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The World News

고민 없는 쇼핑

클릭 한 번에 이미 완성된 룩을 통째로 배송해주는 온라인 콘셉트 스토어 ‘워드로브 NYC(Wardrobe NYC)’가 등장했다.

UpdatedOn October 23,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0/thumb/40206-337445-sample.jpg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0/thumb/40206-337352-sample.jpg

 

호주 기반의 디자이너 조시 구트와 스타일리스트 크리스틴 센테네라가 만든 브랜드, 낱개 아이템이 아닌 ‘룩 전체’를 하나의 세트로 선보인다. 신선한 전개 방식으로 ‘미니멀 안티 패션’의 세계를 개척했다는 호평을 받으며 뉴욕의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는 중. 어느 정도냐고 묻는다면, 디자이너 버질 아블로가 2017년 브리티시 패션 어워드 레드 카펫에서 첫 번째 시즌을 착장 그대로 입었고, 카일리 제너를 비롯해 그녀의 자매들이 평소에 즐겨 입는 것으로 유명하다.

시즌별로 선보이는 룩은 하나에서 두 개 정도라서 복잡하게 고민할 필요가 없다. 결정할 건 오로지 착장 수와 사이즈뿐. 가장 최근에 선보인 두 번째 컬렉션은 5피스와 10피스로 출시했다. 반소매, 긴소매 티셔츠, 러닝 쇼츠, 레깅스 등 스포츠웨어가 주제다. 거기에 아디다스 스니커즈 ‘Yung-1’과 협업해 각각 한 자리를 차지했다.

가격대는 5피스가 약 5백82달러, 바람막이 재킷 등이 추가된 10피스는 약 1천1백64달러. 아이템 하나당 약 1백 달러로 충분히 납득할 만한 선이다. 오늘도 무엇을, 어떻게 입어야 할지 고민이라면 홈페이지(www.wardrobe.nyc)에 들어가보길. 집 앞까지 완벽한 착장을 보내주는 서비스를 한국에서도 경험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장군
WORDS 김지은(뉴욕 편집숍 CURVE MD)
PHOTOGRAPHY 게티이미지

2018년 10월호

MOST POPULAR

  • 1
    '은빈은 알고 있다' 박은빈 미리보기
  • 2
    우리가 다시 읽어볼게요
  • 3
    김소연의 3막
  • 4
    청년 고경표
  • 5
    스무살의 NCT DREAM

RELATED STORIES

  • FEATURE

    틱톡으로 본 2020년

    2020년 틱톡이 가장 뜨거웠던 순간을 짚는다. 월별로 보는 틱톡 하이라이트다.

  • FEATURE

    4인의 사진가

    라운디드 A 에디션(Rounded A edition)은 고감도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라운디드와 <아레나>가 함께 기획한 프로젝트다. 라운디드 A 에디션에 참가한 사진가 네 명의 목소리와 그들의 작품이다.

  • FEATURE

    너만 인싸야?

    나도 인싸다. 왜 틱톡에 열광하는 것일까.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틱톡 세계에 잠입했다.

  • FEATURE

    틱톡 만드는 사람들

    틱톡의 음원 저작권은 어떻게 관리할까? 재밌는 스티커 기능은 어떻게 만들어질까? 매일 틱톡을 보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르는 틱톡 직원들을 만나봤다.

  • FEATURE

    세상을 이끄는 틱톡 크리에이터들

    음악을 즐기는 방법, 아티스트와 소통하는 법, 창의성을 드러내는 방식은 틱톡을 기점으로 변했다. 틱톡과 함께 세상을 바꿔나가고 있는 영향력 있는 틱톡커들이다.

MORE FROM ARENA

  • FEATURE

    2030이 회사에 목매지 않는 이유

    회사에 충성하며 승진의 부푼 꿈을 꾸는 건 옛말이다. 안 먹고 안 쓰고 모아봤자 급등하는 부동산 시장과 주식 시장을 보면 허탈함만 밀려올 뿐. 요즘은 월급만큼 초라한 것도 없다. 회사는 좁은 취업문을 뚫고 입사한 사원에게 예전과 같이 미래를 담보하지 않는다. 회사에서 성공하기보다는 성공하기 위해 회사에 잠깐 발을 담그겠다는 심산이다. 티끌 모아봤자 티끌인 시대, 청년의 박탈감은 클 수밖에 없다.

  • FEATURE

    샬럿&제임스 매독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뮤지션 루피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LIFE

    당신을 설레게 할 새로운 소식 4

    아이폰 12부터 파리 ‘부트 카페’의 서울 진출까지, 기다림의 미학을 일깨워 줄 뉴스들.

  • FASHION

    SAVE THE ENVIRONMENT

    지속가능성을 실천하는 패션 브랜드는 많다. 그들은 환경을 보호하는 제품과 캠페인을 만들며 지속 가능한 삶을 위해 노력한다. 그 중 ‘세이브 더 덕(SAVE THE DUCK)’은 자체 개발한 소재와 재활용 제품은 물론 우리의 생활 습관과 옷을 대하는 태도까지 고려하며 친환경적인 태도를 전개한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CEO 니콜라스 바르지(Nicholas Bargi)가 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