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The World News

디젤차 수난 시대

독일 자동차 산업의 본거지 슈투트가르트시가 디젤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UpdatedOn September 11,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9/thumb/39757-331488-sample.jpg

 

독일 슈투트가르트시가 특정 디젤 차량의 시내 통행을 완전히 금지할 모양이다. 포르쉐와 다임러의 고향이자 수많은 자동차 브랜드의 부품을 생산하는 보쉬의 본거지이기도 한 슈투트가르트는 자동차 도시답게 매연 지수도 막강하기로 유명하다. 시는 최근 2019년 1월 1일부터 유럽연합 배기가스 배출 규제 기준 중 ‘유로4’에 해당하거나 그보다 이전 모델인 디젤 차량은 시내에서 주행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사실 지난 2월 연방행정법원이 ‘슈투트가르트와 뒤셀도르프시는 디젤차 운행 제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판결한 이후로 많은 이들이 예상해온 규제이다. 이는 환경단체 독일환경행동(DUH)이 연방행정법원에 ‘슈투트가르트와 뒤셀도르프시는 대기질 개선 대책을 위해 디젤 차량 운행을 금지해야 한다’고 소송을 제기한 결과다.배기가스 스캔들을 일으킨 폭스바겐의 본고장이기도 하거니와, 그간 대기 오염 지수를 낮춰야 한다는 압박을 받던 슈투트가르트는 결국 시에 등록된 전체 디젤 차량 중 3분의 1가량인 18만8천 대에 이르는 ‘유로 4’ 모델에 대해 극약 처방을 내렸다.

게다가 2019년 측정할 대기질의 오염 지수를 바탕으로 2020년에는 보다 최신 모델인 ‘유로5’ 기준 디젤차에까지 통행 제한을 확대할 수도 있다는 내용을 덧붙였다. 이번 규제를 몸소 체험하게 될 슈투트가르트 시민은 어떤 반응일까? 이미 수년 전부터 해온 논의니 놀랄 것도 없다는 사람도 있지만 많은 주민은 여러모로 억울해하는 눈치다. 이번 규제에 해당하는 디젤차 소유주들은 시내를 통행하려면 엔진 개량 장치 혹은 아예 새 차를 사거나, 번번이 벌금을 낼 수밖에 없다. 유로 4 기준에 해당하는 디젤차는 불과 2~3년 전까지만 해도 활발히 판매되어왔기에, 이번 결정은 정부와 지자체가 자동차 회사에만 좋은 일을 시켜주고 결국 애먼 소비자와 시민만 불편을 떠안게 된 모양새다.

또 한 가지 회의적인 시각은 이번 통행 금지 조치가 택시와 공업용 트럭, 일부 소상공인의 생계 수단인 상업 차량은 예외로 두기에 실효성이 얼마나 있겠냐는 거다. 슈투트가르트에 30년째 거주 중이며 디젤차 소유주이기도 한 카이 슈미트(38세) 씨는 “영업직에 근무하는 나는 대부분 시내에서 업무를 본다. 새 차를 살 돈이 없거니와 영업을 위한 수많은 샘플들을 양손에 짊어지고 지하철을 이용할 수도 없다. 나 같은 경우도 시에서 예외로 해줄 것인지 궁금하다”고 말한다. 전 세계적으로 환경에 관한 이슈가 전에 없이 중요하게 다루어지는 지금, 슈투트가르트의 이번 결정은 얼핏 디젤차의 미래를 예견하는 듯하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 김지은(프리랜스 에디터)

2018년 09월호

MOST POPULAR

  • 1
    이승기니까
  • 2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3
    아웃도어 쇼핑 리스트: 하이킹
  • 4
    JAY B는 자유롭고
  • 5
    우리는 ‘금호동’으로 간다

RELATED STORIES

  • FEATURE

    아카데미 시상식 미리 보기

    극장가의 침체, OTT의 부상, 팬데믹과 영화 산업의 변화, 심사단의 다양화 등 할리우드는 급격한 변화를 치렀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지난해와 다를 것으로 예상되지만 동시에 그전과는 또 다른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계 클로이 자오의 <노매드랜드>와 한국계 정이삭 감독의 <미나리>가 아카데미 시상식의 전초전인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화제를 모으는 것이 이유다. 기대되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예측해봤다.

  • FEATURE

    아재 느낌 유튜버 3

    마치 아버지를 보는 듯한, 어딘가 모르게 낯설지 않은 ‘아재 감성’ 유튜버를 소개한다.

  • FEATURE

    NFT는 예술가들에게 희망일까

    미국에서 시작된 NTF 가상자산 열풍이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작가가 작품을 직접 거래하고 투자할 수 있는 NFT는 창작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을까.

  • FEATURE

    공정한 칼날

    혈귀가 되면 강해질 수 있는데. 죽지도 않고. 그럼에도 나약한 인간으로 남아 기술을 정진하는 존재들이 있다. 그런 귀살대의 모습, 공정함을 선택한 친구들로 읽혔다. 시대가 공정하지 못하다고 느껴지는 요즘, 온 힘을 다해 칼날을 휘두르는 귀살대의 칼끝에 가슴이 슬쩍 찔린 것만 같았다. <귀멸의 칼날>로 시대를 반추한다.

  • FEATURE

    잃어버린 언어를 찾아서

    안데스의 촉각 언어 ‘키푸’와 한국의 전통 직조 방식이 만나 ‘키푸 기록’이 될 때, 우리는 먼 과거가 아닌 근미래를 마주한다. 칠레 태생 작가 세실리아 비쿠냐와 나눈 안데스와 한국의 기묘한 미싱링크, 그리고 말해지지도 쓰이지도 않은 것들에 대한 기록.

MORE FROM ARENA

  • WATCH

    이승기니까

    스위스 럭셔리 워치 브랜드 브라이틀링이 새로운 앰배서더를 공개했다. 노래와 연기, 예능까지 다 잘하는 자타 공인 만능 엔터테이너 이승기가 그 주인공이다.

  • FEATURE

    공정한 칼날

    혈귀가 되면 강해질 수 있는데. 죽지도 않고. 그럼에도 나약한 인간으로 남아 기술을 정진하는 존재들이 있다. 그런 귀살대의 모습, 공정함을 선택한 친구들로 읽혔다. 시대가 공정하지 못하다고 느껴지는 요즘, 온 힘을 다해 칼날을 휘두르는 귀살대의 칼끝에 가슴이 슬쩍 찔린 것만 같았다. <귀멸의 칼날>로 시대를 반추한다.

  • INTERVIEW

    유준상 '엉뚱한 유준상' 미리보기

    유준상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 SPACE

    낭만적 휴식

    보딩 중 잠시 들를 곳이 생겼다. 메르세데스-벤츠의 AMG SUV 라인업이 전시된 AMG 로지에선 휴식과 품격 있는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 FASHION

    패션 메타버스의 세계

    2021 F/W 컬렉션 역시 디지털 플랫폼을 앞세운 비대면 쇼가 주를 이뤘다. 봄·여름 컬렉션이 피지털(Physital) 쇼를 점쳐보는 초석이었다면, 가을·겨울 컬렉션에서는 각 브랜드의 창의력이 만개한 셈. 그 중 게임을 통해 가상 세계를 구축하거나, 미래지향적인 영상으로 시각적 즐거움을 선사한 3개의 쇼를 꼽아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