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고전과 혁신 사이

고전적인 우아함을 바탕으로 모던하고 혁신적인 영감이 어우러져 완성된 브루넬로 쿠치넬리 2018 F/W 남성 컬렉션을 만나보자.

UpdatedOn September 04,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8/thumb/39816-330641-sample.jpg

 

브루넬로 쿠치넬리 2018년 F/W 남성 컬렉션은 마치 시 속에 담긴 자연스러운 리듬이나 운율처럼 굉장히 친밀하게 다가온다. 자연의 색에 톤 다운된 컬러들로 조화를 이루고 있으며, 부드럽고 정교한 소재가 고귀한 섬유 자체의 자연스러움을 살리는 브랜드의 퀄리티를 더욱 돋보이게 한다.

이번 시즌의 키워드는 ‘오버래핑(overlapping)’이다. 코트를 비롯한 아우터들은 부드럽고 모던한 실루엣으로 제작되었으며, 부드러운 셔링으로 된 깃이나 니트, 탈부착 가능한 패딩 디테일 등이 대표 아이템이다. 또한 품위의 상징인 재킷의 경우 늘 그랬듯이 남성적인 실루엣을 잘 나타낼 수 있도록 몸에 밀착되는 느낌으로 제작되었다. 트라우저의 실루엣은 부드럽고 모던하게 디자인되어 도시적 감성이 돋보인다. 특히 스타킹 뜨기, 밧줄 무늬 뜨기 등을 자연스럽게 번갈아가며 섞어서 탄생한 니트웨어 컬렉션이 눈길을 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8/thumb/39816-330640-sample.jpg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8/thumb/39816-330648-sample.jpg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선아
PHOTO 신세계인터내셔널 제공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 2
    이근은 살아남는다
  • 3
    레트로 키워드
  • 4
    숫자와 섹스
  • 5
    NO SIGNAL

RELATED STORIES

  • ARTICLE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저마다 고유한 이름을 간직한 새 시즌 스니커즈.

  • ARTICLE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이윤형

    커피 향에는 시간과 노고가 담긴다. 농부의 땀부터 생두를 선별하고 볶아 상품으로 만드는 이들의 가치관까지. 남다른 커피를 세상에 알리는 전 세계 커피 마스터들의 커피 철학을 옮긴다.

  • ARTICLE

    신용산으로 오세요

    노포와 새로운 공간이 절묘한 합을 이루는 ‘신용산’. 이 동네로 사람들이 모이는 이유를 5곳에서 찾았다.

  • ARTICLE

    수입차 브랜드의 리더들: 홀거 게르만

    수입차 시장을 선도하는 굵직한 브랜드의 대표들을 만났다. 한국 생활 2년 차에 접어든 그들이 말한다. 한국 자동차 문화와 코로나 시대의 브랜딩 활동, 직장인으로서의 깨달음에 대해.

  • ARTICLE

    시승 논객

    기아 4세대 카니발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MORE FROM ARENA

  • SPACE

    인도네시아 The Infinite City

    새로운 도시가 생긴다. 스마트시티로 명명되는 이 도시들은 자원을 최소한으로 사용한다. 자연환경과 어우러지고, 에너지와 식량을 자급자족하며, 지속가능성을 화두로 삼는다. 그리고 여기에 자율주행이나 주민의 네트워크, 공동체, 민주주의 같은 개념을 이식한다. 기사에서는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스마트시티들을 소개한다. 나아가 이 도시를 설계한 건축가들과 스마트시티의 기능과 역할, 그리고 주민의 삶을 어떻게 바꿀 것인지를 물었다. 건축가들이 답하는 미래 도시의 조건이다.

  • FASHION

    2020 F/W KEYWORD 14

  • FEATURE

    SF 문학의 새물결

    한국 SF 문학에 새로운 이름들이 속속 등장했다. 모두가 디스토피아를 점치는 시대에 이들의 등장은 빛났고, 사람들은 기다려왔다는 듯 책장을 빠르게 넘겼다. 김초엽, 심너울, 천선란, 황모과, 신인 SF 작가 4인을 비대면으로 만나 그들이 생각하는 동시대의 SF 문학, AI 소설가와의 대결, 흥미로운 과학 기술, 인류에게 닥칠 근미래에 대한 상상까지 물었다.

  • FASHION

    일주일에 한 번, 스크럽

    불필요한 각질이 쌓이는 여름 피부를 관리하기 좋은 알찬 스크럽 제품들.

  • FEATURE

    안드레 키르히호프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