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STYLE

11 THINGS FOR 11

CHECK POINT

On November 16, 2018 0

지극히 주관적인 <아레나> 에디터들의 취향으로 체크했다. 2018 F/W 컬렉션 중 옷장에 두고 싶은 옷, 따라 하고 싶은 스타일링.

  • JUNYA WATANABE

    JUNYA WATANABE

    JUNYA WATANABE

    준야 와타나베

    이 룩의 세부적인 요소들, 실루엣, 또 그들의 조합이 딱 적절하다. 뾰족한 비니와 얼굴이 묻힐 듯 두껍게 맨 목도리, 네모반듯 판판한 헤링본 블레이저의 애매하게 짤막한 길이와 일자로 툭 떨어지는 싱거운 실루엣 하며, 좁은 골반에 걸쳐 입은 통 넓은 팬츠의 옥스퍼드 슈즈를 살짝 덮는 길이까지 완벽하다. 저 삐죽 삐져나온 흰색 셔츠의 밑단도 참 알맞다. 별것 없이 단조로운 모노톤 조합인데, 아마 빛이 닿으면 팬츠 밑단의 스카치테이핑 장식이 번쩍번쩍 빛날 거다. 그런 의외성까지! EDITOR 최태경

  • LEMAIRE

    LEMAIRE

    LEMAIRE

    르메르

    품이 넉넉한 코트로 여유롭게 몸을 감싸고, 허리끈은 느슨하게 아래로 내리고, 야무지게 매듭을 지은 다분히 의도적인 나른한 자태가 좋다. 어쩜 이렇게 부유한 색감을 낼까? 우직한 나무에 저물녘 빛이 내려앉은 것처럼 가장 부드러운 순간의 갈색, 포슬포슬한 소재의 느낌까지 따사롭다. 모델처럼 병약해 보이는 가느다란 남자여야 어울릴까? 글쎄. 크고 보드라운 소재의 코트라면 체격 좋은 사내들도 우아하게 만들어줄 것 같은데. EDITOR 최태경

  • GMBH

    GMBH

    GMBH

    GmbH

    GmbH의 실루엣을 좋아한다. 상의는 짧고 우람하며, 하의는 길고 곧게 쭉 뻗은, 기형적이지만 충분히 현실적인 형태. 세부를 파고들면, 널찍한 칼라와 이를 어깨선까지 과감하게 젖힌 스타일링이 핵심. 플리스 테디 재킷의 밑단을 바짝 조여 바지에 넣어 입은 듯한 착시 효과를 주는 것도 빼놓을 수 없고. EDITOR 김장군

  • PRADA

    PRADA

    PRADA

    프라다

    이 룩을 마주했을 때 머릿속에 단 한 가지가 떠올랐다. ‘예전에 가지고 있던 리네아 로사가 아직 옷장 안에 있나?’. 물론 이미 늦었다. 새빨간 러버 태그와 삼각형 엠블럼 그리고 궁극의 프라다 나일론의 조합은 시대를 뛰어넘은 클래식이 됐으니 이번엔 고이 챙겨둬야겠다. EDITOR 김장군

HAIDER ACKERMANN

HAIDER ACKERMANN

HAIDER ACKERMANN

하이더 아커만

벨벳은 선뜻 손이 안 간다. 소재가 주는 농염하고 묵직한 이미지를 나에게 대입하니 그저 쑥스럽고 웃음이 나와서. 하이더 아커만의 이 룩은 좁고 가는 라펠을 더해 벨벳 소재를 날렵하게 만든 재킷과 각이 알맞게 잡힌 조거 팬츠를 쿨하게 조합했다. 이정도면 일상에서 시도해 볼법하다. EDITOR 김장군

  • PAUL SMITH

    PAUL SMITH

    PAUL SMITH

    폴 스미스

    내가 생각하는 겨울의 이상적인 모습에 거의 완벽하게 부합한다. 무릎 아래 길이의 단정한 코트, 푸른빛이 도는 담담한 진녹색, 양털 같은 머플러, 검은색이 아닌 튼튼한 부츠. 하나같이 겨울에 뭔가 사려고 할 때 늘 고려했던 것들이었다. EDITOR 이상

  • JIL SANDER

    JIL SANDER

    JIL SANDER

    질 샌더

    크루넥 스웨터 위에 넥워머를, 둥근 실루엣의 바지를 입은 허리춤에는 솜이불 같은 패딩 워머를 질끈 맸다. 당장이라도 멀리 떠날 것처럼. 신선하게도, 실험적으로도 보이는 각각의 요소는 캐멀과 베이지처럼 수수한 색을 사용해 점잖으면서 친근해 보인다. 아이템 하나하나 떼어놓고 봐도 활용도가 좋고. EDITOR 이상

DUNHILL

DUNHILL

DUNHILL

던힐

이번 시즌 런웨이에 세운 모든 옷이 마음에 들었다. 특히 이 가죽 바이커 재킷이 인상적이었다. 첫눈에 강렬했던 것들은 대부분 금세 질린다. 그런데 이 룩은 예외다. 새삼 던힐 로고가 우아하게 보이고, 볼수록 한 벌쯤 두면 든든하겠지 싶은 흔치 않은 디자인. 가질 수 없다는 게 유일한 흠이다. EDITOR 이상

  • VALENTINO

    VALENTINO

    VALENTINO

    발렌티노

    누구나 흔히 입는 트랙 수트를 근사하게 선보일 수 있다니! 피치올리가 만든 트랙 수트를 보니 기품 있는 도련님이 떠올랐다. 색감 좋은 트랙 수트에 예스러운 다양한 아우터를 더하니 환골탈태 그 자체. 스터드 장식을 대담하게 풀어낸 것도 주목해야 할 포인트다. GUEST EDITOR 김성지

  • SUNNEI

    SUNNEI

    SUNNEI

    써네이

    써네이의 컬렉션을 보고 있으면 절로 미소를 짓게 된다. 비비드한 색감, 재기 발랄한 디테일, 낙낙한 실루엣이 조화롭게 녹아 있으니 말이다. 특히 눈에 띄는 건 알록달록한 줄무늬 머플러. 평소 담백하고 차분한 옷을 선호하는데 이 머플러는 당장 사고 싶을 정도. GUEST EDITOR 김성지

BERLUTI

BERLUTI

BERLUTI

벨루티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패션계에서 벨루티는 자신만의 품격 있는 위치를 고수했다. 어떠한 기교 없이 고급스러운 소재, 차분한 색감, 수려한 재단만으로 승부했다. 수많은 옷 중에서 이 룩은 옷장에 두고 싶은 옷. 고상한 광택이 도는 가죽 코트, 부드러운 터틀넥 니트에 반짝이는 에나멜 부츠. 이번 시즌 벨루티의 정체성을 명료하게 잘 보여준 룩이다. GUEST EDITOR 김성지

시리즈 기사

시리즈 기사

 

COAT SEASON

다시 꺼낸 스웨터

LOOK AT ME

BLACK SILHOUETTE

THE TOTE BAG

CLOSE TO YOU

DAZZLING NIGHT

보이는 향

WHIPPED CREAM

LEATHER MAN

지극히 주관적인 <아레나> 에디터들의 취향으로 체크했다. 2018 F/W 컬렉션 중 옷장에 두고 싶은 옷, 따라 하고 싶은 스타일링.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김장군, 이상
GUEST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아이맥스트리

2018년 11월호

이달의 목차
EDITOR
최태경, 김장군, 이상
GUEST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아이맥스트리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