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The World News

커피가 베이글을 만났을 때

샌프란시스코는 외롭다. 온라인 데이팅 앱 ‘커피 미츠 베이글’을 받았다.

UpdatedOn October 26,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0/thumb/40208-337375-sample.jpg

 


미국 대도시에는 젊은 인구의 유입이 끊이지 않는다. 고향을 떠난 건 미국인만이 아니다. 세계 각지에서 저마다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며 모인다. 모두들 혼자 왔고, 혼자 살기에 이 도시는 외롭다. 누군가를 사귀고 싶다는 말에 동호회 개념의 웹사이트 밋업(meetup.com)에 접속해보라는 권유도 받지만, 여간 귀찮은 게 아니다. 좀 더 진지할 수 없을까? 그렇게 찾은 답은 ‘커피 미츠 베이글(Coffee Meets Bagel, CMB)’이다. 

이 앱을 처음 소개할 때 ‘아시아인에 특화된 데이팅 앱’임을 강조했다. 그도 그럴 것이 창업자가 한국계 미국인 세 자매이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여성 친화적이기도 하다. 자매는 온라인 데이팅 앱 가입자의 64%가 남성, 36%가 여성, 실제 활동량은 남성 85%, 여성 15%라는 기형적인 수치를 발견하고, 여자들에게 어떤 남자를 원하는지 물었다. 대답은 의외로 간단했다. 덜 이상한 남자를 원했다. 양보다 질이었다. 이들은 곧장 커피와 베이글의 산지 뉴욕에서 샌프란시스코로 이주해 기술자들과 함께 앱을 만들었다.

‘커피 미츠 베이글’은 페이스북을 기반으로 이성을 소개한다. 별도의 정보를 입력할 필요 없다. 함께 아는 친구를 매개로 연결되는데, 두 사람은 서로 모르지만 한 다리를 건너면 아는 사이가 된다. 그런데 누군지 알려주지 않는다. (유료 서비스를 통해 알 수 있다.) 그래서 상대의 신원이 보장되고, 신중할 수 있다. 물론 연동하지 않을 수도 있는데, 이 경우에는 거리가 기반이 된다. 매일 정오가 되면 앱은 새로운 퀄리티 가이 여섯 명을 소개한다. 이 퀄리티 가이들은 이미 그 여성을 좋다고 표현한 사람들이다. 그러니까 활동량이 엄청난 남자들이 먼저 라이크를 누르면, 여자들은 나 좋다는 남자들 중에 고르는 방식이다. 목마른 남자들은 걸러지고, 퀄리티 좋은 남자들은 살아남는다. 신뢰도가 높아 여성들의 참여가 늘어나니, 서로에게 득이다. 

프로필에는 사진, 나이, 지역, 키, 인종, 종교, 직업, 회사, 학력은 필수고, 별도의 세 가지 서술형 질문이 붙는다. I am…/ I like…/ I appreciate when my date… 여기서 ‘글빨’이 중요하다. 이를테면 ‘3개 국어 가능’보다는 ‘칵테일을 3가지 언어로 주문할 수 있어요’가 매칭 확률이 높다고 한다. 더 많은 이성을 보고 싶거나, 매칭 후 7일간의 대화 기간을 연장하는 등 다양한 유료 서비스는 가상 머니인 커피빈을 구매해 사용하는데, 재미를 넘어 엄청난 수익 구조를 예상해볼 수 있다. 지금 샌프란시스코에서는 더 많은 커플이 앱으로 만나고 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0/thumb/40208-337376-sample.jpg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 이종헌(여행 칼럼니스트)

2018년 10월호

MOST POPULAR

  • 1
    이종석은 지금 어디쯤에 있을까
  • 2
    머드 더 스튜던트의 불협화음
  • 3
    2021 A-Awards #이병헌
  • 4
    다시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해
  • 5
    2021 에이어워즈: 이병헌

RELATED STORIES

  • FEATURE

    에이어워즈의 의미

    에이어워즈가 16회를 맞이했다. 2021 에이어워즈 수상자들은 믿기지 않을 정도로 위대한 업적을 남겼다.

  • FEATURE

    Editor's Letter

  • FEATURE

    민재 씨, 거 활약이 너무 심한 거 아니오?

    페네르바체 센터백 김민재에게 유럽 빅팀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A매치에서도 김민재의 존재감은 크다. 김민재는 한국 축구계에 오랜만에 등장한 굵직한 수비수다. 아니 전례 없다. 김민재는 유럽 무대에서 얼마나 더 성장할 수 있을까. 가능성을 점쳐본다.

  • FEATURE

    최욱이 이기는 게임

    정치를 논하는 것, 그것도 정치인을 앞에 놓고 논하는 건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최욱에게는 쉽다. 최욱은 KBS 생방송 시사 토크쇼 <더 라이브>를 이끄는 선장이다. 최욱이 날카로운 말로 정치인을 세게 꼬집으면 ‘아야!’ 하는 소리만 메아리처럼 들릴 뿐. 아무도 최욱에게 해를 가하지 않는다. 아슬아슬하게 잘 피해가는 최욱의 비법은 무엇일까.

  • FEATURE

    인턴은 다 그래

    파르르 떨리는 입술, 울먹이는 목소리, 삐질삐질 흐르는 땀. 의 인턴기자 주현영 배우가 연기한 것들이다. 인턴이 느끼는 무지에서 오는 괴로움을 표현했다. 그녀의 연기는 전국 인턴들의 마음을 쿡쿡 찔렀다. 나의 인턴 시절도 주마등처럼 스쳤다.

MORE FROM ARENA

  • FASHION

    Do you Know?

    아는 만큼 보인다. 요즘 떠오르는 그루밍 신조어 3가지.

  • FEATURE

    영화 <미나리>가 나고 자란 곳

    당신을 키워낸 땅은 어디인가? 당신이 있기로 택한 곳은 어디인가? 이민 2세대 정이삭 감독의 자전적 영화 <미나리>를 보며 두 가지 질문을 떠올렸다. 한 인간에겐 그마다 발 딛고 자란 곳의 풍경이 깃들어 있다. 미나리 풋내가 뒤섞인 아칸소의 고요한 초지에 대한 이 이야기는 점점 더 빠르게 문화와 인종이 뒤섞이고 경계가 희미해져가는 세계에 도착한, 보편적인 동시에 새로운 설화다. (이 글엔 <미나리>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 LIFE

    기록을 위한 숍

    문방구가 아닌 문구 숍에 갔다. 뽑기와 장난감은 없었다. 대신 연필과 종이를 만졌다. 글자를 썼다. 사각사각, 그 소리를 듣는 순간 울컥했다.

  • INTERVIEW

    돌아온 여자친구

    다시 만났다. 지난해 5월 인터뷰를 한 뒤, 정확히 1년을 달려온 여자친구는 조금 변해 있었다.

  • CAR

    8기통 엔진의 미학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V8 터보 엔진을 탑재한 F8 트리뷰토를 타고 서킷을 달렸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