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The World News

베를리너를 설레게 하는 텔아비브의 맛

이스라엘의 트렌드 시티 텔아비브의 스타 셰프, 유명 레스토랑이 베를린으로 몰려든다.

UpdatedOn December 13,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687-345401-sample.jpg

 

얼마 전 텔아비브 출신 스타 셰프의 레스토랑 라일라 바이 메이르 아도니가 크로이츠베르크에 위치한 크라운 호텔 플라자에 오픈했다. 라일라의 오프닝 파티는 화제가 됐다. 베를린에서 보기 드문 호화로운 규모와 분위기를 뽐냈으며 셀러브리티를 비롯한 미디어, 인플루언서, 미식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해 SNS를 통해 현장 분위기를 실시간으로 전송했다. 무엇보다도 인상적이었던 것은 이곳이 베를린인지 텔아비브인지 착각이 들 만큼 이스라엘 사람들로 북적였다는 거다. 그렇다. 베를린은 젊은 유대인 이민자에게 가장 각광받는 도시다. 새로운 고향으로 삼은 곳이 과거 나치의 본부이자 홀로코스트 현장이었다는 것이 아이러니하긴 하지만. 2010년 초부터 ‘제3세대’로 불리는 젊은 이스라엘 사람들이 꾸준히 베를린을 찾아들었다. 베를린의 스타트업 붐이 일어나던 시기와 맞아떨어진다. 베를린은 IT 스타트업의 강국으로 성장한 이스라엘 인재들을 환영했다. 최근엔 그 풍경이 조금 바뀌었다. 베를리너들은 속속 오픈하는 이스라엘 레스토랑과 카페에 신이 났다. 후무스, 샤크슈카 같은 전통 요리뿐만 아니라 이국적이고도 현대적인 입맛에 맞춘 ‘텔아비브 퀴진’을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1  나이트 키친

황금빛 테두리의 지붕이 돋보이는 유대교 회당 옆, 과거 마굿간이었던 19세기 건물의 뒤뜰로 향한다. 이곳은 저물녘이 되면 활기로 가득하다. 올빼미 모양 로고가 눈길을 끄는 나이트 키친 때문이다. 텔아이브의 가로수길인 로실드 거리 남쪽에도 나이트 키친이 있다. 오너인 길라드 하이만은 텔아비브의 나이트 라이프를 베를린에 그대로 가져왔다. 이곳에선 지중해와 맞닿은 텔아비브 스타일의 저녁 만찬을 즐길 수 있다. 제대로 만끽하려면 ‘디너 위드 프렌즈’ 메뉴를 선택한다. 친절한 서버에게 총 인원과 특별히 좋아하는 음식 또는 피하는 음식을 알려주면 셰프가 알아서 한 상 차려준다. 타히니(참깨) 버터를 곁들인 브리오슈 스타일의 할라 빵(이스라엘의 전통 빵), 터키산 툴룸 치즈와 가지 퓌레, 칼라마타 올리브와 바질 오일을 올린 토마토 카르파치오, 칼라마타 올리브 파우더와 칠리 오일로 맛을 낸 문어구이 등의 요리를 모두 ‘셰어(Share)’할 수 있도록 커다란 접시에 담아 낸다. 적은 인원으로 찾는 이들을 위해 알라카르트로도 즐길 수 있다. 주말 브런치에는 좀 더 전통적인 이스라엘 음식들을 만날 수 있다.
웹사이트 www.nightkitchenberlin.com


 2  라일라 바이 메이르 아도니

메이르 아도니(Meir Adoni)는 모던 이스라엘 퀴진, 즉 이스라엘 전통 음식을 자신만의 해석을 통해 현대적인 감각으로 선보이는 스타 셰프다. 그는 시드니의 르 코르동 블루, 파리의 라 메종 르노트르, 코펜하겐의 노마를 거쳐 현재 텔아비브와 뉴욕에 레스토랑을 3개 운영하고 있다. 다음 도시로 베를린을 선택한 이유? “베를린과 뉴욕, 텔아비브는 코즈모폴리턴 시티예요. 베를리너들은 문화 수준과 경험이 높은 만큼 열린 마음을 가지고 있죠. 새로운 맛을 발견하고 도전할 준비가 되어 있어요.” 라일라의 메뉴는 이스라엘을 비롯한 중동, 셰프의 고향인 모로코의 향과 맛을 담고 있다. 예멘식 브리오슈인 쿠바나, 이스라엘 대추야자를 올린 훈제 송어 도넛, 모로코의 하리사 수프와 향신료, 예루살렘의 아티초크 크림을 곁들인 문어구이 등 흥미로운 조합과 레시피의 요리가 가슴을 설레게 한다. 지중해산 허브 및 향신료로 만든 칵테일, 이스라엘 와인도 함께 맛볼 수 있다.
웹사이트 www.layla-restaurant.com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687-345402-sample.jpg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WORDS 서다희(여행 저널리스트, <넥스트시티가이드> 디렉터)
PHOTOGRAPHY 서다희, David Sonntag

2018년 12월호

MOST POPULAR

  • 1
    T1 테디, 칸나, 커즈 '라인 앞으로' 미리보기
  • 2
    신용산으로 오세요
  • 3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 4
    숫자와 섹스
  • 5
    스무살의 NCT DREAM

RELATED STORIES

  • FASHION

    정경호 'IN THE ROOM' 미리보기

    정경호, 세련된 영화 같은 화보 공개. 정경호가 모노 드라마를 찍는다면?

  • FASHION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저마다 고유한 이름을 간직한 새 시즌 스니커즈.

  • FASHION

    NO SIGNAL

    아득한 노지 위에 적막에 가까운 레드.

  • FASHION

    나의 절친한 스웨터

    열 명의 모델과 남다른 추억이 깃든 그들 각자의 스웨터를 입고 만났다.

  • FASHION

    MISTER COMFORTABLE

    색과 패턴을 기발하고 자유롭게 구사한 2020 F/W 프라다 컬렉션을 새롭게 마주 봤다.

MORE FROM ARENA

  • FILM

    구찌 x 비

  • SPACE

    배부른 샌드위치

    샌드위치로 간단히 끼니를 해결하는 시대는 지났다. 눈과 입 그리고 배를 풍족하게 채워주는 샌드위치를 소개한다.

  • INTERVIEW

    CAR WASH LOVER 이정규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 INTERVIEW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히비키 후지오카

    커피 향에는 시간과 노고가 담긴다. 농부의 땀부터 생두를 선별하고 볶아 상품으로 만드는 이들의 가치관까지. 남다른 커피를 세상에 알리는 전 세계 커피 마스터들의 커피 철학을 옮긴다.

  • FEATURE

    안드레 키르히호프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