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장對리

JEEP의 콤팩트 SUV 올 뉴 컴패스에 대한 두 남자 장진택과 이진우의 서로 다른 평가.

UpdatedOn September 07,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8/thumb/39779-330097-sample.jpg

 

JEEP All New Compass

전장 4,400mm 전폭 1,820mm 전고 1,650mm 축거 2,636mm 공차중량 1,640kg 엔진 2.4L I4 타이거샤크 멀티에어2 구동방식 지프 액티브 드라이브 셀렉-터레인 배기량 2,360cc 최고출력 175ps/6,400rpm 최대토크 23.4kg·m/3,900rpm 변속기 9단 자동 복합연비 9.3km/L 가격 3천9백90만원(Longitude)

3 / 10

장진택 <카미디어> 기자
어렵고 깊은 건 잘 몰라서 쉽고 단순하게 사는 20년 차 자동차 기자.


ⓛ DESIGN 우월한 혈통

‘콤팩트 SUV’는 치열하다. 전 세계 모든 자동차 회사가 경쟁하는 싸움터다. 매끈한 세단 만들던 실력으로 깎고 다듬은 ‘매끈한’ SUV 사이에서, ‘올 뉴 컴패스’는 얼굴부터 눈에 띈다. 7-슬롯 그릴을 전면에 앞세운 지프 혈통이다. 사각형 7개가 줄지어 반짝거리면서 우월한 기운을 풍긴다. 네 바퀴를 사다리꼴로 감싼 휠아치도 사륜구동 원조임을 증명한다. 그런데 이게 전부다. 유감스럽긴 하지만, 그릴과 휠아치를 가리면 지프인지, 마쯔다인지 모르겠다. 적당한 면과 적당한 라인, 적당한 소재를 써서 무난하게 만들어낸 까닭이다. ‘지프’라는 우수 혈통을 싱겁게 표현한 게 유감이다. 물론, 너무 지프답지 않은 지프를 원하는 이들에겐 딱이겠지만, 그런 사람이 몇이나 될까?
올 뉴 컴패스는 가장 지프답지 않은 지프다. 지프답지 않아서 나쁘다는 얘기가 아니다. 이걸 좋아하는 이들도 꽤 있지 않을까. ★★
 

② POWER 9단은 저 멀리에
2.4리터 가솔린 엔진에 9단 변속기를 물렸다. 그 흔한 터보차저 한 조각 들어 있지 않은 자연흡기 엔진에 토크 컨버터식 9단 변속기다. 차체에 비해 배기량이 여유로워 힘이 부족하진 않다. 그런데 변속기가 좀 그렇다. 다운시프트하면 한 박자 쉬고 거동한다. 엔진 브레이크를 걸려고 수동 변속하면 거의 멈출 무렵에 ‘다운시프트’될 정도다. ‘9단’도 문제다. 어떤 상황에서 9단에 물리는지 모르겠지만, 시승하는 2시간 내내 9단에 한 번도 들어서지 못했다. 다른 회사의 9단 변속기는 시속 80km에서도 곧잘 들어간다. 연비를 높이기 위해 정속 주행하면 바로 9단을 어루만진다. 반면 지프의 9단은 이번에도 만나지 못했다. 지난번 체로키를 시승할 때도 ‘9단이 너무 멀어’라고 썼는데, 이번에도 ‘저 멀리에’라고 써야겠다. 변속기는 좀 그렇지만, 차체 골격은 제법 든든하다. 피아트 500X, 지프 레니게이드 등과 함께 쓰는 골격이라고 하는데, 컴패스를 만들면서 앞-뒤 밸런스를 잘 만진 것 같다. ★★
 

③ CONCLUSION 2018년 신차 맞나?
컴패스는 2006년에 처음 나왔고, 2017년에 2세대 모델이 출시됐다. 우리나라엔 지난달 상륙한 ‘완전 신차’인데, 느낌이 그리 새롭진 않다. 대부분의 자동차가 자율주행을 겨냥해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이나 자동정지장치, 차선유지 기능 등을 넣는데, 올 뉴 컴패스는 이런 게 하나도 없다. 든든한 골격에 숙성된 파워트레인, 비포장길에선 경쟁 차보다 우월하고, 실내 공간도 뒤지지 않지만, 첨단 안전장치에선 서너 발자국 물러선 느낌이다. 그나마 가격이 눈에 띈다. 4천만원이 채 되지 않는 3천9백90만원부터 시작하는데, 딱히 좋은 가격인지 모르겠다. ★★
 

+FOR 원조 사륜구동, 우수한 혈통, 지프의 플래그십이 그랜드 체로키를 잔뜩 닮은 얼굴.
+AGAINST 2.4리터 자연흡기 엔진이 올드하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이나 차선유지장치 등의 첨단 장치가 하나도 없다.
 

이진우 <모터 트렌드> 편집장
보편타당한 차는 재미없는 차라고 여기는 자동차 저널리스트.


① DESIGN
멋지지 않지만 온당한 디자인
10년 전, 1세대 컴패스 디자인을 기억하는지 모르겠다. 당시 유행한 크로스오버 디자인이었는데 ‘이게 도대체 어떻게 생겨먹은 차요?’라고 묻고 싶었다. 해치백도 아닌 것이 SUV도 아닌 모호함을 정체성으로 삼았다. 2세대는 온전한 SUV 형태다. 당연하다. 지금은 SUV가 대세니까. 두툼하고 넓적한 디자인은 유행을 타지 않는 미국식 정통 SUV 디자인이다. 1세대에서 볼 수 없었던 다부지고 당당한 느낌도 드니 소형임을 감안하면 꽤 성공적인 디자인이다. 그럼에도 “멋지다!”라는 감탄이 나오지 않는 건 실내 때문이다. 여전히 거칠고 투박하고 어둡다. 젊은이를 타깃으로 할 소형 SUV에서도 지프는 투박함을 고수한다. 이제 ‘고루한 아비의 유산’은 그만 놓아두고 신문물을 받아들일 때가 되지 않았을까? 내가 사랑하는 지프가 이젠 실내 디자인도 신경 써주었으면 좋겠다. 제발! ★★☆
 

② POWER 과거에서 온 엔진
직렬 4기통 2.4리터 휘발유 엔진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 차는 완전히 신형이지만, 이 엔진은 과거에서 왔다. 10년 전 크라이슬러가 현대자동차와 공동 투자해 만들었던 ‘월드 엔진’이란 게 있었다. 두 회사는 실린더를 같이 쓰면서 실린더 헤드만 약간 달리해 사용했다. 그 엔진이 지금 올 뉴 컴패스에 들어갔다. 물론 약간 변화가 있었다. 엔진 이름이 타이거샤크로 바뀌었다. 이름은 자극적으로 강력하지만 성능은 자극 없이 약하다. 반응이 느리고 토크를 밀어내는 과정이 매끄럽지 못하다. 9단 자동변속기와의 궁합도 이상하다. 도대체 9단은 언제 사용하는 건지 모르겠다. 시속 140km 이상은 내야 9단이 들어갈 것 같은데, 이 차는 그렇게 달리면 엔진 비명이 귀를 괴롭힌다. FCA에는 이미 아주 잘 만든 2.0리터 터보 엔진이 있다. 이 엔진이 들어간 모델이 국내에 들어왔더라면 나도 하나 샀을지 모르겠다. 엔진도, 투박한 실내 디자인과 함께 과거에 두고 왔어야 했다. ★★


③ CONCLUSION 싸고 괜찮은 승차감
올 뉴 컴패스의 최대 장점은 승차감이다. 바퀴가 노면을 밟고 구르는 느낌이 폭신하다. 전체적인 승차감이 나긋나긋하고 부드럽게 운전자를 배려한다. 독일 차처럼 딱딱하지 않고 일본 차처럼 계산적이지 않다. 혹자들은 ‘차체가 출렁인다’고 한다. 틀리지 않다. 하지만 그 출렁임은 부드러운 승차감을 지향하기 위한 필연적 결과물이 아니다. 의도적으로 약간의 롤을 허용하면서 차체 충격과 탑승자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식이다. 더불어 스트로크가 긴 서스펜션은 오프로드에서도 훌륭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물론 출렁임 없이 승차감을 잡아낼 수도 있다. 그러자면 비싼 서스펜션을 사용해야 한다. 그런데 올 뉴 컴패스는 비싼 것 사용하지 않고 좋은 승차감을 만들었으니 칭찬받아 마땅하다. 이외에 운전이 쉽고 시트 포지션이 높아 시야도 높다. 뒷자리도 넓고 시트도 폭신하다. 장거리 여행에 좋은 동반자가 될 것이 분명하다. 다만 리터당 9.3km밖에 되지 않는 연비를 감당할 수 있다면 말이다. ★★★


+FOR 신고 출근하고 싶을 정도로 편한 등산화 같은 SUV를 원한다면.
+AGAINST 스피드 열망을 억누를 자신이 없다면 쳐다보지도 말 것.

팩트 체크

 팩트 체크 

올 뉴 컴패스의 구동 방식에는 지프의 4×4 기술력이 적용됐다. 지프 액티브 드라이브 4×4 시스템은 최대토크를 각 바퀴에 전달하여 오프로드 주행을 안정적으로 돕는다. 이 시스템은 뒤축을 분리할 수 있어 부드러운 온로드를 주행할 때는 이륜구동 모드로 자유롭게 전환 가능하다. 변속기 앞에는 지프 셀렉-터레인 시스템 다이얼이 있다. 오토, 눈길, 모래, 진흙 네 가지 주행 모드를 제공해 사계절 내내 안전한 주행을 책임진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18년 09월호

MOST POPULAR

  • 1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 'K-댄스의 중심에서' 미리보기
  • 2
    우리가 다시 읽어볼게요
  • 3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 4
    기대 이상이야
  • 5
    따뜻한 향기들

RELATED STORIES

  • SPACE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3

    수십, 수백 가지 버번위스키가 한자리에 모였다.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셋.

  • SPACE

    동굴 속으로

    동굴을 닮은 카페 넷.

  • SPACE

    찬바람이 분다. 바(Bar)가 좋다

    두꺼워지는 옷 사이 스며드는 바람이 차다. 이런 말이 있다. ‘날씨야 암만 추워 봐라! 내가 옷 사 입나 술 사 먹지!’ 찬바람이 부는 날 생각나는 바 다섯 곳.

  • SPACE

    신용산으로 오세요

    노포와 새로운 공간이 절묘한 합을 이루는 ‘신용산’. 이 동네로 사람들이 모이는 이유를 5곳에서 찾았다.

  • SPACE

    우리 동네 딴 나라

    골목을 이국적인 풍경으로 만든 마법 같은 네 곳.

MORE FROM ARENA

  • FEATURE

    그래도 아파트를 샀어야 했는데…

    자고 일어나면 값이 오르는 서울 아파트. 갖고 싶지만 가질 수 없는, 전세라도 괜찮지만 그마저도 사라진 지금. 서울 아파트는 계층 상승을 위한 동아줄 같은 걸까. 아파트를 갖지 못한다면 우리는 밀려나고 추락하게 될까. 그런 것 말고. 고향이고 삶의 터전인데, 평생의 기억이 담긴 곳을 떠나야만 성공하는 걸까. 나에게 서울 아파트란 무엇인가. 서울 아파트에 적을 둔 다섯 사람이 답했다.

  • FEATURE

    국뽕클럽 K-POP

    한국인을 몰입하게 만드는 2020년 국뽕 콘텐츠들을 모았다. 이들과 클럽이라도 하나 결성해야 할 판이다.

  • FEATURE

    엘레이와 라일리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LIFE

    식물에 관한 명상

    나무와 꽃만큼 쉽고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아름다움이 있을까. 자연은 이미 아름답고, 인간은 그 아름다움을 끊임없이 재현한다. 불가해한 자연에 다가서기 위해. 혹은 다가서기를 실패하기 위해.

  • FEATURE

    2030이 회사에 목매지 않는 이유

    회사에 충성하며 승진의 부푼 꿈을 꾸는 건 옛말이다. 안 먹고 안 쓰고 모아봤자 급등하는 부동산 시장과 주식 시장을 보면 허탈함만 밀려올 뿐. 요즘은 월급만큼 초라한 것도 없다. 회사는 좁은 취업문을 뚫고 입사한 사원에게 예전과 같이 미래를 담보하지 않는다. 회사에서 성공하기보다는 성공하기 위해 회사에 잠깐 발을 담그겠다는 심산이다. 티끌 모아봤자 티끌인 시대, 청년의 박탈감은 클 수밖에 없다.

FAMILY SITE
닫기 오늘 하루 다시 보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