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The World News

낯선 조합이 빚은 일본식 교자

도쿄 힙스터들은 교자를 간장에 찍어 먹지 않는다.

UpdatedOn October 17,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0/thumb/40160-336530-sample.jpg

 

도쿄는 일본의 색깔로 세계의 공감을 끌어내는 데 탁월한 도시다. 요식업도 예외는 아니다. 일본식 교자로 전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교자 잇(Gyoza it)’은 도쿄에서 가장 힙한 교자 전문점으로 평가받는다.

교자잇은 도쿄 올림픽 전후로 도쿄를 방문하는 외국인을 타깃으로 삼아 2017년부터 2022년까지만 운영된다. 전 세계인을 맞이하는 팝업 매장인 만큼 세련된 인테리어에 길쭉한 바와 오픈 키친으로 탁 트인 공간을 연출했다.

교자를 모티브로 한 조명과 메뉴판은 교자 전문점의 정체성을 강조한다. 소박한 식당이나 선술집에서 판매하던 교자를 바와 레스토랑으로 가져와 진부한 조합의 틀을 깨자, 현지인까지도 줄 서기 시작했다.

전통적인 교자부터 오리고기, 가지 등을 이용한 독특한 메뉴는 물론, 함께 제공하는 6가지 소스로 교자의 매력을 배가한다. 트러플 소금, 유자 후추 페이스트, 다시마 후리가케, 토마토소스, 폰즈 식초, 겨자로 구성된 6가지 소스는 교자를 간장에 찍어 먹는다는 통념을 깨고 차원이 다른 맛을 선보인다.

같은 종류의 교자라도 다른 맛을 느낄 수 있고, 교자의 종류마다 어울리는 소스를 찾는 재미를 더해준다. 다 같이 교자를 먹으면서도 각자의 취향을 찾아갈 수 있다. 교자 잇은 술 메뉴에서 또 한 번 선진적인 감각을 보여준다.

일본주를 주로 판매하는 평범한 교자 전문점들과는 달리 다양한 술 종류를 취급한다. 병 단위 판매가 기본인 사케, 와인, 샴페인 등을 잔 단위로 판매하는 것도 특징이다.

외국인이 교자마다 어울리는 술과 페어링해서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오리고기 교자는 와인에 최적이라고 메뉴판에 명시되어 있다. 전 세계에 교자의 매력을 알리고자 하는 매장답게 술 메뉴마저도 고객 친화적이고, 교자 친화적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서동현
WORD&PHOTOGRAPHY 최경희(트래블코드 이사)

2018년 10월호

MOST POPULAR

  • 1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 2
    주식 탐험가 강방천
  • 3
    주지훈의 자리
  • 4
    THE MAXIMUM
  • 5
    이미 떴어?

RELATED STORIES

  • FASHION

    THE MAXIMUM

    비로소 정점에 도달한 파워 숄더 실루엣.

  • FASHION

    오색 빛 스키 스타일

    밝고 명랑한 오색 빛깔 스키 스타일.

  • FASHION

    SUNSHINE DAYS

    매일 이렇게 눈부신 그대와.

  • FASHION

    패션 브랜드의 책

    브랜드의 역사성을 기리며 탄생한 패션 북.

  • FASHION

    ‘집콕’ 시대의 패션

    집에서 보내는 시간을 충분히 아늑하고 의미 있게 만들어줄, 매일같이 가까이 하는 라운지 웨어 브랜드 3.

MORE FROM ARENA

  • CAR

    ICE DRIVING

    차가운 빙판에서 추는 뜨거운 엔진들의 춤.

  • LIFE

    어른의 팬시 용품

    책상은 침대보다 오랜 시간 머무는 자리다. 그 위에 올린 팬시 용품은 그 사람의 취향과 안목을 그대로 보여준다.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라운디드(Rounded)에서 당신의 취향을 돋보이게 할 팬시 용품들을 골랐다.

  • FASHION

    INVITE YOU

    우리만의 콘셉추얼 프라이빗 파티를 위한 필수 해시태그.

  • FASHION

    중무장 아우터들: Overcoat

    혹한 대비가 필요한 12월, 보다 견고하고 멋지게 중무장할 수 있는 아우터들.

  • FEATURE

    10시 10분 그리고 1분

    얻는 게 있으면 잃는 것도 있다. 크리스마스라고 다를 것 없다. 에디터들이 축복의 밤에 잃은 것과 얻은 것을 고백한다. 담담한 어조로 솔직하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