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ECH MORE+

The World News

파네라이의 거북선

파네라이가 시티 에디션의 일환으로 ‘서울 스페셜 에디션’을 공개했다. 한국을 모티브로 선보인 최초의 결과물이다.

UpdatedOn December 11, 2018

IWC가 출시한 ‘이승엽 에디션’의 여흥이 가시기도 전에, 이탈리아 워치메이커 파네라이가 ‘서울 스페셜 에디션’을 선보이며 열기를 이어갔다. 지난 10월 31일, 이를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우리나라의 유서 깊은 전통 가옥 석파랑에서 열렸다. 파네라이는 지금까지 피렌체, 홍콩, 도쿄, 뉴욕, 마드리드 등 30여 개의 도시와 시티 에디션을 선보여왔다. 이번 에디션은 대한민국이 시계 시장에서 세계적인 대도시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되었다는 상징적인 의미를 담았다. 

파네라이가 이탈리아 해군에 군용 장비를 납품했던 만큼 그들과 바다는 뗄 수 없는 관계다. 임진왜란 당시 활약한 우리나라 거북선에 매력을 느껴 이번 한정판을 선보인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이를 기념해 서울 스페셜 에디션인 ‘루미노르 마리나 8 데이즈 티타늄’ 백케이스에는 거북선의 자태와 다도해를 함께 새겼다. 이외에도 ‘SEOUL’이라는 글자를 더해 오직 대한민국을 위한 것임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시계가 품은 기질 역시 거북선만큼 묵직하고 과감하다. 다이얼 크기 44mm, 최대 1백92시간 파워 리저브, 약 300m 방수 기능이 그 증거. 

더욱 놀라운 것은 50개 한정으로 선보인 이 시계가 공식 발매 이전에 모두 완판됐다는 사실이다. 마니아층이 탄탄한 브랜드이기도 하지만 우리나라 시계 시장의 위상이 날로 성장하고 있다는 흐뭇한 증거이기도 하다. 한정판 시계를 소유하지 않아도 하이엔드 워치 브랜드가 연이어 선보인 한국 에디션을 통해 우리나라 시계 마니아들은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장군

2018년 12월호

MOST POPULAR

  • 1
    크리스토퍼 놀런의 시계들
  • 2
    DEEP BLUE
  • 3
    숫자와 섹스
  • 4
    정경호의 모놀로그
  • 5
    산들 산들

RELATED STORIES

  • TECH

    테크 신제품에 대한 궁금증

    10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TECH

    테크에 대한 궁금증

    9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TECH

    DJI의 새로운 스마트폰 짐벌, OM4

    누구나 흔들림 없는 영상을 쉽게 찍을 수 있도록.

  • TECH

    HOW COME?

    8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TECH

    HOW COME?

    7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MORE FROM ARENA

  • INTERVIEW

    다행이다, 김대명

    드라마 <미생> 이후 5년, 배우 김대명과 다시 인터뷰를 했다. 5년 전과 마찬가지로 김대명의 친구이며 시인인 이우성이 만났다.

  • FILM

    폭스바겐 x 아레나

  • FEATURE

    요나 지그리스트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SPACE

    러시아 Rublyovo-Arkhangelskoye

    새로운 도시가 생긴다. 스마트시티로 명명되는 이 도시들은 자원을 최소한으로 사용한다. 자연환경과 어우러지고, 에너지와 식량을 자급자족하며, 지속가능성을 화두로 삼는다. 그리고 여기에 자율주행이나 주민의 네트워크, 공동체, 민주주의 같은 개념을 이식한다. 기사에서는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스마트시티들을 소개한다. 나아가 이 도시를 설계한 건축가들과 스마트시티의 기능과 역할, 그리고 주민의 삶을 어떻게 바꿀 것인지를 물었다. 건축가들이 답하는 미래 도시의 조건이다.

  • FASHION

    여름이 지나도 신는 슬리퍼

    패션 브랜드들이 여름이 아닌 가을, 겨울을 겨냥해 만든 슬리퍼 넷.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