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The World News

스타벅스의 진화

어느 도시를 가나 발에 차이는 게 스타벅스지만, 상하이 난징시루의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는 조금 특별하다.

UpdatedOn December 31,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2/thumb/40748-346152-sample.jpg

 

3백65일 북적이는 상하이의 난징시루, 제곱미터당 1천만원이 넘는 금싸라기 땅에 무려 2,700㎡, 축구장 절반 크기로 들어선 건물이 있다. 바로 전 세계 최대 규모라는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다.

처음 이곳이 문을 열었을 때, 수용 인원 1천2백 명이라는 어마어마한 크기에도 불구하고, 상하이 시민은 한겨울 최소 한 시간 이상 기다려야 했고 매장 입구는 도떼기시장을 방불케 했다. 당시 알리바바의 마윈이 직접 이곳을 방문했다는 기사와 알리바바와 스타벅스가 공동 개발한 AR커피체험 등에 대한 소식이 더하면서, 전 중국의 관심이 쏠렸던 탓이다. 불과 1년 만에 이곳 풍경은 많이 달라졌다.

주말 저녁이지만 어디에도 길게 늘어선 줄은 없다. 깔끔한 수트를 입은 가드가 웃으며 문을 열어준다. 넓고 따뜻한 조명의 실내가 한눈에 들어온다. 자리 잡은 손님들의 메뉴를 슬쩍 훔쳐봤다. 일반 스타벅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아메리카노, 라테를 마시고 있는 사람은 없다.

핸드 드립, 사이폰 등 추출 방식과 원두를 고른다. 리큐어를 넣거나 새로운 방식으로 가공된 커피를 맛볼 수도 있다. 서버와 커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새로운 커피에 도전해보기도 한다. 끝없는 인파로 눈살을 찌푸리게 했던 일 년 전 모습과는 완전히 달랐다. 모든 이가 진심으로 커피를 즐기고 있었다.

내부에 설치된 여러 개의 바가 선보이는 특별한 커피 리스트, 현장에서 바로바로 로스팅되는 신선한 원두, 넓은 면적에도 불구하고 적재적소에 자리 잡은 깔끔한 인테리어 이외에도 리저브 로스터리 매장이 가진 매력이라면 굿즈를 빼놓을 수 없다.

스타벅스의 심벌인 사이렌이나 서버들의 앞치마를 본뜬 앙증맞은 마그닛부터 ‘헉’ 소리 나게 예쁜 각종 머그, 텀블러, 에코 백 등은 물론이고 원두를 담았던 마대 자루를 변형해 만든 남성 재킷, 텀블러를 본떠 만든 깔끔한 힙플라스크까지. 스타벅스 애호가라면 한두 시간은 족히 넋 놓고 구경할 만한 굿즈들이 널려 있다.

불과 10년 전만 하더라도 중국 길거리에서 커피숍은 흔히 볼 수 없었다. 스타벅스는 1999년 처음 중국에 상륙한 이래 최근 약 5년간 급속 성장하여 단숨에 중국 전역에 3천 개 이상 매장을 보유하게 됐다. 중국 커피 애호가들은 스타벅스가 키워냈다 해도 결코 과언이 아니다.

여행 중에 반드시 스타벅스를 찾아 현지 메뉴를 맛보고 도시별 머그를 모으고 있는 당신, 상하이의 스타벅스 ‘빠’들이 모여 있는 리저브 로스터리 매장을 꼭 찾으시길. 그들과 함께 커피를 즐기며 스타벅스에 대한 애정을 확인한다면 한층 더 두터워지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서동현
WORDS&PHOTOGRAPHY 시엘린(Ciellin)

2018년 12월호

MOST POPULAR

  • 1
    유연석의 모험과 도전, 화보 미리보기
  • 2
    호우주의
  • 3
    박지훈의 고요한 바다
  • 4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5
    'BE POWERFUL' <강철부대> 김민준, 김상욱, 육준서, 정종현 화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FEATURE

    떠나고 싶은 여름

    팬데믹이 지속될수록 여행에 대한 욕망은 더욱 커진다. 여름 여행을 꿈꾸는 에디터의 아이템들.

  • FEATURE

    MUSIC VIDEO NEW WAVE / 정누리 감독

    피드보다 스토리, 한 컷의 이미지보다 몇 초라도 움직이는 GIF 파일이 유효해진 시대. 어느 때보다 영상의 힘이 커진 지금, 뮤직비디오의 지형도도 변화하는 중이다. VR 아티스트, 뮤지션, 영화감독, 시트콤 작가 등 겸업은 기본, 어디에도 얽매이지 않고 각양각색의 개성을 펼치는 MZ세대 뮤직비디오 감독 5인과 그들의 작품으로 읽는 뮤직비디오 뉴 웨이브.

  • FEATURE

    삼삼해도 괜찮아

    마라샹궈보다는 비건 식단에 가깝다. 알싸하고 자극적인 맛은 없는 삼삼하고 건강한 비건 식단. <라켓 소년단>이 딱 그런 느낌이다. 복잡하게 얽혀 있어 두통을 유발하고, 피 튀기는 전쟁을 치르고, 처참하고 잔인한 연출까지 마다않는 장르물들 사이 <라켓 소년단>이 소중하게 자리하고 있다. 그리고 사람들은 이 드라마에 속수무책으로 빠져들고 있다. 땅끝마을 농촌 소년 소녀들의 성장 과정을 그린 작품으로, 다소 싱거울 수 있는데 왜? 시청자들의 마음에 펌프질할 수 있었던 <라켓 소년단>의 매력을 알아봤다.

  • FEATURE

    급류 속으로 / 미르코베버

    높은 산, 거대한 바위, 그 사이를 파고드는 물길. 하얀 물보라를 일으키며 쏟아지는 강줄기. 급류다. 카약에 몸을 싣고 급류를 타는 카야커들을 만났다. 고층 아파트 높이의 폭포에서 추락하고, 급류에서 회전하며 묘기를 펼치기도 하는 이들. 그들이 급류에서 발견한 것은 무엇일까.

  • FEATURE

    급류 속으로 / 토마스 락

    높은 산, 거대한 바위, 그 사이를 파고드는 물길. 하얀 물보라를 일으키며 쏟아지는 강줄기. 급류다. 카약에 몸을 싣고 급류를 타는 카야커들을 만났다. 고층 아파트 높이의 폭포에서 추락하고, 급류에서 회전하며 묘기를 펼치기도 하는 이들. 그들이 급류에서 발견한 것은 무엇일까.

MORE FROM ARENA

  • LIFE

    여름의 틈새

    붉고 무성한 여름 사이, 당신이 미처 보지 못하고 지나치면 아쉬울 전시.

  • FEATURE

    싸이월드Z의 역습?

    싸이월드가 5월 말 싸이월드Z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업그레이드해 돌아오겠노라 선포했다. 묵혀둔 도토리를 환불해주고 타 게임에서도 이 가상재화를 연동하며, 메타버스를 동원해 AR, VR 등으로 즐길 수 있는 모바일 버전도 공개하겠다는 야심이다. 양치기 소년처럼 부활한다는 말만 몇 차례 반복한 싸이월드Z, 이번엔 믿어볼 만할까?

  • FILM

    찬열에 대한 향수

  • WATCH

    LIVE ON MIDO

    미도의 앰버서더 배우 김수현에 빠져든 시간. 새로운 ‘오션스타 600 크로노미터’.

  • INTERVIEW

    오혁, '완벽한 하이패션' 화보 미리보기

    예술적 화보란 이런 것, 오혁의 새 화보 공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