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The World News

이세와 라이의 뉴욕 패션위크 런웨이

첫 번째 런웨이 컬렉션으로 뉴욕 패션위크에 데뷔하는 이세(IISE)와 두 번째 뉴욕 런웨이에 서는 이청청의 라이(LIE)가 지금 서울의 패션을 선보인다.

UpdatedOn October 23,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0/thumb/40203-337494-sample.jpg

2019 S/S IISE

2019 S/S IISE

2019 S/S IISE

2019 S/S IISE

2019 S/S IISE

2019 S/S IISE

2019 S/S IISE

2019 S/S IISE

미국 뉴저지에서 자란 테렌스와 케빈 킴 형제는 학생 때부터 스니커즈와 패션을 좋아했다. 집에는 항상 오래된 한국식 장롱과 전통 한지 그림이 있었다. 2015년 서울에서 첫 컬렉션을 선보였던 이세(IISE)는 2019년도 봄·여름 시즌, 한국 패션과 콘텐츠를 세계에 알리는 컨셉 코리아(Concept Korea)의 후원으로 뉴욕 패션위크에서 첫 번째 런웨이 컬렉션을 선보였다. 컬렉션 주제는 ‘저항(Protest)’이다.

케빈과 테렌스가 영감받은 전통 요소로부터 출발한 이세는 지금 주변에 일어나는 일상 속 강렬한 경험을 컬렉션에 반영하기 시작했다. 형제가 매일 출퇴근하며 지켜본 광화문과 서울시청 광장의 모습은 역동적인 도시, 서울의 단면을 상징한다. 새로운 컬렉션을 준비하면서 둘은 과거 한국의 민주화운동에까지 도달했다. 이세에게 한국의 저항이란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로 이어지는 발전을 반영한다. 케빈은 “저항은 갈등의 상징이 아닌 커뮤니티의 상징”이라고 했다.

이세가 고전적인 서양 복식 아이템에 한국 문화를 덧입힌 동시대적인 옷을 만드는 데 특출한 재능을 보이는 가장 큰 이유는, 그들이 한국 핏줄이면서도 이방인으로서 우리 문화를 새롭게 보는 시각을 지녔기 때문이다. 동시대 스트리트 웨어를 고전적인 남성 패션과 결합하고, 한국의 전통 실루엣과 소재를 억지스럽지 않게 녹인다. 이세가 생각하는 ‘메이드 인 서울(Made in Seoul)’의 지금이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0/thumb/40203-337491-sample.jpg

2019 S/S LIE

2019 S/S LIE

2019 S/S LIE

2019 S/S LIE

2019 S/S LIE

2019 S/S LIE

2019 S/S LIE

2019 S/S LIE

여성복 레이블 ‘라이(LIE)’를 만든 이청청은 어린 시절부터 유명한 패션 디자이너인 아버지, 이상봉을 따라 세계 곳곳을 여행했다. 아프리카, 인도, 또 다른 수많은 도시에서 겪은 다양한 경험은 그가 세계 곳곳의 여성을 위한 컬렉션을 만드는 계기가 되었다. ‘Love, Identity, Ego’의 머리글자를 딴 라이는 ‘Everyday wear luxury with a twist’를 추구한다.

2019년도 봄·여름 시즌, 컨셉 코리아와 함께 다시 한번 뉴욕 패션위크 무대를 밟은 이청청은 미국의 대표적인 여성 비행사, ‘아멜리아 이어하트(Amelia Earhart)’에게서 영감받은 컬렉션을 선보였다. “자신을 믿고, 도전하기를 두려워하지 않는 에너지를 라이의 스타일에 결합해 보여주고 싶었어요. 강렬한 디테일, 부드러운 색상, 테일러링과 애슬레저 스타일이 결합한 새로운 여정입니다.”

그는 여성이 무엇을 원하고, 무엇이 되어야 하는지 이야기하고 싶어 한다. “여성은 완전할 필요가 없고, 그들의 불완전함에는 이미 완벽한 개성이 담겨 있다고 말하고 싶었습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WORDS 홍석우(패션 저널리스트)

2018년 10월호

MOST POPULAR

  • 1
    백호의 로스트 하이웨이
  • 2
    육준서의 스펙트럼
  • 3
    일러스트레이터 맥스 달튼
  • 4
    'BE POWERFUL' <강철부대> 김민준, 김상욱, 육준서, 정종현 화보 미리보기
  • 5
    우직한 류승룡

RELATED STORIES

  • ARTICLE

    스승은 말했고

    “세 사람이 길을 갈 때 그중엔 반드시 내 스승이 있으니.” 따듯한 말 한마디, 뼈아픈 지적, 닮고 싶은 품위, 저렇게 살지 않겠다는 반면교사 …. 누구에게든 배울 것이 있다. 나의 스승이 말했던 잊을 수 없는 그 말.

  • ARTICLE

    가상세계 문턱에서

    우리는 어떻게 가상자산을 모을 수 있을까. 가상세계와 현실의 접점이 늘어나며, 현실과 가상세계의 가치가 혼재된 근미래. 개발자도 IT 기업도 인플루언서도 거대 자본을 소유한 것도 아닌 보통의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가상세계에서 자산을 축적할 방법을 강구해봤다.

  • ARTICLE

    GREEN SHOWER

    잠시 걸어두고 천천히 살펴보세요.

  • ARTICLE

    조금 먼 미래의 기본소득제

    월급 빼고 다 오른다는데, 이러다 월급이 가장 값어치 없는 시대가 오는 건 아닐까. AI와 로봇이 일자리를 대체한 조금 먼 미래를 상상해본다. 기본소득제에 의지해야하는 청년들은 무슨 꿈을 꾸게 될까?

  • ARTICLE

    향기의 원천

    직관적으로 향을 이해하기 위해 향수를 이루는 재료들을 살펴봤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SPECTRUM' 육준서 화보 미리보기

    <강철부대> 육준서 “새로운 도전은 언제나 의미 있다”

  • INTERVIEW

    아티스트 팀 아이텔

    독일의 현대 미술을 이끄는 작가 팀 아이텔의 작품은 간결하다. 덜어내는 것으로 작업을 마무리한다는 그의 작품은 그 앞에 오래 머물게 하는 힘이 있다.

  • FEATURE

    코인 탑승기

    너도 하고, 쟤도 하고, 나 빼고 모두 한다는 암호화폐 투자. 지난 연말부터 급등한 비트코인과 알트코인 투자 사례다. 누군가 번 만큼 누군가는 잃었다.

  • FEATURE

    구독의 함정

    구독 경제가 일상이 된 사회, 소비자들은 구독이라는 꿀과 구독이라는 늪 사이에서 종종 고민에 빠진다. 넷플릭스부터 스포티파이, 애플뮤직, 유튜브 프리미엄, 로켓배송, 책과 음식과 술과 글까지, 정기구독만 하면 전 세계 라이브러리를 돌 수 있고 문 앞에 생필품이며 각종 취향의 목록까지 배송받을 수 있다. 문제는 나도 모르는 신용카드 대금이 1개월치, 6개월치, 1년치, 야금야금 선결제되어 눈덩이처럼 불어난다는 것이다. 그런데 내가 그 많은 구독 서비스들을 신청해놓고 제대로 이용은 하는 걸까? 구독이라는 편리와 함정 사이, 경계해야 할 것들을 짚어본다.

  • CAR

    시승논객

    폭스바겐 티록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