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The World News

더블린에 부는 더치 안경

더블린 젊은이들이 열광하는 안경이 등장했다.

UpdatedOn November 21,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1/thumb/40520-342697-sample.jpg

 

지난 8월, 더블린의 패션을 주도하는 엑스체커 거리(Exchequer St.)에 특별한 매장이 문을 열었다. 작은 간판 로고와 이름만으로는 무슨 물건을 파는지 추측하기 힘들지만, 실내의 화사한 조명과 북적거리는 인파들은 지나가는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이곳은 네덜란드 안경 브랜드 ‘에이스앤테이트(ace&tate)’ 매장이다. 오픈과 동시에 더블린 젊은이들과 직장인들 사이에서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2013년에 시작된 ‘에이스앤테이트’는 20~40대 네덜란드 소비층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덕분에 창업한 지 불과 5년밖에 되지 않았는데 네덜란드를 넘어 유럽 전역으로 퍼졌고, 현재는 30개 이상의 매장을 보유한 중견 회사가 됐다. 

이 브랜드의 성공 요인 중 하나는 파격적인 온라인 서비스다. 바로 ‘홈 트라이온(Home Try-on)’ 서비스로 잠재 고객에게 무료로 일정 기간 동안 안경테를 착용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홈페이지에서 마음에 드는 안경테를 4개까지 선택한 후 ‘홈 트라이온‘ 서비스를 신청하면 집으로 무료 배송해준다. 소비자는 5일간 안경테를 무료로 착용해볼 수 있고 마음에 들지 않으면 받았던 상자에 넣어서 그대로 우편함에 넣으면 된다. 

이뿐만이 아니다. 유명한 안경 브랜드는 안경테 가격만 최소 수십만원을 호가하는 데 반해 ‘에이스앤테이트’는 압축 렌즈를 포함한 전체 가격이 98유로부터 시작된다. 또한 유럽의 일반적인 안경점과 달리 무료로 시력 검사 서비스를 제공한다. 구입한 안경이라도 마음에 들지 않으면 30일 안에 환불할 수 있고 안경테와 렌즈는 2년의 보증기간을 거친다. 이처럼 파격적인 서비스와 합리적인 가격, 세련된 디자인은 ‘에이스앤테이트’가 단기간에 급성장할 수 있는 이유였다. 더블린 1호점에 10년간의 계약을 맺고 아일랜드에 상륙한 더치 스타일 안경점이 더블린 패션 거리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www.aceandtate.com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서동현
WORDS & PHOTOGRAPHY 김현지(디자인 리서처)

2018년 11월호

MOST POPULAR

  • 1
    훔치고 싶던 방
  • 2
    NEW SEASON
  • 3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4
    WITH MA BESTIES
  • 5
    배우는 이상이

RELATED STORIES

  • FEATURE

    혐오의 승자는 누구?

    한국 사회에서 갈등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지금 갈등을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그 대상이 다양하고 새롭기 때문이다. 난민, 특히 무슬림, 조선족에 대한 혐오는 매우 높고, 젠더 갈등은 말해 무엇하랴. X세대와 2030세대 간의 갈등도 심화되고 있다. 더 자세히는 2030세대 남성과 4050 남성들이다. 지역 갈등에만 치중되던 과거와는 다르다. 세분화되어 정치인들도 선뜻 어느 한쪽의 편을 들기 어렵다. 한국 사회 갈등으로 이득을 얻는 이들이 있다면 그들은 누구일까? 혐오의 진짜 승자를 찾는다.

  • FEATURE

    빌런의 시대

    월트 디즈니 컴퍼니(이하 ‘디즈니’)의 시대다. 확장되는 디즈니 제국에 ‘디즈니 플러스’가 더해졌다. 영화계를 독점한 디즈니가 OTT 시장도 접수할 수 있을까?

  • FEATURE

    라이브커머스는 콘텐츠가 될 수 있을까?

    아프리카TV가 라이브커머스를 한다. 배달의민족도 하고, 매체들도 하고, 인플루언서들도 개인 채널에서 무언가를 판다. 팔아야 살 수 있는 것처럼. 광고 수익에 매달리던 시대가 저물고 있다. 지금 고민할 것은 라이브커머스가 볼 만한 콘텐츠냐는 것이다. 라이브커머스에 우리의 미래를 걸어도 될지. 고민이다.

  • FEATURE

    오은영이라는 안정제

    오은영은 냉철한 눈빛으로 아이의 행동을 분석하고 귀신같이 원인을 알아차린다. 원인은 주로 ‘부모의 행동’이었다. 아이는 부모의 모든 걸 흡수하니까. 어른이라고 문제없나. 오은영이 아이를 치료한다고 생각했는데, 어른을 위로하고 있었다.

  • FEATURE

    지금에 만족해?

    우리는 왜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열광할까? 춤에 목말라서? 경쟁이라는 자극적인 소재가 당겨서? 무한 경쟁 사회 속에서 우리는 그저 쫓기기만 한다. 하지만 <스트릿 우먼 파이터> 크루들은 진짜 즐기며 경쟁한다. 그게 우리가 춤꾼들에게 열광하는 이유다.

MORE FROM ARENA

  • LIFE

    Tequila Guy

    그동안 입속에 ‘탁’ 털어 넣던 데킬라는 모두 잊길. 자칭 데킬라 가이(Tequila Guy)라는 호세쿠엘보의 글로벌 엠배서더, 스텔리오스 파파도폴로우스(Stelios Papadopolous)에게 들은 슈퍼 프리미엄 데킬라 ‘1800데킬라’의 매력.

  • AGENDA

    한번쯤, 포기해도 괜찮아

    영화를 홍보하는 측에선 대담하게도 ‘청춘 판타지’라고 소개했다. 내 생각은 많이 다르다. 도리어 ‘안티-판타지’에 가깝다.

  • ISSUE

    CINEMATIC MOMENT

  • AGENDA

    코어 혁명

    코어 운동은 이미 유행처럼 번진 지 오래다. 매번 지겹게 언급하는 플랭크 외에 앉아서 다양하게 코어 근육을 단련할 수도 있다. ‘코어킹’ 하나면 다 된다.

  • WATCH

    DEEP DIVE

    물속으로 풍덩 뛰어들고 싶게 만드는 다이버 워치 6.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