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The World News

커피가 베이글을 만났을 때

샌프란시스코는 외롭다. 온라인 데이팅 앱 ‘커피 미츠 베이글’을 받았다.

UpdatedOn October 26,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0/thumb/40208-337375-sample.jpg

 


미국 대도시에는 젊은 인구의 유입이 끊이지 않는다. 고향을 떠난 건 미국인만이 아니다. 세계 각지에서 저마다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며 모인다. 모두들 혼자 왔고, 혼자 살기에 이 도시는 외롭다. 누군가를 사귀고 싶다는 말에 동호회 개념의 웹사이트 밋업(meetup.com)에 접속해보라는 권유도 받지만, 여간 귀찮은 게 아니다. 좀 더 진지할 수 없을까? 그렇게 찾은 답은 ‘커피 미츠 베이글(Coffee Meets Bagel, CMB)’이다. 

이 앱을 처음 소개할 때 ‘아시아인에 특화된 데이팅 앱’임을 강조했다. 그도 그럴 것이 창업자가 한국계 미국인 세 자매이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여성 친화적이기도 하다. 자매는 온라인 데이팅 앱 가입자의 64%가 남성, 36%가 여성, 실제 활동량은 남성 85%, 여성 15%라는 기형적인 수치를 발견하고, 여자들에게 어떤 남자를 원하는지 물었다. 대답은 의외로 간단했다. 덜 이상한 남자를 원했다. 양보다 질이었다. 이들은 곧장 커피와 베이글의 산지 뉴욕에서 샌프란시스코로 이주해 기술자들과 함께 앱을 만들었다.

‘커피 미츠 베이글’은 페이스북을 기반으로 이성을 소개한다. 별도의 정보를 입력할 필요 없다. 함께 아는 친구를 매개로 연결되는데, 두 사람은 서로 모르지만 한 다리를 건너면 아는 사이가 된다. 그런데 누군지 알려주지 않는다. (유료 서비스를 통해 알 수 있다.) 그래서 상대의 신원이 보장되고, 신중할 수 있다. 물론 연동하지 않을 수도 있는데, 이 경우에는 거리가 기반이 된다. 매일 정오가 되면 앱은 새로운 퀄리티 가이 여섯 명을 소개한다. 이 퀄리티 가이들은 이미 그 여성을 좋다고 표현한 사람들이다. 그러니까 활동량이 엄청난 남자들이 먼저 라이크를 누르면, 여자들은 나 좋다는 남자들 중에 고르는 방식이다. 목마른 남자들은 걸러지고, 퀄리티 좋은 남자들은 살아남는다. 신뢰도가 높아 여성들의 참여가 늘어나니, 서로에게 득이다. 

프로필에는 사진, 나이, 지역, 키, 인종, 종교, 직업, 회사, 학력은 필수고, 별도의 세 가지 서술형 질문이 붙는다. I am…/ I like…/ I appreciate when my date… 여기서 ‘글빨’이 중요하다. 이를테면 ‘3개 국어 가능’보다는 ‘칵테일을 3가지 언어로 주문할 수 있어요’가 매칭 확률이 높다고 한다. 더 많은 이성을 보고 싶거나, 매칭 후 7일간의 대화 기간을 연장하는 등 다양한 유료 서비스는 가상 머니인 커피빈을 구매해 사용하는데, 재미를 넘어 엄청난 수익 구조를 예상해볼 수 있다. 지금 샌프란시스코에서는 더 많은 커플이 앱으로 만나고 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0/thumb/40208-337376-sample.jpg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 이종헌(여행 칼럼니스트)

2018년 10월호

MOST POPULAR

  • 1
    2022 F/W 트렌드와 키워드 11
  • 2
    올가을 한정판 아이템들
  • 3
    우울할 땐 푸딩을 먹어요
  • 4
    정진운, “<오! 마이 고스트> 어떻게 재밌게 보여줄까 고민해”
  • 5
    가을을 맞이하는 향수

RELATED STORIES

  • FEATURE

    스포츠가 지구를 지킨다

    곧 카타르에서 월드컵이 개최된다. 세계 최대의 축구 이벤트가 사막에서 개최되면 탄소가 얼마나 많이 배출될지 가늠조차 하기 어렵다. 스포츠 이벤트가 기후변화에 끼치는 영향은 상당하다. 가장 인기 있는 프로 스포츠, 특히 유럽 축구 빅리그는 스포츠 기후 행동 협정에 참여해 적극적인 친환경 정책을 펼치고 있다. 스포츠와 기후변화의 상관관계를 짚는다.

  • FEATURE

    아담은 바이러스로 죽지 않았다

    ‘로지’ 같은 가상인간이 계속 등장하지만, 정작 이들에게 관심 갖는 건 뉴스 기사와 미디어 광고뿐이다. 반면, 얼마 전 지하철 광고판을 점령했던 ‘우마무스메’ 캐릭터와 최근 세빛둥둥섬을 침몰시킨 ‘원신’ 게임의 압도적인 팬덤 규모를 보면, 2D 미소녀 캐릭터에 대한 20대 남성의 관심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워 보인다. 가상인간에겐 없고 2D 애니메이션 캐릭터에겐 있는 콘텐츠의 힘은 무엇일까.

  • FEATURE

    고전적 독후감 #끝없이 두 갈래로 갈라지는 길들이 있는 정원

    가을이라 독서를 하자는 건 아니지만, 가을이라 괜히 고전소설에 눈길이 간다. 세 명의 에디터가 각자 고전소설을 읽고, 자신을 돌아본다. 가을은 성찰의 계절이다.

  • FEATURE

    고전적 독후감 #달과 6펜스

    가을이라 독서를 하자는 건 아니지만, 가을이라 괜히 고전소설에 눈길이 간다. 세 명의 에디터가 각자 고전소설을 읽고, 자신을 돌아본다. 가을은 성찰의 계절이다.

  • FEATURE

    이승우와 철학

    이승우는 한국 축구의 미래가 되지 못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대한민국 축구는 이승우를 통해 논의할 게 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괴짜의 조건

    엉뚱 발랄, 장난기 넘치는 정체불명의 취향.

  • FASHION

    2021 F/W PREVIEW

    가을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준비한 루이 비통과 지방시의 2021 F/W 프레젠테이션.

  • FEATURE

    야인시대 월드 편

    주먹을 논한다면 빠질 수 없다. 스포츠계를 떠들썩하게 만든 최고의 한 방.

  • AGENDA

    Scene Stealer

    하루가 멀다 하고 파릇파릇한 로컬 브랜드들이 새 시즌을 위해 빛나는 이미지들을 각종 채널을 통해 공개하고 있다. 그중에서 선별했다.

  • FEATURE

    지구를 갈아 넣은 하루

    우리는 지금 환경을 파괴하고 있다. 일상에서 발견한 의외의 기후변화 요인.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