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염소 요가

LA에서는 염소와 함께 요가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UpdatedOn November 22,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521-342702-sample.jpg

 


미국의 어느 한 작은 농장에서 시작된 염소 요가(Goat Yoga). 말 그대로 염소들과 함께 요가를 하는 거다. 건강에 관심이 많은 LA 힙스터들이 이런 흥미로운 트렌드를 놓칠 리 없다. LA 곳곳에는 수많은 요가 스튜디오가 있지만, 염소와 함께 요가를 할 수 있는 곳은 드물다. 그래서 보통은 주말에 워크숍 개념으로 염소 요가 클래스를 열거나 직접 염소 농장을 찾아가서 체험한다.

염소 요가는 우선 잔디밭에 매트를 깔고 시작한다. 흐름은 일반적인 요가와 비슷하다. 차이라면 그 농장에 사는 염소들이 자유롭게 뛰어놀면서 요가를 하는 사람과 교감한다는 것이다. 스바아사나(견상&개 자세), 발라아사나(아기 자세), 브리지, 플랭크 등 다양한 동작을 하면 염소가 등 위로 올라와 마치 고양이가 ‘꾹꾹이’를 하듯 동물과 가까이서 무언의 소통을 하게 된다. 게다가 염소가 제법 무거워 플랭크 자세를 할 때 등에 올라오면 운동 효과가 배가된다는 장점도 있다. 들판에서 동물과 교감하다 보면 잡생각을 떨칠 수 있고, 요가 스튜디오의 딱딱한 바닥이 아닌 푹신한 잔디밭과 높은 하늘을 마주하며 요가를 하면 새로운 영감을 얻을 수 있다.

염소 요가는 LA 산타모니카, 패서디나 등 여러 지역에서 경험할 수 있다. 원데이 클래스로 운영하는 곳도 많아 여행지에서 염소 요가라는 재밌는 체험이 가능하다. 정통 요가는 아니지만 몸과 마음을 수련한다는 요가 정신을 바탕으로 동물과 교감하다 보면 어느새 활력을 되찾는다는 것이 염소 요기니들의 전언이다. 염소 요가는 인기 폭발이라 예약이 꽉 찬 곳이 많으니 미리 스케줄을 체크해보는 게 좋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 & PHOTOGRAPHY 이소민(여행 칼럼니스트)

2018년 11월호

MOST POPULAR

  • 1
    바가지 공화국을 아십니까
  • 2
    Keep Smiling
  • 3
    호텔로 떠나는 여름 휴가
  • 4
    솔직하고 담백한 진영
  • 5
    그 밤에 가봐 #기슭, 토끼바

RELATED STORIES

  • LIFE

    Keep Smiling

    단정한 미소와 다정한 대화를 위한 여덟 가지 준비물.

  • LIFE

    술과 어울리는 잔

    잔의 형태가 다른 데는 이유가 있다. 알고 마시면 술이 더 달 것.

  • LIFE

    상자 속 위스키

    자세히 들여다보지 않았던 위스키 패키지의 아름다운 면모.

  • LIFE

    My Summer Signature

    여름이면 무조건 달고 사는 것들. 이 뜨거운 계절을 채우는 지극히 사적인 여름의 취향들을 수집했다.

  • LIFE

    마블 루머의 모든 것

    요즘 떠돌고 있는 마블에 대한 3가지 소문.

MORE FROM ARENA

  • REPORTS

    Trend 100(51~100)

    2016년의 트렌드를 100개의 키워드로 정리했다.

  • FEATURE

    명작을 찾아서

    지금 블리자드에겐 집 나간 유저들 마음 돌릴 회심의 한 방이 필요한 때. ‘오버워치 2’와 ‘디아블로 4’에게 필요한 것들을 짚었다.

  • FEATURE

    HIP OF THE YEAR 51~60

    힙이란 무엇인가. 2019년 <아레나>는 힙하다는 곳들을 찾아다녔고, 힙한 사람들을 만났으며, 힙한 삶을 취재했다. 열한 권의 책을 만들고, 연말이 되어서야 겨우 ‘힙’의 함의를 이해하게 됐다. 우리가 올해 보고 느낀 가장 ‘힙’한 것들을 꼽았다. 지금도 힙이 한철이다.

  • REPORTS

    돈암동 그 집

    천막으로 둘러친 허름한 가게에는 탁자가 스무 개 남짓이다. 펄펄 끓은 감자탕 냄새가 큰길가까지 번져간다. 긴 세월을 버텨 돈암동의 명소가 된 태조감자국 이야기다.

  • INTERVIEW

    정우성, “<헌트>는 신념에 대한 이야기”

    젠틀한 남성미가 드러나는 배우 정우성의 커버 및 화보, 인터뷰 미리보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