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CATCH UP

로버트 패틴슨처럼 선글라스 쓰는 법.

UpdatedOn November 02,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0/thumb/40359-340293-sample.jpg

 

패션 아이콘을 말할 때 로버트 패틴슨의 이름이 단박에 떠오르진 않지만, 선글라스 얘기를 하면 좀 달라진다. 스크린 밖 로버트 패틴슨은 사계절 내내 선글라스로 얼굴을 삼 분의 일쯤 가리고 다니니까. 무심해 보일 만큼 수더분한 평소 차림부터, 가끔은 공식적인 자리에서도 신경 써서 고른 티가 나는 검은 선글라스를 쓴다. 담담하고 고전적인 디자인에 납작한 선글라스라면 합격. 멀리서부터 휘황한 빛을 내는 미러 렌즈 취향과는 거리가 멀다.

/upload/arena/article/201810/thumb/40359-340336-sample.jpg

1 단순하고 간결한 디자인의 선글라스 가격미정 생 로랑 by KND 패션 제품.
2 그러데이션 렌즈의 둥근 테 선글라스 20만원대 레이밴 by 룩소티카 코리아 제품.
3 복고적인 분위기의 더블 브리지 선글라스 40만원대 올리버 피플스 by 룩소티카 코리아 제품.
4 견고한 금속 경첩으로 이은 검은 테 선글라스 60만원대 아이반 7285 by 나스월드 제품.
5 얄쌍한 검은 프레임의 폴딩 선글라스 가격미정 가렛 라이트 by 한독 제품.
6 암갈색 렌즈 선글라스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by KND 패션 제품.
7 더블 브리지 선글라스 다미에 셔플 가격미정 루이 비통 제품.
8 검은색 프레임과 골드 템플이 대조적인 선글라스 가격미정 린다 패로 by 한독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이수강, 게티이미지코리아
ASSISTANT 민관우

2018년 11월호

MOST POPULAR

  • 1
    배우 이상이, “배우고 도전하는 걸 멈추지 않아요”
  • 2
    Toy Shoes
  • 3
    우주소녀, <퀸덤2> “영광의 순간”
  • 4
    우주소녀의 새 출발
  • 5
    여름을 위한 니트

RELATED STORIES

  • ARTICLE

    Knitted To Last A Lifetime

    덴마크의 대표적인 세일러 니트 브랜드 안데르센-안데르센은 다음 세대에 물려줄 니트, 다음 세대를 위한 방식을 근사하게 여긴다. 여름의 첫 자락에 안데르센-안데르센의 CEO 카트린 룬드그렌 안데르센(Cathrine Lundgren-Andersen)과 나눈 인터뷰.

  • ARTICLE

    발렌시아가의 러버 슈즈

    예상을 깬 흥미로운 러버 슈즈의 등장.

  • ARTICLE

    Art Piece with Fashion #이광호

    패션 브랜드와 협업한 국내 가구 디자이너 4인.

  • ARTICLE

    롤의 아버지

    국민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의 남자, 라이엇 게임즈 ‘리그 오브 레전드’ 글로벌 제작 총괄 제러미 리(Jeremy Lee). 그가 지난 10년과 미래, 그리고 한국 게이머에 대한 사랑을 고백한다.

  • ARTICLE

    Timeless Story

    예거 르쿨트르의 클래식하고 혁신적인 워치, 리베르소가 탄생 90주년을 맞아 전시를 열었다. 서울에 직접 방문한 CEO 캐서린 레니에와 리베르소의 진정한 가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MORE FROM ARENA

  • CAR

    시승 논객

    쉐보레 트래버스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INTERVIEW

    쥬라기의 남자들

    1993년 공룡과의 모험을 시작한 주인공들이 복귀한다. 제프 골드블럼과 샘 닐은 이 사투에 종지부를 찍기 위해 영화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에서 이안 말콤과 앨런 그랜트를 다시 연기한다.

  • CAR

    세단보다는 투어러

    BMW 6시리즈 그란 투리스모는 떠나고 싶게 만든다. 평일 오후 벌어진 일탈의 순간을 기록한다.

  • LIFE

    Take-Out, Please

    모든 것이 화사한 6월은 도시 곳곳 어디든 근사한 레스토랑이 된다. 테이크아웃이 항상 옳은, 그때가 도래했다.

  • FASHION

    Fingering

    절정의 쿨, 하이 주얼리와 스트리트 패션의 조합.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