순간이었다.

올해의 남자에게 전하는 에이어워즈 트로피를 손에 쥔 수상자들은 저마다 소감을 남겼다. 짧지만 강렬했다. 그들은 하나같이 열광적인, 뜨거운, 많은 사람들의 환호 등을 전했다. 아마도 그들은 수상 소감을 뭐라고 해야 할지 고민했을 것이다. 시상식이 끝난 후 수상자들은 2층 VIP룸으로 올라가 파티를 즐기고, 인사를 나누었다. 지하에서는 축하 파티가 이어졌다.

DJ가 음악을 틀자 춤을 추는 사람들이 눈에 띄었다. 무대 반대편 페르노리카 코리아가 마련한 바에서는 발렌타인 싱글 몰트위스키를 베이스로 한 칵테일을 제공했다. 칵테일을 마시려는 사람들의 줄은 끊이지 않았고, 바텐더들은 쉬지 않고 칵테일을 만들었다. 술잔을 든 사람들이 모여 자리를 차지하자 그제야 파티 전경이 눈에 들어왔다. 붉고 푸른 조명과 수트 차림의 남성들, 검은색 드레스를 입은 여자들 모두 눈이 부셨다. 조명 때문이기도 하고, 아름다워서이기도 하다. 이 동네 멋진 사람들이 모두 한 공간에 모인 것만 같았다.

청담동 거리에 마련한 스타의 거리라는 푯말은 사실 이 공간을 가리키는 게 아니었을까? 디제잉이 한 차례 이어진 다음 무대에는 플로우식이 올랐다. 다시 무대 앞에는 인파가 몰렸고, 효은과 창모, 더 콰이엇의 공연이 이어졌다. 이것으로 에이어워즈가 끝난 것은 아니었다. 러키 드로가 있었다. 이날 러키 드로 상품은 삼성 에어드레서 3대, 엠포리오 아르마니의 수트 교환권, 시계 교환권, 여성 가방 교환권이 제공되었다. 러키 드로를 마지막으로 열세 번째 에이어워즈는 종료되었다. 별이 보이지 않는 거리에서 그렇게 눈부신 한 해를 보냈다.

 

  • 2018 에이어워즈
    2018 에이어워즈는 청담동 엠포리오 아르마니 매장에서 개최됐다. 본격적인 시상식에 앞서 무대에서는 엠포리오 아르마니 스타일링 클래스와 삼성전자의 에어드레서 사용법 클래스가 진행됐으며, 매장 밖에서는 포토월 촬영이 이루어졌다.
3 / 10
3 / 10

  • 시상식에 앞서
    수상자들은 2층에 위치한 VIP 대기실에 모였다. 수상자를 향한 관심은 꽤 뜨거웠다. 카메라는 쉬지 않고 수상자들의 표정과 행동을 포착했고, 수상자들은 위트 있는 표정과 제스처로 응답했다.
3 / 10
3 / 10
3 / 10

  • 올해의 남자들
    시상식이 시작되자 2018 에이어워즈의 열기가 최고조에 달했다. 무대 앞에 나란히 앉은 송승헌, 송지오, 윤종빈, 성훈, 아이콘, 더 콰이엇을 향해 열렬한 호응이 터져 나왔다. 그들이 트로피를 받기 위해 무대에 오르면 사람들은 일제히 휴대폰을 들어 올려 무대를 촬영했다.
3 / 10
3 / 10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2/thumb/40951-350040-sample.jpg

 


  • 더 콰이엇의 무대
    시상식 이 후 무대를 채운 것은 힙합 공연이었다. 더 콰이엇, 플로우식, 효은과 창모는 연이은 공연으로 에이어워즈의 열기를 이어갔다. 2018 에이어워즈에 참여한 사람들에게는 발렌타인 싱글 몰트위스키 칵테일과 러키 드로의 행운이 주어졌다.
3 / 10
3 / 10

 

시리즈 기사

배우 송승헌
뮤지션 아이콘
뮤지션 더 콰이엇

배우 성훈
배우 이진욱
디자이너 송지오
영화감독 윤종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조진혁
PHOTOGRAPHY 신선혜

2019년 01월호

MOST POPULAR

  • 1
    머쉬베놈 'STARLIKE MUSHVENOM' 미리보기
  • 2
    스트레이 키즈의 현진&필릭스 'SHINE A LIGHT' 미리보기
  • 3
    2억으로 주식을 샀다
  • 4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 5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RELATED STORIES

  • FEATURE

    다 좋은 건 아냐

    넷플릭스 오리지널이라고, 넷플릭스가 참여했다고 모두 훌륭한 작품은 아니다. 넷플릭스 작품 중 과대평가된 것들을 꼬집어봤다.

  • FEATURE

    디스토피아에서 아이 낳기

    급여가 농담처럼 들리는 시대. 부동산 막차와 주식시장, 코인에 올라타지 못한 사람들에게 현세는 연옥이다.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는 데 몇 해가 걸릴지 예측하기 어렵다고 한다. 박탈감만 주어진 시대에 아버지가 된다.

  • FEATUR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공공미술이라는 착각

    공공미술이란 무엇인가? 건물 로비에 그림을, 바닷가에 조형물을 갖다 놓는 것을 가리켜 공공미술이라 부르는 것이 마땅한가? 미술은 공공 공간을 꾸미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건축물 완공 시 미술품을 설치해야만 준공검사가 가능한 건축물미술작품법은 폐지가 시급하고, 지자체는 지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드는 데만 혈안이다. 현실은 ‘공공미술’의 올바른 의미는 퇴색되어 정확한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올바른 공공미술의 방향은 무엇일까? 어디로 나아가야 할까?

  • FEATUR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CAR

    혹독한 계절

    계절은 춥고, 먼지는 자욱한 시대. 도심과 자연을 가리지 않는 볼보의 크로스컨트리는 지금 혹독한 환경을 헤쳐나가고 있다.

  • FASHION

    THE MAXIMUM

    비로소 정점에 도달한 파워 숄더 실루엣.

  • FILM

    빅톤 '최장신즈' 승우와 병찬의 크리스마스에 생긴 일!

  • FASHION

    冬眠 동면

    초저녁부터 잠이 온다. 침잠한 마음으로 보내는 한 해의 끝.

  • FASHION

    중무장 아우터들: Double Breasted Coat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