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Motorcycle Special

FOR CLASSIC MOTORFREAKS

세련된 라이딩과 클래식한 감성을 완성하는 5가지 걸물들.

UpdatedOn September 13,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9/thumb/39750-331898-sample.jpg

 

1 루비, 파빌리온 본네빌

프랑스의 루비 아틀리에에서 디자인하는 프리미엄 헬멧. 루비는 6가지 사이즈로 1백50종류가 넘는 다양한 헬멧을 생산한다. 레트로 스타일에 단순하고 현대적인 멋을 조화롭게 더한 루비의 헬멧은 재료 안정성과 품질 면에서 높은 수준을 자랑한다. 루비는 지금껏 오토바이 장비를 연구, 개발, 제작하며 늘 예외적인 요소를 선택하길 좋아했는데, 이들이 헬멧 재료로 고른 것은 바로 항공 우주 산업의 유산인 탄소섬유다. 높은 안정성과 최소한의 무게를 지닌 탄소섬유로 만든 루비의 헬멧은 극도로 가볍고 편안하다. 내피는 양피 나파 가죽으로 마무리한다. 헬멧으로 다양한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도록 커스터마이징도 가능하다. 파빌리온 라인은 오픈 페이스 헬멧으로 3가지 색의 바이저를 금속 스냅에 바로 부착해 사용할 수 있다.

 

2 유닛 개러지, 왁스드 스웨이드 롤

레트로 스타일 바이크에 장착하는 스웨이드 롤. 작은 액세서리와 도구들을 휴대하는 가방이다. 튼튼한 면 소재를 왁싱 처리해 방수가 가능하다. 바이크에서 분리해도 멋스럽게 들 수 있게 디자인됐다. 유닛 개러지의 수장인 파비오 마르카치니는 이탈리아 모터사이클 신의 살아 있는 전설이다. 1980년부터 모토크로스 선수로 활동하고 1988년부터 1992년까지 파리-다카르 랠리를 5차례 완주한 베테랑 랠리스트이며, 온로드 레이스에서 이탈리아 대표팀으로 선발되는 등 대단한 활약을 했다. 레이스 신에서 은퇴하고 모터사이클 여행에 심취하던 그는 모터사이클 디자인에 관심을 보이며 1998년, 유닛 개러지를 만들기에 이른다. 지금 유닛 개러지는 커스텀 파츠와 커스텀 키트로 유명한 하이엔드 브랜드가 됐다. 이탈리아 리치오네 언덕 위 작은 마을인 산 클레멘테에서 만든 유닛 개러지의 제품들은 높은 품질, 클래식한 감성, 모험심으로 무장해 전 세계에서 인정받는다.

 

3 78 모터 co, 스피드 글러브 뉴 Mk2

영국의 78 모터 co는 멋있으면서도 착용감이 좋고 보호 기능이 탁월한 모터사이클용 장갑으로 극찬을 받는, 작지만 특별한 브랜드다. 78 모터 co의 스피드 글러브 라인은 20개가 넘는 개별 패널로 이루어진다. 라이딩 중 움직이는 손의 윤곽에 꼭 맞도록 고안되어 착용감이 훌륭하다.

 

4 아리에테, 페더 고글 블랙 체커드

1947년 설립되어 70년이 넘는 세월 동안 모터사이클의 그립, 고글 등 부품과 액세서리를 제작해온 아리에테. 모토크로스, 슈퍼모타드 등의 레이스에 참가하는 선수들이 애용하는 브랜드로 모든 제품을 이탈리아 현지에서 디자인, 생산한다. 클래식 라인의 페더 고글은 깃털처럼 가볍고 하드 프레임이 없는 초경량 구조다. 미러포토크로믹(변색 렌즈)을 적용해 밤과 낮에 관계없이 렌즈를 교환하지 않고 사용할 수 있다. 오픈 페이스 및 클래식 풀페이스 헬멧과 완벽하게 들어맞는다.

 

5 선데이 스피드숍, 챔피언 스카프

폴리에스테르와 엘라스테인을 합성해 만든 튜브 스카프. 실크처럼 부드럽다. 우아하고 편리한 스타일로 세련된 승차감을 완성하겠다는 선데이 스피드숍의 탐미주의적 야심이 그대로 드러난다. 선데이 스피드숍이 만드는 스카프와 머플러는 카페 레이서, 플랫 트래커, 바버, 스크램블러 등에 열광하는 세계의 모터사이클 마니아들을 매혹시킨다.

 

시리즈 기사

시리즈 기사


클래식 바이크의 비전

속도의 쾌감
클래식 바이커들의 공간
新도감
내가 어드벤처 모터사이클을 타는 이유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PHOTOGRAPHY 이수강
COOPERATION 모토리노

2018년 09월호

MOST POPULAR

  • 1
    멋스런 차승원
  • 2
    지금, 서울에 필요한 것
  • 3
    '이승윤 이라는 이름' 이승윤 화보 미리보기
  • 4
    이승윤이라는 이름
  • 5
    WITH MY SUNGLASSESE

RELATED STORIES

  • ARTICLE

    달마다 술

    구독 서비스라 하면 대개 영화나 음악 등을 떠올리지만 이제는 술이다. 매월 술이 대문 앞에 선물처럼 놓인다.

  • ARTICLE

    NFT는 예술가들에게 희망일까

    미국에서 시작된 NTF 가상자산 열풍이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작가가 작품을 직접 거래하고 투자할 수 있는 NFT는 창작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을까.

  • ARTICLE

    낯설고 새로운 얼굴, ‘그린’ 다이얼 시계 4

    색다른 시계를 찾고 계세요? 잠깐만 주목해주세요.

  • ARTICLE

    우리를 찾아온 것이 아름다움이라면

    각각의 색과 빛을 지닌 세 개의 전시가 찾아왔다. 영화를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 언어의 의미를 소거하여 무용한 아름다움에 닿고자 하는 작가, 소외된 몸들로 사회의 이데올로기를 직시하는 작가가 펼쳐내는 세계.

  • ARTICLE

    HOW COME?

    4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MORE FROM ARENA

  • FEATURE

    문영남 유니버스

    마블에 MCU가 있고 DC에 DCEU가 있다면 한국에는 임성한과 김순옥, 문영남, 쟁쟁한 세 작가의 얽히고설킨 막장 드라마 유니버스가 있다. 대중문화 칼럼니스트 복길이 각 작가별 세계관과 인물들을 촌철살인 리뷰하며 계보도를 그렸다.

  • FEATURE

    직쏘

    영리한 살인마 직쏘. 나르시시즘에 심취한 직쏘와 나눈 삶의 가치에 대한 이야기.

  • INTERVIEW

    레이든의 세계

    DJ 레이든은 물결치는 K-팝 파도에 EDM을 버무리고 현란한 EDM에 복고풍 음색을 더한다. 그게 곧 레이든이 창조한 세계다.

  • FEATURE

    이미 떴어?

    드라마 주연 자리 하나씩은 꿰찼다. 주목할 신인 남자 배우들에 대한 기대와 근심.

  • FEATURE

    일본 대중문화는 왜 낡은 미래가 되었나

    일본의 것이 가장 힙하고 새로웠던 시절이 있었다. 1998년 한국에 일본 문화가 개방된 후 ‘일드’를 보며 일본어를 익히던 친구들이 있었고, 더 거슬러 가면 오스 야스지로를 비롯한 거장들이 걸출한 작품들로 영화제를 휩쓸던 시절이 있었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멈췄을까? 조악한 옷을 입은 아이돌들이 율동을 하는 가운데 K-팝 산업에서 공수받은 JYP의 ‘니쥬’가 최고 인기며, 간만에 대형 히트작의 공백을 메운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완성도는 초라하다. 한국인이 지금도 좋아하는 일본 대중문화는 레트로 시티팝, 셀화 애니메이션으로 대변되는 20세기 버블 경제 시대의 산물일 따름이며 과거의 영광은 재현되지 못한다. 그 시절 꽃피운 <세일러문>과 <도쿄 바빌론>에 대한 향수를 지니고 최신 리메이크작을 찾아본다면, 그 결과가 얼마나 처참한지 이미지 한 장만으로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일본 대중문화는 왜 그리운 느낌 때문에 들춰보게 되는 낡은 미래가 되어버린 걸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