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The World News

스타일리시 글로벌 코하우징 스페이스

더블린의 싱글들 사이에서 글로벌 공동 생활 공간이 뜨고 있다.

UpdatedOn January 02,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2/thumb/40749-346157-sample.jpg

 

아일랜드 더블린에는 구글을 비롯해 페이스북, 에어비앤비,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등 전 세계의 글로벌 IT 유럽 지사가 자리한다. 이곳에서 하는 직원들은 다른 직업군에 비해 상대적으로 연봉이 높은 사람들이 많다. 최근 더블린에는 안정적인 연봉을 받으며 글로벌한 일을 하는 싱글들을 타깃으로 삼은 글로벌 코하우징 스페이스가 생겨서 눈길을 끌고 있다.

미국과 영국에 이어 아일랜드에서 서비스를 실시하는 ‘노드 리빙(node living)’은 전 세계 주요 도시에 임대 아파트 커뮤니티를 제공하는 공동 생활 공간이다. 얼핏 보기에는 기존의 셰어 하우스와 다를 것이 없지만 하드웨어를 담당하는 아파스 인테리어와 소프트웨어를 담당하는 아파트 서비스에서 기존의 셰어 하우스와는 확연한 차별성이 있다.

더블린 노드 리빙은 아일랜드 최초의 글로벌 코하우징 스페이스로 조지안 양식을 잘 보전한 피츠윌리엄 스퀘어(Fitzwilliam Square)에 자리 잡고 있다. 디자인 설계팀은 1940년대 건물의 클래식함과 우아함을 강조하기 위해서 ‘데코 레트로(deco-retro)’를 디자인 콘셉트로 공간을 완성했다. 노드 리빙의 기본 구조는 일반 셰어 하우스처럼 모든 가구가 포함된 2~3베드 아파트에 방과 욕실만 혼자 사용하고 거실과 주방은 공유하는 시스템이다. 일반 셰어 하우스와 다른 첫 번째 특징은 확실한 콘셉트로 구성했다는 점.

고급 마감재와 가구를 활용한 인테리어와 최첨단 기술을 적용한 공간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개인실과 공동 공간의 전체 분위기는 무채색 페인트로 차분함을 강조했고 20세기 중반에 유행했던 가구를 매치해 ‘데코 레트로’ 콘셉트를 연출했다. 또한 구글홈(Google Home), 네스트 에코 온도조절 장치(Nest Eco-thermostats), 초고속 와이파이 같은 스마트 홈 기술을 적극 도입해 유행과 기술 변화에 민감한 싱글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노드 리빙의 두 번째 특징은 세입자들을 위한 지역 코디네이터 시스템이다. 지역 코디네이터는 세입자들의 개인 비서 역할을 한다. 룸메이트를 매칭해주는 기본적인 서비스부터 세입자에게 지역의 봉사 단체나 다양한 정보를 적극적으로 제공한다. 또한 세입자들을 위한 정기적인 모임을 여는데 이 이벤트는 지역사회를 넘어 노드 리빙에 속한 전 세계의 사람들까지로 확대된다. 노드 리빙 세입자들은 지역 네트워크를 넘어 글로벌한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는 장점을 누리게 된다.

기존의 셰어 하우스 개념에 확실한 콘셉트로 세련된 디자인과 글로벌한 네트워크를 제공하는 노드 리빙은 더블린 싱글들에게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선사하고 있다. 노드 리빙은 최근 11월에 미국 로스앤젤레스점을 추가 오픈했다. 미주와 유럽 시장을 넘어 서울, 베이징, 도쿄와 같은 아시아 시장에도 오픈할 수 있기를 고대한다.

웹사이트 node-living.com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2/thumb/40749-346156-sample.jpg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서동현
WORDS 김현지(디자인 리서처)
PHOTOGRAPHY 루스 마리아 포토그래피(Ruth Maria photography)

2018년 12월호

MOST POPULAR

  • 1
    지구상 영향력 인물 100
  • 2
    육준서의 스펙트럼
  • 3
    매드몬스터의 진실
  • 4
    온앤오프의 두 리더
  • 5
    UDT 포트레이트

RELATED STORIES

  • FEATURE

    해저 더 깊이' 애덤 스턴

    오로지 내 힘으로, 바다에 뛰어든다. 산소통도 없이 폐에 산소를 가득 담고 바다 깊은 곳으로 내려간다. 프리다이빙이다. 프리다이버들은 말한다. 잠수는 자유고, 우주의 신비를 체험하는 행위라고.

  • FEATURE

    왕가위의 남자들

    빛이 바래고 꾸깃꾸깃 주름진 사진 같은 그 시절의 홍콩에는 왕가위 감독이 있었다. 그에게는 네 명의 남자가 있었고. ‘왕가위 신드롬’이 다시 시작된 2021년, 네 남자의 멋스러운 청춘도 다시 그려본다.

  • FEATURE

    지금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들

    전 세계 반도체 수급난으로 차량 생산이 지연되고 있다. 천재지변 외에 전기차 생산량이 급증한 것도 이유로 꼽힌다.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은 이것만이 아니다. 미국 내 전기차 구매자의 18%가 내연기관으로 돌아왔다고 한다. 국내도 다르지 않아 보인다. 부족한 충전 인프라가 전기차 구매의 발목을 잡는다. 지금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들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작은 실마리를 건져본다.

  • FEATURE

    삶을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 세 권

    일 잘 하고, 자신만의 길을 개척하고, 삶을 올바르게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 세 권.

  • FEATURE

    '팅글'이 뭐길래?

    요즘 매일 밤 에어팟을 끼고 외간 여자가 귀 청소해주는 소리를 들으며 잠든다. 웬 청승인가 싶지만, ASMR 단골 소재인 데다가 알고리즘에 뜨는 영상들은 조회수도 수백만 회에 육박한다. 그 외에도 머리 빗어주는 소리, 속삭이는 소리, 손바닥 스치는 소리, 보글보글 끓는 소리, 장작 타는 소리를 듣는다. 변태도 아니고 이런 걸 왜 듣냐고? ‘팅글’ 때문이다. 성욕도 아니고, 단지 심리적인 만족감도 아니고, 도무지 알 수 없는 작은 쾌감. 도대체 이 감각의 정체는 뭘까?

MORE FROM ARENA

  • LIFE

    독보적인 맛의 위스키 4

  • TECH

    HOW COME?

    4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INTERVIEW

    이승윤이라는 이름

    ‘무명성 지구인’은 <싱어게인> ‘30호’로 나타나, ‘이승윤’이란 이름으로 우리의 문을 두드렸다. 어둠 속 무명의 주파수로 지글대고 있던 그는 이제 소리 높여 외칠 준비가 됐다. 주류와 비주류, 어떤 것에도 얽매이지 않는 그 자신으로서.

  • FILM

    아쿠아 디 파르마 x 찬열

  • FASHION

    네 남자의 가방 속 아이템

    취향 다른 네 남자의 가방에 담긴 소지품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