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LIFE

The World News

채식주의자가 된 사장님

On October 29, 2018 0

평범한 유기농 베이커리가 채식주의자를 위한 베이커리 겸 레스토랑으로 탈바꿈했다.

채식에 대한 관심이 점점 늘고 있는 요즘이다. 완전한 채식을 가리키는 비건, 유제품은 허용하는 락토 등 채식주의자들을 분류하는 단어도 어렵지 않게 쓰이고 있다. 높아진 관심에 걸맞게, 최근 서촌에는 오직 채식주의자만을 위한 베이커리 겸 카페가 생겼다. 이름도 간단한 ‘채식주의자’. 서촌 채식주의자는 원래는 유기농 베이커리였다. 하지만 베이커리를 운영하던 대표가 채식에 관심을 갖게 되면서, 각종 채식 요리법을 연구해 그간 운영하던 공간을 지금의 모습으로 바꿨다. 

6년간 운영하던 베이커리를 아예 바꾼 데는 개인적인 이유만 있는 건 아니다. 건강한 채식이 사람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고, 나아가 사회 전체에 이로운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점에 큰 매력을 느꼈다고. 채식주의자는 건강함뿐 아니라 맛까지 추구한다. 육류를 전혀 사용하지 않으면서도 콩, 단호박 등 다양한 재료를 이용해 채식이라는 느낌이 들지 않을 정도의 맛과 식감을 선보인다. 오히려 과거 육식을 했던 사람이 운영하는 곳이기에 구현 가능한 음식 맛이다. 서촌 채식주의자는 목표나 청사진이 따로 없다. 그저 하루하루 건강하게 살고, 음식을 주체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사람을 반길 뿐이다. 

주소 서울시 종로구 자하문로7길 24
문의 02-722-1810

평범한 유기농 베이커리가 채식주의자를 위한 베이커리 겸 레스토랑으로 탈바꿈했다.

Credit Info

GUEST EDITOR
이승환
PHOTOGRAPHY
이수강

2018년 10월호

이달의 목차
GUEST EDITOR
이승환
PHOTOGRAPHY
이수강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