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아이스커피에 빠진 파리지앵

이제는 파리에서 아이스커피를 주문해도 이상하게 쳐다보지 않는다.

UpdatedOn September 18, 2018

프랑스는 커피 하면 둘째가라 할 정도로 커피를 사랑한다. 식전에 커피를 주문하는 게 이상하지 않을 정도다. 1686년에 오픈해서 현재까지 영업하고 있는 가장 오래된 카페 르 프로코프(Le Procope)도 파리 오데옹 지구에 있을 만큼 커피에 대한 전통과 역사 또한 겸비하고 있다. 그러나 프랑스에서 잘 발달하지 못한 유일한 커피가 있다. 카페 글라세, 바로 아이스커피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카페 메뉴에 ‘카페 글라세’란 거의 존재하지 않았다. 프랑스인에게 아이스커피를 물어보면 “커피를 왜 시원하게 마셔야 해?”라는 대답이 돌아오곤 했다. 그래도 거리의 카페에서 시원한 카페 글라세를 특별히 부탁하면 말 그대로 에스프레소(카페)와 얼음(글라세), 그리고 물을 주었다. 심지어 얼음도 시원한 아이스커피를 제조하기엔 턱없이 부족해서 결국 적당한 비율로 섞어서 마시더라도 우리가 상상하는 아이스커피가 아닌 그냥 미지근한 커피가 완성되곤 했다. 얼음을 추가하면 커피 값을 더 받는 건 당연지사.

그러나 지금은 파리에서도 어렵지 않게 카페 글라세를 맛볼 수 있다. 세계적인 여론과는 다르게 파리에 무사히 안착한 글로벌 프랜차이즈 카페 ‘스타벅스’, 이상 기온으로 비정상적으로 무더운 여름 날씨, 관광객의 끝없는 요구 등이 복합적으로 맞물린 결과다. 물론 아직까지 모든 카페에서 즐기기는 힘들다. 주로 젊은 세대나 패션 피플이 모이는 마레 지구, 소규모 레스토랑과 카페가 모인 피갈역 아래쪽 지역, 그리고 최근 파리 곳곳에 생겨나는 북유럽 스타일 카페에서 마실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PHOTOGRAPHY 신창용(포토그래퍼)

2018년 09월호

MOST POPULAR

  • 1
    멈추지 않고 성장하는 서현
  • 2
    포르노와 누드 그 어딘가의 패션
  • 3
    가을을 위한 아우터 6
  • 4
    왜 사람들은 연애를 하지 않을까?
  • 5
    2022 F/W 트렌드와 키워드 11

RELATED STORIES

  • LIFE

    이전에 없던 이동 수단 6

    자동차 브랜드의 정수를 그대로 장착한 이동 수단들.

  • LIFE

    가을을 플레이리스트 11

    서늘한 가을이 오면, 당신은 어떤 곡에 취합니까?

  • LIFE

    이달의 책 3

    무작정 집어 든 빳빳한 신간 세 권.

  • LIFE

    아트와 미식의 힘

    이달, 눈과 혀로 감각한 것들이다.

  • LIFE

    2022년 10월 아레나 이슈

MORE FROM ARENA

  • CAR

    NIGHTCRAWLER

    불빛을 찾아 여름밤을 떠돌았다.

  • AGENDA

    감각을 기르는 서점

    이런 서점이 있다. 읽고 소비하고 감상하고 쓰기도 하는, 그러고도 여백이 넘쳐 온갖 상상을 이끌어내는 서점. 진화한 형태의 서점을 제안하는 ‘도시서점’ 이야기다.

  • INTERVIEW

    MANNER MAKES A GOLFER

    40년 골프 구력을 지닌 캘러웨이 골프 코리아 이상현 대표와 출발선에 선 캘러웨이 어패럴의 방향성과 골프 매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 CAR

    시승 논객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INTERVIEW

    박찬욱 감독, “디테일에 모든 것이 있다”

    박찬욱 감독, 영화관을 드러낸 인터뷰와 화보 미리보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