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A FREAK NIGHT

지루한 밤은 싫으니까. 지금 가장 뜨겁다는 이런 술, 저런 술.

UpdatedOn December 04, 2018

/upload/common/article/201811/thumb/40639-344824-sample.jpg

캘리포니아 사막의 외로운 녹색 선인장을 모티브로 삼은 유리컵 세트는 6만9천원 도이 by 하우디 제품.

1 프레리 트위스트 & 에라 미국 오클라호마에서 세종(Saison), 팜하우스 에일과 임페리얼 스타우트를 만들며 맥주 신에서 이름을 날리고 있는 프레리의 신상 맥주. 트위스트는 파인애플, 감귤 등의 산미가 툭 치고 올라오는 동시에 야생 효모인 브렛을 넣어 매콤함이 은은하게 번지는, 희귀한 스타일의 타르트 세종이다. 반면 에라는 누구와도 즐길 수 있는 대중적인 세종. 세종이나 팜하우스 에일을 마셔보지 않은 일행 앞에서도 툭 꺼내기 좋다. 

2 리버틴 브루잉 프람부즈 리버틴 브루잉은 캘리포니아 중부, LA와 샌프란시스코 사이의 소도시인 샌루이스 오비스포에 위치한다. 피노 누아 재배에 있어서는 샌타바버라보다도 더 기후가 좋은 이 지역에서 와인 배럴 에이징한 와일드 에일과 세종을 주로 만든다. 필터를 쓰지 않고 추가 탄산화도 하지 않는, 자연주의 양조장이다. 프람부즈는 배럴 에이징된 와일드 에일에 라즈베리를 첨가해 숙성한다. 시큼하고 진한 풍미가 입안 곳곳을 간질이는 기분이 퍽 새롭다. 

3 테넌츠 글루텐 프리 라거 글루텐에 민감한 체질임에도 맥주만은 포기 못하는 이들을 위한 구원의 맥주. 발효 과정에서 보리에 포함된 불용성 단백질을 제거했다. 테넌츠 라거와 마찬가지로 스코틀랜드산 보리 맥아만 사용한다. 청량한 맛에 시트러스 향이 언뜻 스친다. 캐스케이드, 시눅 등의 홉을 블렌딩했다.
 

/upload/common/article/201811/thumb/40639-344821-sample.jpg

버튼을 누르면 곧장 노란 불빛이 타오르는 LED 촛대는 2만9천9백원 이케아 제품.

1 네이키드 그라우스 한 점 숨김없이 맨몸인 스카치 블렌디드 몰트위스키. 격식 따위 차리지 않고 무심하게 마신다. 꾸며서 현혹하지 않고 본질로 승부하겠다는 자신감이 매력이다. 블렌디드 위스키로 이름을 날린 페이머스 그라우스와 형제다. 맥캘란, 하일랜드파크, 글렌로티스 등의 위스키를 생산하는 애드링턴이, 그들의 최상위 싱글 몰트 원액을 선별해 블렌딩하고 아메리칸 캐스크, 유러피언 캐스크에 숙성한 뒤 올로로소 셰리 캐스크에서 추가 숙성했다. 

2 담락 진 암스테르담을 대표하는 진. 마시는 순간 팍 하고 퍼지는 달달하고 신선한 오렌지 향이 즐겁다. 전통적인 진의 재료인 주니퍼 베리에 오렌지를 적절히 섞어 만든다. 시트러스한 오렌지 향을 느낀 뒤에는 라벤더와 계피 향이 슬며시 올라온다. 진 토닉 만들기에도 그만이다. 

3 캄파리 아페리티프(식전주)를 내는 바의 벽장에서 무조건 발견되는 리큐어. 쌉싸름한 맛을 그대로 즐기거나, 드라이 진, 스위트 베르무트를 섞어 붉고 투명한 네그로니를 만들어 마신다. 칵테일 베이스로 바텐더들의 편애를 받는 캄파리는 허브, 향신료, 식물 뿌리, 과일 껍질 등 60가지 이상의 재료를 알코올, 물과 혼합하여 만든다는 것만 알려졌을 뿐 그 비법은 철저히 비밀에 부쳐져 있다. 

4 스노우 레퍼드 레어 세계 최강의 보드카 증류소 중 하나인 폴란드의 폴모스 루블린 증류소에서 생산한다. 6단계 증류 과정과 수작업을 거쳐 빚는데, 크리미한 질감의 스펠트 밀에 최고급 그레인을 6번 증류했다. 보드카를 맑고 독한 술 정도로 알고 있었다면 스노우 레퍼드 레어를 마셔봐야 한다. 융단을 쓰다듬는 것처럼 부드러운 질감, 달콤한 바닐라 향, 신선한 꽃 향, 알싸한 후추 맛이 정신을 쏙 빼놓을 테니까.
 

/upload/common/article/201811/thumb/40639-344822-sample.jpg

황금색 스푼은 9천9백원 이케아 제품.

1 글렌로티스 솔레오 컬렉션 18년산 투명한 호박색으로 빛나는 솔레오 컬렉션 18년산은 글렌로티스의 본질로 돌아간다. 퍼스트필 오크통의 원액을 다량 사용해 글렌로티스 특유의 풍미를 완벽하게 담았다. 솔레오는 셰리 와인을 양조할 때 포도를 햇빛에 2주가량 건조해 당분 함량을 높이는 방식이다. 글렌로티스가 최근 출시한 솔레오 컬렉션은 모두 솔레오 방식을 거친 셰리 오크통에 숙성한 원액만을 사용했다.
 

/upload/common/article/201811/thumb/40639-344823-sample.jpg

1 모엣&샹동 임페리얼 페스티브 에디션 아르 드 비브르. ‘삶의 예술’이라는 의미다. 프랑스 사람들이 예술적인 삶에 바치는 헌사이기도 하다. 1년에 단 한 번 출시되는 모엣&샹동 임페리얼 페스티브 에디션의 이번 주제가 바로 이것. 모엣&샹동 임페리얼 보틀에 장엄하고 아름다운 오랑주리와 샴페인 피라미드, 개선문, 에펠탑 등 아르 드 비브르의 상징들을 장식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PHOTOGRAPHY 한준희
ASSISTANT 박지은

2018년 12월호

MOST POPULAR

  • 1
    바밍타이거의 머드 더 스튜던트, 화보 미리보기
  • 2
    봉준호의 신작
  • 3
    이승윤이라는 이름
  • 4
    유쾌한 비투비, 패션 화보 미리보기
  • 5
    골목 점심

RELATED STORIES

  • INTERVIEW

    유연석, 모험의 시간

    일상에서 벗어나는 것. 길이 아닌 곳을 달리고, 번거로움을 기대하는 것. 혹은 내가 아닌 다른 인물이 되는 것. 캠핑과 아웃도어 라이프, 오프로드 주행을 즐기는 유연석의 어드벤처 타임.

  • INTERVIEW

    유연석과 태그호이어

  • INTERVIEW

    머드 더 스튜던트의 불협화음

    “불협화음을 사랑해요.” 머드 더 스튜던트의 음악은 삐죽빼죽 모난 바위 같다. 곱게 다듬은 소리가 아니라 불규칙적이고 혼란스러운 소리를 담고 있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그는 장르를 허물고 정형화된 틀을 깨며 ‘머드 더 스튜던트’만의 우주와 질서를 창조한다. ‘From Chaos To Cosmos’를 외치며!

  • INTERVIEW

    박지훈의 고요한 바다

    아무도 없는 해변에서 박지훈을 만났다. 혼자 있는 게 좋은, 덤덤한 소년의 무구한 얼굴을 마주하자 고요와 정적이 찾아왔다.

  • INTERVIEW

    전소연이 하고 싶은 음악

    전소연은 하고 싶은 말을 한다. 하고 싶은 음악을 한다. 여름처럼 뜨겁고, 바람처럼 자유롭게.

MORE FROM ARENA

  • INTERVIEW

    비투비, 그리고 비트

    비투비와의 인터뷰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 그들의 모습을 떠올렸을 때 뇌리를 스친 단어는 ‘애정’이다. 서로에 대한 애정으로 똘똘 뭉친 그들은 한 시간가량 이어졌던 인터뷰에서 ‘스스럼없는’ 가족처럼 대화를 주고받았다.

  • FEATURE

    맨해튼에 들어선 거대한 인공섬

    토마스 헤드윅이 설계한 맨해튼의 새로운 명물. 리틀 아일랜드 파크.

  • INTERVIEW

    정우성의 시간

    배우 정우성과 함께 멋스러운 요트에 올랐다. 일렁이는 파도를 친구 삼아, 시계와 시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 LIFE

    SUMMER TUNE I: TO WATCH

    <아레나> 에디터들의 취향대로 고른 이 계절보다 후끈한 여름 추천 영화 9선.

  • FEATURE

    '해저 더 깊이' 나초 펠라에스 메야

    오로지 내 힘으로, 바다에 뛰어든다. 산소통도 없이 폐에 산소를 가득 담고 바다 깊은 곳으로 내려간다. 프리다이빙이다. 프리다이버들은 말한다. 잠수는 자유고, 우주의 신비를 체험하는 행위라고.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