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남성 패션의 성지

브루넬로 쿠치넬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 국내 첫 남성 단독 매장이 오픈했다. 고전적인 우아함에 현대적이고 혁신적인 영감을 접목한 이번 시즌 F/W 컬렉션을 만날 수 있다.

UpdatedOn September 04,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8/thumb/39817-330652-sample.jpg

 

브루넬로 쿠치넬리가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본관 6층에 첫 번째 남성 단독 매장을 오픈했다. 기존에 남성과 여성 제품을 함께 판매하는 매장을 중심으로 운영해왔으나, 매장을 찾는 남성 고객들이 매년 꾸준히 증가해 쇼핑의 편의성을 높이고자 남성 전문 매장을 오픈한 것.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8/thumb/39817-330653-sample.jpg

 

이번에 오픈한 브루넬로 쿠치넬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이탈리아 솔로메오 지역의 감성이 녹아 있는 편안한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소파, 카펫, 쿠션 등 매장을 구성하는 대부분의 패브릭과 가구는 이탈리아에서 직접 제작했다. 고급스러운 가구와 생활 소품, 여기에 품격을 더한 원목 바닥과 매장 곳곳에 비치된 액자는 매장에 들어선 순간 마치 따뜻한 집이 맞아주는 듯한 느낌이 든다.

이번 단독 매장에서는 특별한 인테리어와 함께 브루넬로 쿠치넬리 남성의 올해 F/W 컬렉션을 만나볼 수 있다. 2018 F/W 남성 컬렉션은 마치 시 속에 담긴 자연스러운 리듬이나 운율처럼 굉장히 친밀하게 다가온다. 최고급 품질의 가죽 소재와 완벽하게 어우러지는 캐주얼한 느낌의 가죽 재킷, 뛰어난 소재와 장인 기술, 브루넬로 쿠치넬리 고유의 디테일이 살아 있는 니트웨어 등을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선아
PHOTO 신세계인터내셔널 제공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크리스토퍼 놀런의 시계들
  • 2
    이준기라는 장르
  • 3
    T1 테디, 칸나, 커즈 '라인 앞으로' 미리보기
  • 4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 5
    山水景石 산수경석

RELATED STORIES

  • INTERVIEW

    그냥 초아야

    3년 전이었다. 초아는 무대 뒤로 갔고, 그대로 증발했다. 근황도 없었다. 그리고 때늦은 장맛비처럼 갑자기 돌아왔다. 마음을 비우고 한결 편안해진 자연 그대로의 모습으로. 초아가 겪은 지난 3년간의 심경 변화를 글로 옮긴다.

  • INTERVIEW

    빅톤의 두 청년

    한승우는 오래도록 타오르고 싶다. 최병찬은 앞이 보이지 않을 때, 눈을 감고 한 번 더 생각한다. 자신을 믿고 나아가는 빅톤의 두 청년을 만났다.

  • INTERVIEW

    이준기라는 장르

    “일이 곧 자기 자신이 되어버린 사람에게, 배우 이준기와 인간 이준기를 나누는 건 어리석은 일이겠지?” 이준기는 당연한 걸 묻는다는 듯 “그렇다”고 답했다. “그냥 인간 이준기는 심심하고 외롭거든.” 배우라는 일을 이토록 사랑하는 배우, 스태프들과 함께 훌륭한 오케스트라를 연주할 줄 아는 배우를 만났다.

  • INTERVIEW

    지금 강다니엘

    지난해 9월 이후 다시 강다니엘이 <아레나>의 카메라 앞에 섰다. 1년이 조금 넘는 시간 동안 강다니엘은 두 가지 색을 더 보여주었고, 조금 더 여유가 생겼으며, 어조에선 성숙함이 묻어났다. 변한 건 많지만 머릿속을 새하얗게 만드는 미소는 여전했다.

  • INTERVIEW

    이준기라는 장르 미리보기

    이준기, 강렬하고 시크한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공개. “지금의 이준기는 과거의 이준기를 넘어설 수 있을까? 지금의 나는 과거의 나만큼 치열한가?”

MORE FROM ARENA

  • CAR

    NIGHTCRAWLER

    불빛을 찾아 여름밤을 떠돌았다.

  • ISSUE

    CINEMATIC MOMENT

  • FASHION

    큰 백과 작은 백

    크기에 상관없이 존재감이 두드러지는 빅 백과 미니 백 6.

  • FILM

    폭스바겐 x 아레나

  • INTERVIEW

    조이를 찾는 모험

    ‘조이’라는 이름이 낯설었던 열아홉 살 박수영은 이제 자신이 누구인지, 아름다움이 무엇인지, 강한 건 무엇인지, 기쁨이란 무엇인지 조금은 알게 됐다. 무성한 숲처럼 깊어진 조이라는 세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