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HAIR CATALOGUE

누구나 시도할 수 없는 여섯 가지 스타일. 기묘하고 범상치 않은 머리를 위한 안내서.

UpdatedOn November 21, 2018

  • 티셔츠 5만9천원·체인 장식 가죽 재킷 49만9천원 모두 MOSCHINO [tv] 
H&M 제품.

    티셔츠 5만9천원·체인 장식 가죽 재킷 49만9천원 모두 MOSCHINO [tv] H&M 제품.

    티셔츠 5만9천원·체인 장식 가죽 재킷 49만9천원 모두 MOSCHINO [tv] H&M 제품.

    Short+Curly+Fluffy

    타고난 악성 곱슬머리처럼 파마하려면 앞머리부터 뒷머리까지 30mm 이하의 파마 롤로 뿌리에 바짝 가깝게 말아달라고 하면 된다. 파마 후에 뿌리 부분은 드라이어로 말리고 나머지는 자연 건조한다. 헤어 로션이나 에센스는 모발 끝에만 살짝 발라야 푸들 같은 복슬복슬 정감 있는 스타일로 완성된다. 

  • 이너로 입은 아노락 14만9천원 엄브로, 스케이트보드 티셔츠 가격미정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제품.

    이너로 입은 아노락 14만9천원 엄브로, 스케이트보드 티셔츠 가격미정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제품.

    이너로 입은 아노락 14만9천원 엄브로, 스케이트보드 티셔츠 가격미정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제품.

    Short+Straight+Spiky

    앞머리가 눈썹에 닿지 않는 짧은 머리는 손으로 쥐듯 들쑥날쑥하게 잡아 드라이한다. 어느 정도 모양을 잡았다면 왁스로 머리끝을 뻗치거나 세워서 자연스러운 윤기와 고정력을 더한다. 구레나룻과 뒷머리는 착실하게 누른다.

  • 글렌 체크 셔츠 가격미정 폴로 랄프 로렌, 티셔츠 12만원 BNDN by hanstyle.com 제품.

    글렌 체크 셔츠 가격미정 폴로 랄프 로렌, 티셔츠 12만원 BNDN by hanstyle.com 제품.

    글렌 체크 셔츠 가격미정 폴로 랄프 로렌, 티셔츠 12만원 BNDN by hanstyle.com 제품.

    Short+Wavy+Untidy

    드라이 단계부터 윗머리의 볼륨을 확실하게 눌러준다. 웨이브 있는 머리라면 앞머리를 움켜쥐듯 잡아 드라이하고, 군데군데 헤어스타일러를 이용해 의도적으로 컬을 만든다. 방방 뜨는 옆머리를 굳이 내릴 필요 없이 밖으로 뻗치도록 두면 되니 아무리 솜씨가 없어도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스타일.

  • 티셔츠 5만9천원 MOSCHINO [tv] H&M, 체크 셔츠 20만9천원 리바이스 빈티지 컬렉션, 울 재킷 59만7천원 맨온더분 제품.

    티셔츠 5만9천원 MOSCHINO [tv] H&M, 체크 셔츠 20만9천원 리바이스 빈티지 컬렉션, 울 재킷 59만7천원 맨온더분 제품.

    티셔츠 5만9천원 MOSCHINO [tv] H&M, 체크 셔츠 20만9천원 리바이스 빈티지 컬렉션, 울 재킷 59만7천원 맨온더분 제품.

    Long+Smooth+Layered Cut

    긴 머리는 아무래도 스타일링의 폭이 넓다. 특히 복고풍으로 연출하기에 제격. 차분하게 정돈된 단발머리는 끝부분을 불규칙하게 커트하고, 넉넉하게 섹션을 나눠 아이론으로 바깥쪽을 향해 말아준다. 여고생처럼 가닥가닥 정리한 앞머리로 촌스러운 맛을 더욱 배가한다.

  • 행성이 그려진 니트 톱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행성이 그려진 니트 톱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행성이 그려진 니트 톱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Very Long+Unbalance+Wolf Cut

    길이부터 방향까지 완전히 언밸런스한 ‘맥가이버’ 스타일. 가운데 가르마를 타서 한쪽은 무겁게 내리고, 반대쪽은 바람에 흩날리듯 경쾌하게 날린다. 길게 늘어뜨린 뒷머리와 앞머리의 경계를 확실히 하려면 귀를 덮는 부분은 자연스럽게 넘겨줄 것.

  • 크루넥 스웨터 가격미정 폴 스미스 제품.

    크루넥 스웨터 가격미정 폴 스미스 제품.

    크루넥 스웨터 가격미정 폴 스미스 제품.

    Long+Wavy+Watery

    먼저 웨이브가 풍성한 긴 머리에 무거운 질감의 헤어 오일을 넉넉히 발라 적당히 기름진 광택과 물미역처럼 촉촉함을 더한다. 그리고 모발이 엉키도록 손으로 헝클어 1970년대 히피와 너드 사이의 웨이브를 만들어준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레스
MODEL 김봉우, 김진곤, 나재영, 노승화, 박경진, 이대희
HAIR&MAKE-UP 김아영
ASSISTANT 민관우

2018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주지훈의 자리
  • 2
    이미 떴어?
  • 3
    영화감독이 추천하는 웹툰 4선
  • 4
    태민의 진심
  • 5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RELATED STORIES

  • ARTICLE

    영양제 레시피

    하루 24시간, 전략적으로 챙겨 먹는 영양제 칵테일 레시피.

  • ARTICLE

    패션 뉴웨이브 5

    이미 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지금 당장 눈여겨봐야 할 젊고 창창한 디자이너 브랜드 5.

  • ARTICLE

    일본 대중문화는 왜 낡은 미래가 되었나

    일본의 것이 가장 힙하고 새로웠던 시절이 있었다. 1998년 한국에 일본 문화가 개방된 후 ‘일드’를 보며 일본어를 익히던 친구들이 있었고, 더 거슬러 가면 오스 야스지로를 비롯한 거장들이 걸출한 작품들로 영화제를 휩쓸던 시절이 있었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멈췄을까? 조악한 옷을 입은 아이돌들이 율동을 하는 가운데 K-팝 산업에서 공수받은 JYP의 ‘니쥬’가 최고 인기며, 간만에 대형 히트작의 공백을 메운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완성도는 초라하다. 한국인이 지금도 좋아하는 일본 대중문화는 레트로 시티팝, 셀화 애니메이션으로 대변되는 20세기 버블 경제 시대의 산물일 따름이며 과거의 영광은 재현되지 못한다. 그 시절 꽃피운 <세일러문>과 <도쿄 바빌론>에 대한 향수를 지니고 최신 리메이크작을 찾아본다면, 그 결과가 얼마나 처참한지 이미지 한 장만으로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그리운 느낌 때문에 들춰보게 되는 낡은 미래가 되어버린 걸까?

  • ARTICLE

    겨울을 대비한 자동차의 기술

    한파가 온다. 이어서 긴 밤과 폭설, 블랙 아이스가 속속 등장할 예정이다. 겨울철 안전한 주행을 위해 자동차 브랜드들이 특별한 기술을 개발했다.

  • ARTICLE

    찰수록 변하는 ‘브론즈’ 시계가 대세라며?

    구두에만 파티나가 존재할까? 시계에도 존재한다. 고르고 고른 ‘브론즈 다이버 시계 4’

MORE FROM ARENA

  • FEATURE

    국뽕클럽 K-POP

    한국인을 몰입하게 만드는 2020년 국뽕 콘텐츠들을 모았다. 이들과 클럽이라도 하나 결성해야 할 판이다.

  • FEATURE

    너에게 쓰는 편지

    얻는 게 있으면 잃는 것도 있다. 크리스마스라고 다를 것 없다. 에디터들이 축복의 밤에 잃은 것과 얻은 것을 고백한다. 담담한 어조로 솔직하게.

  • FILM

    BREITLING x 권영돈

  • CAR

    시승 논객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FEATURE

    독자에서 사용자로

    독자는 유효한 단어일까. 독자에서 구독자로, 구독자에서 사용자로 콘텐츠를 보는 사람을 지칭하는 말은 변하고 있다. 과거 콘텐츠는 읽을거리나 볼거리였다면, 이제는 내 취향을 대변하는 브랜드이자, 상품이자, 서비스가 됐다. 콘텐츠는 솔루션 역할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앱, SNS, 유튜브도 콘텐츠의 목적은 문제 해결에 있다. 독자가 사용자로 변하는 시대, 잡지와 같은 전통 콘텐츠 매체들은 어떻게 달라져야 할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