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The World News

크리에이티브한 베를린에선 요즘 뭘 마시지?

베그 비어(Wegbier), 독일어로 ‘길맥’이 자연스러운 베를린. 하지만 베를린에는 맥주만 있는 것이 아니다. 특히 요즘은 젊은 사업가들이 만든 개성 있는 리커들이 눈길을 끈다. 전통적인 맥주 강국의 수도 베를린이 젊은 크래프트 리커 크리에이터들에 의해 변화하고 있다.

UpdatedOn October 15,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10/thumb/40072-335100-sample.jpg

 

필립 바흐뮐러의 진 저 베를린

베를린 프렌츨라우어베르크는 중심가인 미테의 북동쪽을 차지하는 지역이다. 이곳은 과거 동독 지역으로 통일 후 독일은 물론 전 세계에서 몰려온 젊은이들이 버려진 건물을 찾아 밤새 파티를 벌이던 곳이었다. 그랬던 젊은이들이 세월이 흘러 안정적인 직장을 찾고 가정을 이루며 이곳은 소위 ‘여피를 위한 동네’로 탈바꿈했다. 서브컬처의 현장이 넘실대던 카페와 갤러리, 클럽 등은 문을 닫고 고급 레스토랑, 유기농 마켓 및 식료품점과 리빙 숍, 아동용품점 등이 들어섰다.

대표적인 곳이 콜비츠 거리다. 이곳에 인상적인 식료품점이 하나 있다. 구르메 가라지다. 베를린 음식 업계의 젊은 창작자들, 이들이 만든 개성 있는 제품들을 한데 만날 수 있는 가게. 감각적인 패키지가 인상적인 주류들로 장식한 코너에는 대부분 베를린에서 제작된 맥주, 스피릿, 리큐어들이 모여 있다.

구르메 가라지의 한쪽 벽면에는 ‘메이드 인 베를린’이라는 슬로건이 새겨져 있다. 구르메 가라지의 오너는 베를린 푸드 신의 젊은 사업가 필립 바흐뮐러(Philip Bachmu¨ller)다.

그는 얼마 전 ‘구르메 스피릿의 대표’라는 새로운 직함을 추가했다. 파트너인 주조가 피터 미나레흐와 함께 크리에이티브한 진 브랜드 ‘진 저 베를린(Gin Ger Berlin)’을 만들면서다. 진 저 베를린은 런던 드라이 진을 베이스로 은은한 생강 향, 베를린의 푸른 숲을 연상시키는 솔 향을 담은 독특한 진이다.

“파트너를 만나 콘셉트를 정하고 완성품을 만들기까지 일 년이 조금 넘게 걸렸어요. 원하는 맛과 품질의 제품을 만드는 공정에 꽤 많은 시간과 정성을 들였죠.”

그는 독일의 전통적인 부자 도시 뒤셀도르프 출신이지만 베를리너가 되기를 자처했다. 미식 관련 사업을 하기엔 베를린이 최고의 도시이기 때문이다.

“베를린은 갖가지 아이디어가 넘치는 젊은 사업가, 재능 있는 창작자, 크리에이티브한 산업에 호의적인 도시 정책 등 삼박자를 고루 갖췄죠. 한 가지 더, 이곳에는 그 어떤 독일 도시보다 새로운 문물에 개방적인 사람들이 살아요. 글로벌한 환경도 한몫하고요.”

베를린에 크래프트 리커 붐이 분 것은 2010년대 초반이다. 음식을 비롯해 문화 전반에 ‘로컬’이라는 키워드가 떠오르고 스타트업 회사들이 베를린으로 몰려들 때였다. 유럽 최고의 파티를 즐길 수 있는 도시이다 보니 주류 시장이 성장했고 그만의 개성과 철학을 중시하는 베를리너의 특성에 따라 각기 다른 레시피와 스토리의 술들이 속속 탄생했다. 필립은 마지막으로 덧붙였다.

“게다가 장인 정신에 충실한 독일인이잖아요. 파트너인 피터는 젊지만 집안 대대로 양조장을 운영해왔어요. 포장만 번지르르한 힙스터 술로 인식되고 싶지 않아요. 같은 생각을 가진 훌륭한 생산자들이 많아요.”

구르메 가라지 앤 스피릿

구르메 가라지 앤 스피릿

구르메 가라지에선 베를린의 로컬 맥주와 스피릿, 리큐어와 함께 기념품으로 챙겨 가고픈 베를린 스타일의 식료품들을 찾을 수 있다. 구르메 스피릿은 베를린 서쪽 도심 속 숲인 그뤼네발트에 테이스팅 룸을 운영한다. 구르메 스피릿에서 제조하는 진과 이 진으로 만든 칵테일을 맛볼 수 있다. 그룹으로 신청 가능하다.
www.gourmetgarageberlin.de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WORDS&PHOTOGRAPHY 서다희(<넥스트 시티가이드> 디렉터)

2018년 10월호

MOST POPULAR

  • 1
    SF9의 인성 & 영빈
  • 2
    스타트업? 이것만 조심해!
  • 3
    위버스, 경쟁을 거부하는 1인자의 힘
  • 4
    THE SHOPPER
  • 5
    올 가을엔 골프 칠 거야

RELATED STORIES

  • INTERVIEW

    제주의 바람

    아티스트 목정훈은 제주에 산다. 거기서 그림도 그리고, 유목을 주워다 작품을 만들며, 집과 가게를 제 손으로 꾸려 삶을 이어간다.

  • INTERVIEW

    MANNER MAKES A GOLFER

    40년 골프 구력을 지닌 캘러웨이 골프 코리아 이상현 대표와 출발선에 선 캘러웨이 어패럴의 방향성과 골프 매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 INTERVIEW

    아도이의 귀환

    아도이는 국내 인디 뮤직 신에서 출중한 밴드다. 묵묵하게 자신들의 음악적 정체성을 확고하게 구축한 아도이. 6곡의 멋진 트랙을 수록한 EP 로 돌아온 아도이가 IWC의 파일럿 워치와 만났다.

  • INTERVIEW

    아틀리에 에르메스 개인전 - 작가 현남이 그린 형형색색 도시 전경

    폴리스티렌 굴 속에 산업 재료를 부어 넣자, 과열되고 뒤섞인 재료들은 작가도 예상치 못한 방식으로 꿈틀꿈틀 생동하며 첨탑을 만들어낸다. 아틀리에 에르메스에서 개인전을 진행 중인 젊은 작가, 현남이 그려내는 형형색색 도시 정경.

  • INTERVIEW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의 주역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의 주역이자 신예 배우 박세완, 신현승, 한현민을 만나 이 시트콤이 뭐가 그렇게 재밌는지 꼬치꼬치 캐물었다. 이들은 모두 입을 모아 이 작품은 제목과 별개로 삶은 다분히 살 만하다고, 내일은 여전히 희망적이라는 메시지를 전하는 이야기라 했다.

MORE FROM ARENA

  • ARTICLE

    겹치고 겹치기

    혹독한 추위에 대적하는 지능적인 레이어링 방법.

  • ARTICLE

    Country Road

  • FEATURE

    코로나19의 실체

    취재할 수 없는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다뤄야 할까. 대대적인 봉쇄령에도 사람들은 일상을 지속한다. 베란다에서 글을 쓰고,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고, 저항과 논쟁을 이어가고, TV 쇼에 문자 투표를 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라이프스타일은 지속된다. 세계 12개 도시의 기자들이 팬데믹 시대의 삶을 전해왔다. <모노클> <뉴욕타임스> <아이콘> <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그넘> 기자들이 전해온 21세기 가장 암울한 순간의 민낯과 희망의 기록이다. 지금 세계는 이렇다.

  • DESIGN

    WIND BLOW

    문을 열고 밖으로 나가야 가을이 오는 것을 알 수 있다.

  • ARTICLE

    [A-tv] Zegna XXX Party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새로운 컬렉션, Zegna XXX 론칭 파티 현장 공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