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영국에서 온 뮤지션이자 ‘긍정왕’ 칼럼 스콧은 행복 전도사였다.

UpdatedOn December 10, 2018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652-344960-sample.jpg


칼럼 스콧을 만나는 내내 ‘곰돌이 푸’가 생각났다. 날렵한 외모의 칼럼에게서 푸근한 곰돌이를 떠올린 건 행복한 기운 때문이었다. 어떤 상황에서도 긍정과 미소를 잃지 않는 곰돌이 푸처럼 그 역시 밝은 기운으로 가득 찼다. 귀를 확 잡아끄는 매력적인 목소리의 이 영국 뮤지션은 하마터면 ‘우리 집안 가수’로 그칠 뻔했다. 학교를 졸업하고 HR 회사를 다니던 그는 샤워를 할 때나, 방 안에서 혼자 노래를 흥얼거리던 흥이 많은 청년이었다. 

그의 재능을 발굴한 건 이미 음악 예술 분야에 진출한 여동생이었다. 오빠의 목소리가 집 안에만 맴도는 것이 아쉬웠던 그녀는 동네에서 열리는 작은 노래 경연 대회에 참가를 권했다. “얼마나 긴장됐던지, 화장실 창문을 열고 도망치려고도 했다.(웃음) 그런데 막상 무대에서 노래를 부르니까 너무 신이 나는 거다. 노래를 마치고 내려오면서 ‘와, 이게 남은 인생 동안 내가 해야 할 일이야!’라는 생각이 들었다.” 

칼럼 스콧의 노래가 세상에 울려 퍼진 건 2015년 영국 TV 쇼 <브리튼스 갓 탤런트(Britain’s Got Talent)>를 통해서였다. 여동생과 함께 참가한 그는 먼저 노래를 부른 여동생이 사이먼 코웰에게 “어떻게 이렇게 엉망진창일 수 있죠?”라는 혹평을 받은 것을 지켜봤다. 울고 있는 동생을 보며 분노와 슬픔, 긴장감을 안고 무대에 오른 그는 부저에 손을 뻗는 사이먼을 보고도 ‘부저 옆에 민트 캔디를 먹으려나 보다’ 생각했다고. 하지만 그 깐깐한 사이먼이 골든 부저를 눌렀고 “지금껏 들은 적 없는 목소리”라는 극찬을 했다. 그렇게 칼럼 스콧의 이름은 영국 전역에 알려졌다. 

그리고 올해 3월 발매한 정규 1집 <Only Human>을 통해 세계 곳곳에 자신의 이름을 알릴 기회를 얻었다. 서울을 오기 전 그는 싱가포르와 홍콩, 필리핀을 돌며 투어했다. “아시아 팬들이 ‘떼창’을 좋아한다는 걸 들어서 알고는 있었지만 믿기진 않았다. 그런데 막상 와보니까 내가 마이크를 넘겨주고 싶을 정도로 내 노래를 함께 불러주더라.(웃음) 특히 느린 템포의 곡들을 부를 때 감정적으로 동화됐다. 내가 말로 주절주절 설명하는 것보다 역시 음악으로 소통할 때가 가장 기쁘고 짜릿하다.” 

서울에 오자마자 칼럼 스콧은 남산 한옥마을에서 ‘기와’라는 라이브 영상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서울 하늘과 단풍나무 색깔에 감탄을 거듭했던 그는 스마트폰을 꺼내 그날 찍은 사진들을 보여줬다. “남산타워 가봤나? 거기는 꼭 가봐야 한다고 하던데. 여러 도시를 다녔지만 서울은 진짜 아름답다. 이 하늘과 나무 색깔 좀 봐! 나중에 서울에 작은 아파트라도 한 채 구하고 싶을 정도다.(웃음)” 서울 집값을 알면 웃음이 쏙 들어가겠지만, 이렇게나 칼럼 스콧은 긍정적이었다. 그래서 조금 진부하지만 한 번 물어봤다, 행복하냐고. 1초의 망설임도 없이 답변이 돌아왔다. “이렇게 행복한 적이 없을 정도로 행복하다. 엄청난 사람들과 함께 일을 하고 내 팬들은 세계 최고다. 또 내가 와볼 거라고 생각도 하지 못했던 한국에 내 음악을 들려주기 위해 방문했다. 내가 하는 일을 정말 사랑한다. 그리고 믿을 수 없게 행복하다.”

2018년도 충분히 행복했는데, 2019년에도 행복할 일들만 기다린다. 일단 칼럼 스콧의 두 번째 앨범이 나올 거다. 또 지난번 호주 프로모션 때 1988년부터 방영된 초 장수 드라마 <홈 앤 어웨이(Home And Away)> 출연을 제의받았지만, 시간 관계상 거절할 수밖에 없었던 아쉬운 기억을 떠올리며 연기에도 도전할 거라고. 칼럼 스콧은 2019년도 매일매일 행복으로 채워나갈 것 같다. 곰돌이 푸처럼.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서동현
PHOTOGRAPHY 두윤종

2018년 12월호

MOST POPULAR

  • 1
    여름맞이 보디 케어
  • 2
    몬스타엑스 민혁, ‘인간 장미’ 화보 미리보기
  • 3
    UDT 포트레이트
  • 4
    초여름 기행
  • 5
    THE MASK MAN

RELATED STORIES

  • FEATURE

    해저 더 깊이' 마틴 자판타

    오로지 내 힘으로, 바다에 뛰어든다. 산소통도 없이 폐에 산소를 가득 담고 바다 깊은 곳으로 내려간다. 프리다이빙이다. 프리다이버들은 말한다. 잠수는 자유고, 우주의 신비를 체험하는 행위라고.

  • FEATURE

    해저 더 깊이' 애덤 스턴

    오로지 내 힘으로, 바다에 뛰어든다. 산소통도 없이 폐에 산소를 가득 담고 바다 깊은 곳으로 내려간다. 프리다이빙이다. 프리다이버들은 말한다. 잠수는 자유고, 우주의 신비를 체험하는 행위라고.

  • FEATURE

    왕가위의 남자들

    빛이 바래고 꾸깃꾸깃 주름진 사진 같은 그 시절의 홍콩에는 왕가위 감독이 있었다. 그에게는 네 명의 남자가 있었고. ‘왕가위 신드롬’이 다시 시작된 2021년, 네 남자의 멋스러운 청춘도 다시 그려본다.

  • FEATURE

    지금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들

    전 세계 반도체 수급난으로 차량 생산이 지연되고 있다. 천재지변 외에 전기차 생산량이 급증한 것도 이유로 꼽힌다.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은 이것만이 아니다. 미국 내 전기차 구매자의 18%가 내연기관으로 돌아왔다고 한다. 국내도 다르지 않아 보인다. 부족한 충전 인프라가 전기차 구매의 발목을 잡는다. 지금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들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작은 실마리를 건져본다.

  • FEATURE

    삶을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 세 권

    일 잘 하고, 자신만의 길을 개척하고, 삶을 올바르게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 세 권.

MORE FROM ARENA

  • FASHION

    C.P. COMPANY X PATTA COLLABORATION

    C.P. Company 50주년 컬렉션으로 세 번째 챕터 공개.

  • WATCH

    낯설고 새로운 얼굴, ‘그린’ 다이얼 시계 4

    색다른 시계를 찾고 계세요? 잠깐만 주목해주세요.

  • FEATURE

    NFT는 예술가들에게 희망일까

    미국에서 시작된 NTF 가상자산 열풍이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작가가 작품을 직접 거래하고 투자할 수 있는 NFT는 창작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을까.

  • CAR

    신차 공개

  • FASHION

    이진욱의 장르

    부드러운 카리스마 속에 강렬한 눈빛을 지닌 이진욱이란 장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