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The World News

프랑스 셰프들이 보이콧을 선언한 이유

농약 회사의 유전자 변형 작물 기업 인수를 두고 프랑스 셰프들이 반대 성명을 발표했다.

UpdatedOn November 27,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527-342850-sample.jpg

 


지난 8월 캘리포니아 법원은 학교 운동장 관리인 드웨인 존슨이 농약과 화학 전문 다국적 회사 몬산토(Monsanto)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몬산토는 약 3천3백억원에 달하는 위자료를 지불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몬산토의 대표적인 제초제 ‘라운드업’과 ‘레인저 프로’에 포함된 성분으로 인해 암이 생겼다는 존슨의 주장을 받아들인 것이다. 다국적 기업 몬산토는 1901년 설립 후 고엽제를 만들어 베트남전 군인들에게 후유증과 상처를 남긴 기업이다.

몬산토는 다국적 종묘 회사로 유전자 조작에 의한 곡물을 생산, 육종하는 기업으로도 유명하다. 콩과 옥수수를 비롯한 수많은 유전자 변형 작물(GMO)을 개발해 전 세계적으로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몬산토에서 개발하는 유전자 변형 작물이란 자신들이 만든 제초제에도 죽지 않는 작물이다. 다른 식물들은 이 제초제의 글리포세이트로 인해 누렇게 말라 죽지만, 몬산토에서 개발한 유전자 변형 작물은 이 글리포세이트를 빨아들이며 자란다. 글리포세이트는 물에 녹지 않아 씻겨나가지 않고, 그들이 개발한 유전자 변형 작물은 이 성분을 흡수하며 자란다. 열을 가해도 변하거나 없어지지 않는다. 옆 농장에서 재배하는 유전자 변형 작물의 씨앗이 날아들어, 다른 작물을 오염시키는 일도 일어나고 있다. 그 곡물을 가축들이 섭취하면 결과적으로 사람들은 알게 모르게 유전자 변형 작물을 섭취하게 된다. 이 유전자 변형 작물은 건강에 중대한 해를 끼친다는 연구 결과가 조금씩 알려지고 있다. 몬산토는 2016년 독일의 거대 제약회사 바이엘에 인수되며 세력을 확장한다.

먹거리에 민감한 프랑스인들은 오래전부터 유전자 변형 작물에 문제를 제기하고 반대운동을 꾸준히 펼쳐왔다. 바이엘의 몬산토 인수에 맞추어 프랑스에서는 식음료계에서 활동하는 2백47명의 저명 인사들이 의견을 모아, 더욱 거대해진 이 다국적 기업을 반대하는 성명을 공개적으로 냈다. 프랑스 요식업계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지닌 웹진 <아타뷜라(Atabula)>의 발행인 ‘프랑크 피네 라바루스트’, 유명 레스토랑 셰프 ‘올리비에 로랑제’를 비롯해 프랑스 각지 셰프들이 동참했다. 성명에서는 “두 거대한 농약과 종자 회사가 노리는 것은, 씨앗부터 식탁까지 우리의 모든 식량을 장악하는 것이다. 그 야망은 생물의 다양성과 인간의 건강을 무시하고, 전 대륙에서 이익을 창출하기 위한 것이다”라고 외치고 있다. “셰프도 식음료업계 종사자도, 질 좋고 안전한 식자재와 문화의 다양성 없이는 재능을 발휘하기는 힘들 것이다”라며, 이번 합병에 대한 불안감을 공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유럽은 유전자 변형 작물에 대한 규제가 엄격하다. 프랑스에서 재배되는 유일한 유전자 변형 작물은 옥수수 ‘MON810’이었으나 지금은 종자의 판매 및 재배가 금지된 상태다. 프랑스는 사람들이 섭취하는 식자재에 유전자 변형 작물이 0.9% 이상 비의도적으로 사용됐다면 의무적으로 GMO가 첨가됐다는 라벨을 부착해야 하며, 다행히 지금은 슈퍼마켓에 가면 ‘GMO Free(프랑스에서는 OGM Free로 표기)’가 표기된 라벨이 붙은 제품을 볼 수 있다. 소비자에게 다양한 정보를 알려주고 있지만, 모든 영역에서 소비자의 알 권리를 충족해주진 못한다. 프랑스를 포함한 유럽에서도 육류와 치즈 같은 유가공품에는 GMO가 표기 의무 사항이 아니기 때문이다.

반면 한국은 유전자 변형 작물에 대한 문제 제기가 미미하다. 식용유, 간장, 된장 고추장을 비롯한 가공품에 다량의 GMO 작물이 사용되고 있으며, 비의도적 혼합률도 유럽과는 한참 차이가 나는 3%로 정하고 있다.

프랑스에서 꾸준히 문제 제기되며 일고 있는 반유전자 변형 작물 운동에 대해 앞으로도 꾸준한 관심을 갖고, 한국에서도 소비자가 지켜봐야 할 문제인 동시에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아가야 할 문제인 것은 분명하다. 몬산토에 의해 벌어진 유전자 변형 작물 확산과의 싸움은 요원해 보인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 & PHOTOGRAPHY 신창용(포토그래퍼)

2018년 11월호

MOST POPULAR

  • 1
    멋진 재찬의 에러
  • 2
    갓세븐 뱀뱀, “발전을 멈추지 않겠다”
  • 3
    김동욱, “지금까지 선택한 작품 중 후회되는 건 하나도 없다”
  • 4
    DKZ 재찬, “많은 사랑을 받으니 나도 바뀌었다”
  • 5
    지금, 세븐틴의 힘

RELATED STORIES

  • FEATURE

    임영웅의 첫걸음

    임영웅은 국내에서 초동 1백만 장 이상이 가능한 유일한 솔로 가수다. 그의 정규 앨범 를 비평한다. 12곡의 트랙 중 인상적인 곡을 뽑았다. 이 평론은 음반에 대한 거창한 의미 부여가 아니다. 임영웅이 어떤 종류의 가수인지 알아가는 탐색전이다.

  • FEATURE

    유잼인가, 노잼인가

    웹예능 <바퀴 달린 입> 시즌1이 막을 내렸다. 가벼운 주제로 논리가 다소 떨어지거나 욕설 섞인 B급 토론을 벌이는데, 재밌다. 하지만 보고 나면 찝찝함과 쓸쓸함만 남는다. 유익한 정보를 얻지 못해 자책하면서도 다음 회차를 튼다.

  • FEATURE

    키이우에서 온 회신 #2

    기사를 작성하는 2022년 5월 15일, 우크라이나 서부 군사시설에 가해진 미사일 폭격 뉴스를 읽었다. 전쟁은 계속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사람들을 지지하고 싶었다. 글을 쓰고 사진을 찍는 나와 같은 사람들을 돕고 싶었다. 그리하여 키이우 시민과 10문10답 인터뷰를 진행했다 . 일상에 대해, 달라진 것들에 대해, 그리고 키이우에 대해 물었다. 전쟁터에 남은 자들의 사명 같은 회신이 전쟁 개전 72일째에 도착했다.

  • FEATURE

    키이우에서 온 회신 #1

    기사를 작성하는 2022년 5월 15일, 우크라이나 서부 군사시설에 가해진 미사일 폭격 뉴스를 읽었다. 전쟁은 계속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사람들을 지지하고 싶었다. 글을 쓰고 사진을 찍는 나와 같은 사람들을 돕고 싶었다. 그리하여 키이우 시민과 10문10답 인터뷰를 진행했다 . 일상에 대해, 달라진 것들에 대해, 그리고 키이우에 대해 물었다. 전쟁터에 남은 자들의 사명 같은 회신이 전쟁 개전 72일째에 도착했다.

  • FEATURE

    손흥민 과소평가론

    손흥민은 월드 클래스다. 콘테도 그렇게 말했고, 이전 토트넘 감독들도 모두 인정했다. 동료 선수들도 손흥민이 월드 클래스라고 치켜세운다. 현재 EPL 득점왕 경쟁 중이지만, 손흥민 월드 클래스 논란은 식질 않는다. 손흥민 월드 클래스 논란의 이모저모를 짚는다.

MORE FROM ARENA

  • FASHION

    36 Padding Outers

    혹한의 추위가 절정에 다다른 1월. 요즘 ‘국민 아우터’로 등극한 벤치 파카부터 한겨울에도 남다른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는 패딩 베스트, 풀오버 디자인까지 냉혹한 계절에 맞설 든든한 아군들을 한데 모았다.

  • FASHION

    이열치열

    든든한 물건들 덕에 야외 운동이 두렵지 않은 계절.

  • INTERVIEW

    문별의 본모습 미리보기

    매력적인 표정을 가진 문별

  • AGENDA

    Show Time

  • CAR

    2021 기대작

    새해부터 신차들이 쏟아진다. 첨단 기능과 세련된 디자인으로 무장한 자동차에서 마음에 드는 한 가지만 꼽았다. 전문가들이 선정한 2021년형 자동차에서 가장 기대되는 점들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