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11 THINGS FOR 11

LEATHER MAN

자신과 꼭 닮은 가죽 재킷을 걸친, 여전히 매혹적인 과거의 남자들.

UpdatedOn November 19, 2018

  •  1  시드 비셔스

    뾰족 솟은 헤어, 다양한 와펜과 스터드 장식이 달린 가죽 재킷에 제멋대로 구겨진 티셔츠와 낡은 데님 팬츠, 스니커즈까지. 영국의 전설적인 록 밴드 섹스 피스톨스 시드 비셔스의 펑크 정신을 대변하는 시그너처 룩. 거칠고 저돌적인 거부할 수 없는 매력.

  •  2  톰 크루즈

    <탑건> 속 톰 크루즈의 항공 재킷은 그 당시 젊은 남자들의 로망과도 같았다. 어깨, 소매, 가슴 등에 잔뜩 붙은 다양하고 화려한 패치 장식의 항공 재킷과 에비에이터 선글라스, 데님 팬츠는 젊고 패기 넘치는 조종사를 설명하기에 충분했다. 그 당시 A-2 항공 재킷은 지금까지 꾸준히 판매되는 스테디셀러 제품으로 자리매김했다는 사실.

  •  3  존 트래볼타

    지컬 영화 <그리스>에서 존 트래볼타는 끼와 자신감이 넘쳤다. 큼직한 프린트의 라이더 재킷에 딱 맞는 데님 팬츠, 흰색 티셔츠는 바지에 말끔하게 정리해 넣고 새하얀 양말과 스니커즈. 조금 느끼한데 너무 매력적이다.

  •  4  해리슨 포드

    어린 시절부터 잘생기고 열정 넘치는 고고학자는 이런 모습일 거라고 생각했다. 네 편의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에서 해리슨 포드가 입었던 낡은 가죽 블루종엔 열정 넘치는 탐험가이자 고고학자인 존스 박사의 고된 삶이 묻어났다. 거기에 가죽 페도라와 크로스백, 그리고 알든 부츠라니 더 이상 말해 무엇하리.

  •  5  에벨 크니벨

    스턴트의 전설 에벨 크니벨. 그의 트레이드마크는 별무늬를 새긴 새하얗고 매끈한 가죽 소재 점프수트. 그의 퍼포먼스를 보기 위해 찾은 사람들로 경기장은 늘 만석이었다고 하니 당시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다.

  •  6  브래드 피트

    천의 얼굴을 가진 배우의 강렬한 모습. 농도 짙은 와인색 가죽 재킷과 방탕한 셔츠는 껄렁하고 다혈질적인 거리의 싸움꾼 그 자체다. 다듬지 않은 수염과 눈빛,빨간색 선글라스에선 ‘쿨함’이 돋보인다.

  •  7  그레고리 펙

    <탑건>의 톰 크루즈가 등장하기 전에 이 남자가 있었다. 바로 세기의 미남 그레고리 펙. <정오의 출격>에서 미 공군으로 등장한 그의 항공 가죽 재킷은 고전적인 밀리터리 스타일. 파일럿 캡과 고글까지, 클래식함의 방점을 찍었다.

  •  8  앤디 워홀

    샛노란 티셔츠와 더블브레스트 재킷에 낡은 라이더 재킷을 겹치거나 강렬한 빨간색 가죽 재킷엔 시그너처인 검은색 줄무늬 티셔츠를 입기도 했다. 앤디 워홀은 그 자체가 팝아트였다.

  •  9  제임스 딘

    가죽 재킷 하면 반항아, 반항아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제임스 딘. 평소 대범한 스터드 벨트가 돋보이는 재킷 안에 셔츠와 니트를 겹쳐 입는 것을 즐겼다. 정갈하게 넘긴 헤어스타일, 강렬한 눈빛과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스타일은 시대를 관통하는 불멸의 아이콘이다.

  •  10  말런 브랜도

    제임스 딘이 표방하기도 했던 <위험한 질주>의 말런 브랜도. 당시 이 영화에 등장한 바이커 재킷은 단숨에 가장 주목받는 패션 아이템으로 부상했다. 투박한 검은색 바이커 재킷, 잔 근육이 도드라지는 섹시한 흰색 티셔츠, 그리고 데님 팬츠에 워커 부츠는 오늘날까지 이어지는 클래식한 라이더 룩의 정석.

 11  밥 딜런

어깨에 무심하게 걸친 치렁치렁한 술 장식의 짧은 가죽 재킷과 한껏 풀어헤친 셔츠 그리고 짙은 선글라스. 그리고 서정적인 노래를 읊조리는 밥 딜런. 곱슬거리는 머리와 검은색 데님 팬츠가 시크하고 자유로운 그의 스타일을 더욱 배가한다.

시리즈 기사

시리즈 기사

 

COAT SEASON

다시 꺼낸 스웨터

LOOK AT ME

BLACK SILHOUETTE

THE TOTE BAG

CLOSE TO YOU

DAZZLING NIGHT

보이는 향

WHIPPED CREAM

CHECK POINT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게티이미지코리아

2018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일러스트레이터 맥스 달튼
  • 2
    경주의 봄
  • 3
    이승윤이라는 이름
  • 4
    UDT 포트레이트
  • 5
    여자친구 소원과 엄지

RELATED STORIES

  • ARTICLE

    스승은 말했고

    “세 사람이 길을 갈 때 그중엔 반드시 내 스승이 있으니.” 따듯한 말 한마디, 뼈아픈 지적, 닮고 싶은 품위, 저렇게 살지 않겠다는 반면교사 …. 누구에게든 배울 것이 있다. 나의 스승이 말했던 잊을 수 없는 그 말.

  • ARTICLE

    가상세계 문턱에서

    우리는 어떻게 가상자산을 모을 수 있을까. 가상세계와 현실의 접점이 늘어나며, 현실과 가상세계의 가치가 혼재된 근미래. 개발자도 IT 기업도 인플루언서도 거대 자본을 소유한 것도 아닌 보통의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가상세계에서 자산을 축적할 방법을 강구해봤다.

  • ARTICLE

    GREEN SHOWER

    잠시 걸어두고 천천히 살펴보세요.

  • ARTICLE

    조금 먼 미래의 기본소득제

    월급 빼고 다 오른다는데, 이러다 월급이 가장 값어치 없는 시대가 오는 건 아닐까. AI와 로봇이 일자리를 대체한 조금 먼 미래를 상상해본다. 기본소득제에 의지해야하는 청년들은 무슨 꿈을 꾸게 될까?

  • ARTICLE

    향기의 원천

    직관적으로 향을 이해하기 위해 향수를 이루는 재료들을 살펴봤다.

MORE FROM ARENA

  • WATCH

    론진과 만난 펜트하우스 김소연

    우아한 햇살 아래 맑은 눈빛으로 바라보는 김소연과 마주한 순간.

  • LIFE

    봄의 맛, 허브 요리

    푸릇푸릇 허브가 당기는 새봄, 셰프들에게 허브와 식재료 간의 이색적인 페어링을 선보여줄 것을 청했다. 6인의 셰프가 춤추는 봄의 맛을 담아낸 허브 요리.

  • SPACE

    이탈리아 건축가가 설계한 오두막 Mountain Refugee

    다시 숲으로, 흙으로 돌아갈 계절이다. 작은 텃밭을 일궈도 좋고, 산을 관망해도, 강물의 윤슬을 보기만 해도 좋은 곳. 그곳에 작은 쉼터를 꾸린다. 집은 아니지만 집보다 안락한 곳. 오두막이든 농막이든 그 무엇이든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작고 단단한 집이면 된다. 전 세계 숲속에 자리 잡은 작은 집들을 찾았다.

  • LIFE

    머리가 맑아지는 책 두 권

  • FASHION

    WITH MY SUNGLASSESE

    렌즈를 통해 마주하는 일상과 일탈, 혼돈과 고요의 삶.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