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다시 밀리터리

해밀턴 카키 필드 매커니컬에서 그 어느 때보다 진한 빈티지의 향수를 느꼈다.

UpdatedOn September 10, 2018

/upload/arena/article/201808/thumb/39782-330133-sample.jpg

견고한 스테인리스 스틸 케이스로 완성한 카키 필드 매커니컬 59만원대 해밀턴, 가죽 소재의 갈색 카드 지갑 4만4천원·열쇠 모양 펜던트 목걸이 가격미정 모두 에이징 CCC, 검은색 플라스크 5만원·흰색 십자가를 새긴 국방색 트레이 2만2천원 모두 아이졸라 by 하이츠스토어 제품.

요즘 패션 신에서 밀리터리는 진부한 단어지만 시계 업계는 다르다. 시계의 트렌드를 단박에 알 수 있는 바젤월드에선 복각이 키워드로 떠오르며 과거의 영광을 재현한 몇몇 밀리터리 워치가 자신 있게 등장했다. 그중 해밀턴의 카키 필드가 유독 돋보였다고 주장해도 이견은 없을 거다. 복각이 주목받는 시점에 해밀턴이 밀리터리라는 카드를 다시 꺼내 든 건 응당 납득할 만하다. 밀리터리를 제외하고는 오늘날까지 브랜드 역사가 연결되지 않으니까. 해밀턴은 1914년부터 4년간 지속된 제1차 세계대전부터 1945년에 종전한 제2차 세계대전까지 미 국방부 납품 업체로 맹활약했다. 당시 육·해·공군을 가리지 않고 장교와 장병들을 대상으로 총 1백만 개에 달하는 시계를 공급했다. 지금의 카키 필드 컬렉션은 1940년대에 처음 등장했다. 미 군복의 색상에서 영감을 받아 카키(Khaki)라는 별명이 붙었다. 군인에게 친숙하고 편한 발음 덕에 오늘날까지 이어진 것이다. 뒤따라오는 필드를 한글로 풀어 쓰자면 야전(野戰)이라는 뜻인데 야외 전투에 적합한 시계를 말한다. 밀리터리 워치 안에 속하는 필드 워치는 오로지 군인을 위해 디자인한다. 전장에서 공해에 가까운 기교는 과감히 버리고 탄탄한 내실만 남긴다.

카키 필드 매커니컬은 이러한 필드 워치의 기량을 안팎으로 제대로 물려받았다. 먼저, 매트한 다이얼과 대비되는 광택의 화이트 래커 처리한 핸즈, 거기에 야광 숫자 인덱스를 더해 시인성을 높였다. 다이얼에는 흔한 날짜창조차 없는데 이는 온전히 시간에만 매진했다는 증거다. 글라스는 가독성을 방해하는 흠집이 없어야 하기에 스크래치에 강한 사파이어 글라스를 선택했다. 덧붙여 이야기하자면 필드 워치가 갖춰야 할 요소 중 하나로 해크(Hack)를 꼽는다. 작전 현장에서 초 단위로 수행 시기를 맞춰야 할 때 크라운을 당겨 초침을 멈추고 시계를 동기화하는 중요한 기능이다. 이 역시 카키 필드 매커니컬에 장착했다. 허투루 복각하지 않고 실전 그대로 적용한 진정성이 느껴지는 대목이다. 스트랩은 뻔하면서도 고개를 끄덕일 수밖에 없는 나토 스트랩을 사용했다. 전시 군복을 스트랩으로 만든 것에서 유래한 나토 밴드는 손목 위에 가볍고 부드럽게 감기며 시계의 분위기를 극대화한다. 복각의 향수가 정점을 이룬 부분은 무브먼트다. 42시간 파워 리저브가 가능한 기계식 무브먼트 2801-2를 사용해 손으로 용두를 직접 감아야 한다. 의식에 가까운 행위는 착용자의 손맛을 충분히 만족시켜줄 만하다. 빅 사이즈 다이얼이 트렌드임에도 불구하고 38mm 사이즈를 내세우며 오롯이 본 모델에 집중한 카키 필드 매커니컬. 기계식 시계 입문자에게도 브랜드의 진심이 충분히 느껴졌을 이 시계는 가격까지 합리적이다. 그 어느 때보다 머릿속에 인상 깊게 남을 수밖에 없는 이유가 이토록 많다.  

 

 ANOTHER CHOICE 

각기 다른 얼굴의 밀리터리 워치 셋.

 1  VICTORINOX

I.N.O.X

65톤 무게의 탱크가 충격을 가하는 등 혹독한 1백30여 가지 테스트를 거쳤다. 200m 방수가 가능한 시계 88만5천원.
 

 2  LUMINOX

Land

브랜드의 독자적인 기술 LLT(Luminox Light Technology)를 적용한 자체 발광 인덱스가 특징이다. 군 정찰병에게 영감받은 시계 56만8천원.
 

 3  TIMEX

Expedition

아날로그 디자인과 편안한 착용감, 합리적인 가격으로 입소문이 난 시계다. 3시 방향에 날짜창을 더했고 쿼츠 무브먼트로 작동하는 시계 10만8천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장군
PHOTOGRAPHY 이수강

2018년 09월호

MOST POPULAR

  • 1
    게임하는 작가들: 스트레이 키즈 방찬
  • 2
    영양제 레시피
  • 3
    이미 떴어?
  • 4
    2억으로 주식을 샀다
  • 5
    김소연의 3막

RELATED STORIES

  • FASHION

    2021 F/W Collection

    밀란 패션 위크를 시작으로 한 20201 F/W 시즌 남성 컬렉션의 막이 올랐다. 앞선 4일간의 일정 중 주목해야 할, 현 시대를 반영한 빅 쇼 3.

  • FASHION

    뿌리는 순간

    방 안 곳곳이 정화되는, 깨끗하고 맑고 상쾌한 룸 스프레이.

  • FASHION

    골프화의 아웃솔

    뭐니 뭐니 해도 골프화의 핵심은 아웃솔이다. 6개의 골프화에서 발견한 아웃솔의 다양한 면면.

  • FASHION

    'SNOW CAMPERS' 토머스 제리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ASHION

    패션 뉴웨이브 5

    이미 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지금 당장 눈여겨봐야 할 젊고 창창한 디자이너 브랜드 5.

MORE FROM ARENA

  • VIDEO

    2020 A-Awards #김은희

  • SPACE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3

    수십, 수백 가지 버번위스키가 한자리에 모였다.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셋.

  • CAR

    용인에서 로마를

    페라리 로마를 타고 용인 스피드웨이를 달렸다.

  • FEATURE

    게임하는 작가들: SF 작가 김보영

    기술 발전과 가장 밀접한 매체는 게임이다. 사실적인 그래픽과 정교한 구조는 사람들을 게임에 깊이 몰입시킨다. 이제 게임은 사용자로 하여금 이야기를 직접 만들게끔 유도하고, 사용자는 오직 자신만의 서사를 갖게 된다. 비록 로그아웃하면 그만인 휘발성 강한 서사라 할지라도 사용자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아 다른 형태로 표현된다. 시나 소설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설치미술로 눈앞에 등장하기도 한다. 미래에는 게임이 선도적인 매체가 되리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지금, 게임에서 영감을 받는 작가들을 만났다.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게임과 예술의 기묘한 연관 관계를 추적했다.

  • CAR

    시승 논객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