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The World News

어디서 사고 마시나?

베를리너가 만든 창의적인 술을 만날 수 있는 베를린의 리커 스토어들.

UpdatedOn October 24, 2018

 1  잇 베를린

잇 베를린은 이름에서 알 수 있듯 베를린에서 제작, 생산되는 식료품을 파는 셀렉트 숍이다. 베를린의 동네 이름을 딴 빵과 쿠키 믹스, 베를린의 별미인 커리부어스트를 만드는 양념 팩, 도시 양봉으로 채취한 벌꿀, 독특한 레시피의 겨자와 처트니, 시럽, 팝콘까지 다양하다. 주류 리스트 또한 알차다. 아워 베를린, 베를린 좀머, ‘베를리너 브란트슈티프터(Berliner Brandstifter)’ 등 베스트셀러부터 ‘얼 스피릿(The Earl Spirit)’과 같은 최근에 론칭한 증류주까지 매니저가 직접 맛보고 고른 제품들만 취급한다. 무엇보다 반가운 것은 카운터에 문의하면 몇 가지 술을 맛볼 수 있다는 것이다. 또 미니어처 사이즈가 준비되어 있어 종류별로 부담 없이 챙기기 좋다. 미니어처 사이즈는 ‘아인 피어텔’의 바질 맛 레모네이드, ‘글램 콜라’ 등의 음료와 섞어 즉석 칵테일로도 즐길 수 있다.
eatberlinstore.de

 2  파노라마 바

베를린 최고의 클럽인 베르크하인의 파노라마 바와 헷갈려서는 안 된다. 이곳은 베를린 서쪽 빌헬름 교회 맞은편에 위치한 호텔 ‘모텔 원 베를린 어퍼웨스트’에 위치한다. 베르크하인의 바와 달리, 드넓고 쾌적하며 입장하기도 쉽다. 특히 진이라면 죽고 못 사는 진 마니아들이 감탄할 만한 곳이다. 무려 30여 페이지의 ‘진 메뉴북’이 따로 있을 정도로 베를린에서 가장 다양한 진을 즐길 수 있는 바 중 하나다. 총 39가지 진이 준비되어 있는데 그중 베를린에서 제조한 것만 9가지. 바는 근사한 전망을 품은 루프톱 공간도 있다. 호텔 전체를 영화를 테마로 꾸민 만큼 파노라마 바의 실내, 루프톱에서도 영화 소품, 유명 영화배우의 이름을 적은 의자 등을 찾아볼 수 있다.
www.motel-one.com/en/hotels/berlin/hotel-berlin-upper-west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WORDS & PHOTOGRAPHY 서다희(〈넥스트 시티 가이드〉 디렉터)

2018년 10월호

MOST POPULAR

  • 1
    The Pioneers : 김지운 감독
  • 2
    술과 어울리는 잔
  • 3
    박찬욱 감독과 디테일
  • 4
    우리가 결혼하지 않는 이유
  • 5
    바다를 담은 향수

RELATED STORIES

  • FEATURE

    네가 좋으면 나도 좋아

    세계 3대 아트페어 ‘프리즈’가 아시아 최초로 서울에서 열린다. ‘프리즈’가 서울을 지목한 이유에는 젊은 한국 아티스트에 대한 전 세계의 높은 관심도 한몫했다. 그 중심에는 K-팝 스타가 있다. BTS의 RM을 비롯해 아트에 열정적인 K-팝 스타들이 아트페어를 서울로 이끌었다. 아트 신에서 K-팝 스타가 갖는 영향력을 짚는다.

  • FEATURE

    한국이 안전해?

    국뽕 유튜브 콘텐츠의 주요 소재는 한국의 치안이다. 한국은 세계에서 손꼽히는 안전한 나라다. 외국인은 상상도 할 수 없을 만큼 강력 범죄와 절도가 드물다. 하지만 우리는 그들이 상상도 못할 만큼 자살과 고독한 죽음이 많다. 한국 사회는 정말 안전한가? 통계를 바탕으로 한국 사회의 안전을 진단한다.

  • FEATURE

    메타버스, 합종연횡의 시대로

    메타버스 스탠더드 포럼(MSF)이 발족했다. 메타버스를 개발하는 다양한 분야가 서로 연구를 공유하며 생태계를 만들자는 것이다. 중요한 변화의 첫걸음이다. 메타버스 미래를 낙관하며 메타버스 글로벌 표준이 필요한 이유와 생태계가 사용자에게 미칠 영향을 살펴본다.

  • FEATURE

    사랑했던 목소리

    반복해서 듣던 음악에는 그 시절의 기억이 담긴다. 사랑하고, 사랑받던 시절 들은 음악들을 소환했다. 사랑할 수밖에 없었던 보컬들이다.

  • FEATURE

    바가지 공화국을 아십니까

    가평 1박에 1백50만원은 합당한 금액이 맞을까. 차량 대여와 유류비, 식사 값까지 더하면 2백만원을 웃돈다. 합리적인 여행의 조건에 대한 생각은 ‘우리는 왜 이렇게까지 돈을 들여 가평으로 향했을까’ 하는 회의감으로 번졌다.

MORE FROM ARENA

  • FASHION

    FASHION BOOK

    서로 다른 관점으로 해석한 남다른 패션 북.

  • DESIGN

    가능한 생활

    쓰레기 배출과 환경오염으로 직결되지 않는, 지속 가능한 삶에 가까워질 수 있는 어떤 물건들.

  • LIFE

    라라랜드행 심야버스

    샌프란시스코에서 잠들었는데 로스앤젤레스에서 깼다. 움직이는 호텔 ‘캐빈’ 버스가 좁힌 두 도시 간의 거리.

  • WATCH

    도시 모험가의 시계

    도시의 모험가에게.

  • CAR

    시승 논객

    현대자동차 더 뉴 팰리세이드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