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읽는 맛

보는 것을 넘어 읽는 재미가 넘치는 네 가지 인덱스 디자인.

UpdatedOn September 14, 2018

/upload/arena/article/201809/thumb/39715-332627-sample.jpg

HERMÈS
Slim d’hermès Quantième Perpétuel Platine

가장 에르메스다운 시계를 꼽으라면 주저 없이 슬림 데르메스를 선택하겠다. 그중에서도 퍼페추얼 캘린더 플래티넘. 윤년 2월 29일을 별다른 작동 없이 표시하는 기술력과 다양한 요소를 한데 묶은 디자인은 어디 하나 나무랄 데가 없다. 브랜드의 기량을 가장 대담하게 드러낸 부분은 인덱스다. 그래픽 디자이너 필립 아펠로아가 슬림 데르메스만을 위해 특별히 디자인한 타이포그래피를 적용했다. 시계 윤곽 본연의 디자인을 그대로 살린 둥근 형태와 여백을 강조한 분절된 디자인은 시계의 정체성을 오목조목 설명하는 듯하다. 에르메스 최초로 매뉴팩처 자동 칼리버에 마이크로 로터를 사용한 시계 가격미정.

 

/upload/arena/article/201809/thumb/39715-332628-sample.jpg

CARTIER
Tank Louis Cartier Watch

제1차 세계대전 종전을 기념해 전장에서 맹활약한 탱크의 모습을 형상화한 시계. 전투적인 태생과 달리 디자인은 한없이 낭만적이다. 정갈한 장방형 케이스와 오늘날 브랜드의 상징이 된 로마 숫자 인덱스는 곱씹어도 질리지 않는다. 로마 숫자에 대한 까르띠에의 애정은 익히 유명하다. 오늘날 복잡한 스켈레톤 시계의 브리지까지 로마 숫자로 가공할 정도.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이야기하자면 1960년대부터 까르띠에는 위조 방지를 위에 로마 숫자에 ‘시크릿 레터’를 숨겨두었다. 대부분의 로마 숫자 인덱스 ‘Ⅹ(10)’이나 ‘Ⅶ(7)’의 획 하나는 ‘Cartier’라는 단어가 자리를 대신한다. 쿼츠 무브먼트를 사용한 18K 옐로 골드 케이스의 라지 사이즈 1천1백만원.

 

/upload/arena/article/201809/thumb/39715-332625-sample.jpg

JAEGER-LECOULTRE
Master Ultra Thin Moon


번쩍이는 디자인과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 고성능 시계들을 수없이 봐왔지만 정작 머릿속에 남는 건 담백한 시계들이다. 매일 대면하기에 과하지 않은 시계들. 그런 의미에서 마스터 울트라 씬 문의 서정적인 디자인은 오래 두고 볼 만하다. 그렇다고 그저 단순하다는 건 아니고. 드러나지 않을 뿐 시계에는 분명 일관된 형색이 있다. 두께 9.9mm의 스틸 케이스와 다이얼, 그 위를 가로지르는 검 모양의 날렵한 도피네 핸즈는 도회적인 시계 이미지를 완성한다. 여기서 허를 찌르는 부분은 바로 인덱스다. 핸즈와 동일한, 마스터 울트라 씬 문에서만 볼 수 있는 날 선 인덱스는 예리한 금속성과 간결한 우아함 사이에서 완벽한 균형을 이룬다. 오토매틱 칼리버 925를 장착해 43시간 파워 리저브가 가능한 시계 1천1백만원대.

 

/upload/arena/article/201809/thumb/39715-332626-sample.jpg

OFFICINE PANERAI
Radiomir California 3 Days

인덱스를 유심히 봤다면 당황했을 거다. 로마와 아라비아 숫자, 바형과 삼각형으로 이뤄진 다이얼의 이름은 바로 ‘캘리포니아’다. 탄생에 대해서는 아직 명확하게 밝혀진 바가 없지만 어원에는 다양한 설이 있다. 다이얼을 만든 공장이 미국 캘리포니아에 있다는 주장과 1980년대 캘리포니아에서 이 다이얼이 유독 인기를 끌었다는 것이다. 이유야 어찌 됐든 검은 다이얼과 대비되는 명확한 디자인, 범상치 않은 인덱스의 조합이 묘하게 매력적인 것만은 사실이다. 이 시계는 1936년에 파네라이가 이탈리아 왕실 해군 장교를 위해 만든 라디오미르 프로토타입을 다시금 선보인 모델이다. 캘리포니아 다이얼 역시 그대로 사용한 건 당연하고. 브랜드의 인하우스 무브먼트 P.3000 칼리버를 적용한 케이스 지름 47mm의 시계 9백만원대.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장군
PHOTOGRAPHY 이수강

2018년 09월호

MOST POPULAR

  • 1
    이종석은 지금 어디쯤에 있을까
  • 2
    머드 더 스튜던트의 불협화음
  • 3
    비투비, 그리고 비트
  • 4
    바밍타이거의 머드 더 스튜던트, 화보 미리보기
  • 5
    선호의 두식

RELATED STORIES

  • LIFE

    TEAM SPYDER TEST

    팀스파이더의 입단 테스트 현장에서 한계에 도전하는 참가자들을 만나고 왔다.

  • LIFE

    예뻐졌다

    매나테크의 스킨케어 브랜드 ‘루미노베이션’을 통해 내면과 외면의 아름다움을 되찾았다는, 일명 ‘루미노베이션 뮤즈’들을 만났다.

  • LIFE

    지금 주목할 디지털 아티스트

    우리는 주머니에 예술작품을 넣어 다니는 시대를 산다. 모바일로 디지털 아트를 감상하다 떠오른 생각이다. 영상과 이미지, 웹과 게임으로 디지털 아트를 만드는 창작자들을 모았다. 그들을 주머니에 넣고 다니면, 예술과 일상의 간극이 사라진다.

  • LIFE

    5 CITIES, 1 NIGHT

    서울, 도쿄, 파리, 시드니, LA의 사진가가 한밤에 카메라를 들었다. 팬데믹이 앗아간 여행과 밤의 여운을 담기 위해.

  • LIFE

    11월의 전시

MORE FROM ARENA

  • INTERVIEW

    퇴사학교 교장 장수한

    지금, 사람들은 인플루언서를 꿈꾼다. 매일 새로운 인플루언서가 발견되고, 그들의 영향력은 나날이 증가한다. 새롭게 등장하는 수많은 인플루언서 중 깊고 정확한 정보 전달을 책무로 삼은 이들을 만났다. 이미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한 전문가들이 인플루언서의 세계에 뛰어든 이유는 무엇일까.

  • FASHION

    Two Faces

    예스러운 수트와 두 얼굴의 남자들.

  • AGENDA

    이달, 보거나 감상할 멋진 것들.

  • LIFE

    커피의 미래는?

  • ARTICLE

    헤어 키워드

    올봄에 어울릴 만한 헤어스타일을 위해, 이번 시즌 쇼에서 힌트를 얻었다. 마음에 드는 해시태그를 체크해볼 것.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