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빈티지를 만나다.

`마카오 신사`의 향기가 느껴져 왠지 웃음이 나온다. 내가 마지막 주인이 될 만큼 오래 써볼 생각이다. <br><br>[2007년 4월호]

UpdatedOn April 04, 2007

난 빈티지 소품을 좋아한다. 추적추적 비가 내리던 날 동대문 풍물시장을 돌아다니다 문득 화려한 모양의 브리프케이스가 눈에 들어왔다. 악어가죽 패턴(소가죽인 듯하다)에 금장 버클이 달린, 왕년에 어느 멋쟁이 신사 손에 들려 있었을 법한 모양새의 가방. 개시를 핑계삼은 에누리로 지갑을 열었다. 그리고 며칠 뒤. 남대문에 들릴 일이 있어 지하도를 건너던 도중 가방과 꼭 어울릴만한 안경을 발견했다. 이 녀석도 먼지가 잔뜩 낀 채로 몇 년째, 아니면 몇 십 년째인지 모르게 주인을 기다리고 있었다. 궁합이 잘 맞는 두 놈의 보필을 받으며 길을 거닐때면 `마카오 신사`의 향기가 느껴져 왠지 웃음이 나온다. 내가 마지막 주인이 될 만큼 오래 써볼 생각이다.

Guest Editor 김창규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창규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머쉬베놈 'STARLIKE MUSHVENOM' 미리보기
  • 2
    謹賀新年 근하신년
  • 3
    2021 F/W Collection
  • 4
    발렌시아가 x 유아인
  • 5
    이미 떴어?

RELATED STORIES

  • BEAUTY

    뿌리는 순간

    방 안 곳곳이 정화되는, 깨끗하고 맑고 상쾌한 룸 스프레이.

  • BEAUTY

    나이트 케어 뷰티

    당신이 잠든 사이에 톡톡히 효과를 발휘하는 나이트 케어 제품들.

  • BEAUTY

    에이전트 H의 향수

    에이전트 H의 모험심에는 제동을 걸 수 없다. <미션파서블-영광의 레이서>를 통해 더 강인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준 에이전트 H가 그의 취향을 온전히 담은 향수,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아프리모의 협업으로 탄생한 ‘트리플에이’를 들었다.

  • BEAUTY

    내 눈을 위하여

    극심한 환절기, 건조한 눈가에 영양을 공급하고 노화 방지를 돕는 제품들.

  • BEAUTY

    가을에도, 남자에게도 어울리는 장미향 향수 5

    핑크 빛 여린 장미 말고, 중성적이고 미묘한 장미 향취를 담아낸 향수들을 소개한다. 쌀쌀해진 요즘 계절과도 제격인 향수 다섯.

MORE FROM ARENA

  • CAR

    이것이 자동차의 미래다

    지금 가장 혁신적인 전기 콘셉트카 5대.

  • ISSUE

    2021년이 더 기대되는 틱톡커 5인의 Q&A

  • SPACE

    동굴 속으로

    동굴을 닮은 카페 넷.

  • FASHION

    아크로님 테크 웨어

    더 견고해진 테크 웨어의 본질.

  • LIFE

    2020년을 떠나보내며

    4인의 작가 개인전을 소개한다. 가장 사적이고 빛나는 그림과 사진, 설치 작품을 보는 것. 올해를 마감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