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SEASON SUMMARY

2018 F/W 동향을 엿볼 수 있는 결정적 장면 6.

UpdatedOn September 03, 2018

/upload/arena/article/201808/thumb/39703-328954-sample.jpg

FENDI

공항을 배경으로 한 쇼에서 그랬듯 펜디의 가을·겨울은 여행에 대한 자유분방함이 가득하다. 큼지막한 보스턴백, 여권을 넣는 미니 백, 기내에서 신을 법한 편안한 라운지 스니커즈 등으로 상상력을 자극했다. 거기에 아기자기한 액세서리와 키치한 일러스트를 곳곳에 넣어 펜디식 유머를 더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그중에서도 눈을 사로잡은 건 머리에 쓰는 우산. 무겁고 진중한 옷들이 넘쳐나는 F/W 컬렉션에서 펜디식 유머는 보는 즐거움을 선사할 거다.
 

SALVATORE FERRAGAMO

살바토레 페라가모는 2018 F/W 시즌을 맞아 변화를 꾀했다. 기존 분리 진행하던 남녀 컬렉션을 하나로 통합한 것. ‘모던 데카당스’를 표방하며 실용적인 컬렉션을 선보였다. 매끈한 광택이 도는 고급 가죽과 이탈리아 울, 실크를 사용해 우아한 레이어링을 보여준 것. 간치니 로고를 더한 신발도 브랜드의 정체성을 표명했다. 악어, 타조, 송아지 가죽을 사용한 새로워진 가방 역시 주목해야 할 키 아이템.

 

 

HERMES

격변하는 패션계의 소용돌이 속에서 에르메스는 큰 변화 없이 자신만의 품격 있는 위치를 고수했다. 자기 자리에서 F/W 남성복이 보여줄 수 있는 모든 걸 보여줬다. 단골 소재인 양털부터 모헤어, 가죽, 실크 그리고 방수 기능을 갖춘 재킷까지. 자칫 밋밋할 수 있는 룩에는 1960년대 팝아트와 캘리포니아 풍경에 영감받은 패턴을 적용했으니 충분하지 아니한가.
 

VALENTINO

발렌티노는 다시 한번 스포티즘을 소환했다. 이번엔 조금 더 우아하게. 수트를 재해석한 색감 좋은 트랙 수트에 다양한 아우터를 입혔다. 짧은 보머 재킷과 코트, 몽클레르와 협업한 패딩 점퍼까지. 이너로 입은 트랙 수트의 색과 자연스레 어우러지도록 그러데이션을 가미하면서 말이다. 컬렉션 곳곳에는 지겨울 법한 스터드 장식을 새롭게 풀어내 포인트를 주었고 요즘 트렌드에 어울리는 ‘아저씨’ 스니커즈로 스타일링의 방점을 찍었다. 

  • SAINT LAURENT

    검은색으로 물든 컬렉션에 호두까기 인형이 입는 빨간색 재킷, 반짝이는 트위드 재킷과 화려한 색감의 벨벳 수트는 마치 어두운 밤하늘을 빛내는 별과 같았다. 그중 대표 아이템을 하나 뽑자면 달 표면처럼 반짝이는 재킷이다. 몸에 꼭 맞는 실루엣에 착 감기는 팬츠와 뱀 무늬 가죽 부츠, 단순하지만 연말 파티 룩으로도 손색이 없을 정도. 단조로움 속에서 소소함 즐거움을 찾기 좋아하는 안토니 바카렐로의 취향이 드러나는 대목이다.
     

  • ALEXANDER MCQUEEN

    군복에서 영감받은 보머 재킷부터 단정한 아가일 패턴 스웨터, 그리고 영국 장미를 수놓은 감 좋고 다채로운 실크 수트를 선보인 알렉산더 맥퀸. 볼거리 많은 컬렉션에서 단연 돋보이는 관전 포인트는 주얼리다. 컬렉션을 처음부터 끝까지 이어주는 주얼리는 어디 하나 빠지는 룩 없이 모델들의 귀와 목, 손에 걸고 매고 끼워졌다. 자칫 너무 과하거나 여성스러워 보일 법한데 컬렉션의 실루엣과 완벽한 하모니를 이뤄 전혀 어색함이 없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한준희
MODEL 조성준
ASSISTANT 정진호

2018년 09월호

MOST POPULAR

  • 1
    여자친구 소원과 엄지
  • 2
    디에잇의 B컷
  • 3
    'SPECTRUM' 육준서 화보 미리보기
  • 4
    일러스트레이터 맥스 달튼
  • 5
    UDT 포트레이트

RELATED STORIES

  • ARTICLE

    BEST DRIVER

    떠나기 좋은 날, 운전하고 싶어지는 영화들. 그 속의 운전 좀 한다는 드라이버들의 패션 스타일.

  • ARTICLE

    피부 트러블 위에

    언제 어느 때나 반갑지 않은 빨갛게 올라온 트러블 위에.

  • ARTICLE

    자연은 마음도 표정도 없이 아름답고

    끝없이 매혹된다. 돌과 꽃, 산과 물. 자연물에서 출발한 네 개의 전시.

  • ARTICLE

    패션 암흑기를 두 번 겪지 않기 위한 가이드

    얼마 전까지 뉴트로가 유행했다. 동시에 1990년대 패션을 복기하는 이들도 있었고. 그건 괜찮다. 패션은 돌고 돈다고 하니까. 납득이 간다. 납득이. 하지만 패션 암흑기 2000년대만은 돌아와선 안 된다. 부츠컷도 울프 커트도, 민소매 겹쳐 입기도 다시 한번 신중히 생각해주길 바란다. 2000년대 패션이 부활할 낌새를 보이는 지금, 간곡히 부탁한다.

  • ARTICLE

    MY UNFAMILIAR FAMILY

    함께여서 더 좋은 나의 가족.

MORE FROM ARENA

  • INTERVIEW

    엉뚱한 유준상

    유준상의 엉뚱함은 어디서 기원했을까. 힘든 여행을 자처해서? 호기심 갖기를 두려워하지 않아서? 자유로워지는 법에 익숙해졌기 때문일까? 남다른 관점으로 영화와 음악, 글과 그림을 창작하는 유준상과 한 시간 동안 대화를 나눴다.

  • FEATURE

    구글 셧다운에서 살아남기

    어느 날 구글이 사라진다면? 지난해 12월 14일 구글 ‘먹통사태’가 발생했다. 구글 검색은 물론이고 유튜브, 지메일, 플레이스토어, 구글포토 등 구글 서비스들이 접속 장애를 일으켰다. 전 세계가 심각한 불편을 겪었을 정도로 우리는 구글에 의존하고 있다. 구글로부터 독립할 수 있는 대안 서비스 9개를 모았다. 이것만 있으면 구글이 사라져도 괜찮다.

  • INTERVIEW

    패션 디자이너 드리스 반 노튼

    우주에서 가장 탐미적인 디자이너 드리스 반 노튼. 디자이너로서 정점에 선 그는 여전히 옷을 통해 낭만에 대해 말한다.

  • INTERVIEW

    가장 우아한 순간

    우리가 곧 다시 누리게 될 일상의 아름다움을 말하는 브루넬로 쿠치넬리와 그가 전개하는 남성복 레이블의 봄·여름 컬렉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 CAR

    지붕을 걷은 자동차 셋

    떠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지붕을 걷었다. 오픈에어링의 계절, 하늘을 품은 자동차 셋.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