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The World News

고민 없는 쇼핑

클릭 한 번에 이미 완성된 룩을 통째로 배송해주는 온라인 콘셉트 스토어 ‘워드로브 NYC(Wardrobe NYC)’가 등장했다.

UpdatedOn October 23,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0/thumb/40206-337445-sample.jpg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0/thumb/40206-337352-sample.jpg

 

호주 기반의 디자이너 조시 구트와 스타일리스트 크리스틴 센테네라가 만든 브랜드, 낱개 아이템이 아닌 ‘룩 전체’를 하나의 세트로 선보인다. 신선한 전개 방식으로 ‘미니멀 안티 패션’의 세계를 개척했다는 호평을 받으며 뉴욕의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는 중. 어느 정도냐고 묻는다면, 디자이너 버질 아블로가 2017년 브리티시 패션 어워드 레드 카펫에서 첫 번째 시즌을 착장 그대로 입었고, 카일리 제너를 비롯해 그녀의 자매들이 평소에 즐겨 입는 것으로 유명하다.

시즌별로 선보이는 룩은 하나에서 두 개 정도라서 복잡하게 고민할 필요가 없다. 결정할 건 오로지 착장 수와 사이즈뿐. 가장 최근에 선보인 두 번째 컬렉션은 5피스와 10피스로 출시했다. 반소매, 긴소매 티셔츠, 러닝 쇼츠, 레깅스 등 스포츠웨어가 주제다. 거기에 아디다스 스니커즈 ‘Yung-1’과 협업해 각각 한 자리를 차지했다.

가격대는 5피스가 약 5백82달러, 바람막이 재킷 등이 추가된 10피스는 약 1천1백64달러. 아이템 하나당 약 1백 달러로 충분히 납득할 만한 선이다. 오늘도 무엇을, 어떻게 입어야 할지 고민이라면 홈페이지(www.wardrobe.nyc)에 들어가보길. 집 앞까지 완벽한 착장을 보내주는 서비스를 한국에서도 경험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장군
WORDS 김지은(뉴욕 편집숍 CURVE MD)
PHOTOGRAPHY 게티이미지

2018년 10월호

MOST POPULAR

  • 1
    유병재와 원진아의 이 시대 시트콤 <유니콘>
  • 2
    우울할 땐 푸딩을 먹어요
  • 3
    2022 F/W 트렌드와 키워드 11
  • 4
    <환혼>의 황민현
  • 5
    멈추지 않고 성장하는 서현

RELATED STORIES

  • FEATURE

    뉴진스를 보는 세 가지 시선

    지금 K-팝 신에서 가장 뜨거운 것들. 뉴진스, 민희진 그리고 민희진의 뉴진스 마케팅. 뉴진스를 둘러싼 이슈들을 세 가지 시선으로 분석했다.

  • FEATURE

    스포츠가 지구를 지킨다

    곧 카타르에서 월드컵이 개최된다. 세계 최대의 축구 이벤트가 사막에서 개최되면 탄소가 얼마나 많이 배출될지 가늠조차 하기 어렵다. 스포츠 이벤트가 기후변화에 끼치는 영향은 상당하다. 가장 인기 있는 프로 스포츠, 특히 유럽 축구 빅리그는 스포츠 기후 행동 협정에 참여해 적극적인 친환경 정책을 펼치고 있다. 스포츠와 기후변화의 상관관계를 짚는다.

  • FEATURE

    아담은 바이러스로 죽지 않았다

    ‘로지’ 같은 가상인간이 계속 등장하지만, 정작 이들에게 관심 갖는 건 뉴스 기사와 미디어 광고뿐이다. 반면, 얼마 전 지하철 광고판을 점령했던 ‘우마무스메’ 캐릭터와 최근 세빛둥둥섬을 침몰시킨 ‘원신’ 게임의 압도적인 팬덤 규모를 보면, 2D 미소녀 캐릭터에 대한 20대 남성의 관심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워 보인다. 가상인간에겐 없고 2D 애니메이션 캐릭터에겐 있는 콘텐츠의 힘은 무엇일까.

  • FEATURE

    고전적 독후감 #끝없이 두 갈래로 갈라지는 길들이 있는 정원

    가을이라 독서를 하자는 건 아니지만, 가을이라 괜히 고전소설에 눈길이 간다. 세 명의 에디터가 각자 고전소설을 읽고, 자신을 돌아본다. 가을은 성찰의 계절이다.

  • FEATURE

    고전적 독후감 #달과 6펜스

    가을이라 독서를 하자는 건 아니지만, 가을이라 괜히 고전소설에 눈길이 간다. 세 명의 에디터가 각자 고전소설을 읽고, 자신을 돌아본다. 가을은 성찰의 계절이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숨길 수 없어요

    신혜선은 예쁘다. 예쁘기만 하다. 뭘 꾸미고 가리는 데엔 취미 없는 여자라서 더.

  • CAR

    선 굵은 SUV

    중량감 있는 매력으로 무장한 기아자동차의 모하비 더 마스터가 돌아왔다. 정통 SUV 왕좌를 노린다.

  • ARTICLE

    Shades of Gray

    회색이 가진 적당히 지겹고 얌전한 멋의 변칙.

  • CAR

    Classy Driving

    근사하게 달리는 법을 아는 자동차들.

  • FASHION

    정경호 'IN THE ROOM' 미리보기

    정경호, 세련된 영화 같은 화보 공개. 정경호가 모노 드라마를 찍는다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