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Finnish`s Finishing

융화돼 어색함이라곤 찾아볼 수 없다.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의 한 축을 담당하는 핀란드는 세계적 디자이너를 많이 배출한 것으로 유명하다. <br><br>[2007년 4월호]

UpdatedOn March 22, 2007

Editor 성범수

세계적 건축가이자 디자이너인 알바 알토의 고향인 핀란드는 태생적으로 자연친화적인 디자인에 일가견 있는 사람들만 모여 사는 곳인 것 같다. 헬싱키 공항을 장악하고 있는 거대한 작품부터, 눈 덮인 숲길을 지날 때 만나는 조그마한 창고나 화장실도 자연과 합일, 융화돼 어색함이라곤 찾아볼 수 없다.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의 한 축을 담당하는 핀란드는 세계적 디자이너를 많이 배출한 것으로 유명하다. 한 번쯤 들어봤음직한 이탈라는 우리에게도 낯익은 핀란드의 디자인 기업이다. 한국에서 만날 수 있는 이탈라의 스트라이프 머그잔을 본 적이 있는가. 그들이 지향하는 현재적인 것과 핀란드 디자인의 전통을 섞어놓은 이 걸물은 당신의 구매 욕구를 자극할 테니. 핀란드는 산타클로스의 나라다. 세계가 공인한 산타의 모습은 사실 가짜 산타다. 원조는 핀란드 전통의 빨간 외투를 입고 있어야 하기 때문. 조금 마른 듯한 산타클로스 인형은 핀란드의 디자인 기술로 굉장히 패셔너블하면서도 디자인적인 모습을 자랑한다. 그간 우리가 가졌던 산타클로스의 외모에 대한 오해를 풀어주는 증거라 하겠다. 사우나, 헬싱키의 디자인 구역, 오로라를 보고, 느끼고 싶지 아니한가? 조금 멀다는 게 약점이긴 하지만.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성범수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김소연 ‘3막 시작’ 미리보기
  • 2
    난생 처음 만난 턱 여드름
  • 3
    중무장 아우터들: Double Breasted Coat
  • 4
    청년 고경표
  • 5
    불가리 워치의 대담함

RELATED STORIES

  • BEAUTY

    에이전트 H의 향수

    에이전트 H의 모험심에는 제동을 걸 수 없다. <미션파서블-영광의 레이서>를 통해 더 강인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준 에이전트 H가 그의 취향을 온전히 담은 향수,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아프리모의 협업으로 탄생한 ‘트리플에이’를 들었다.

  • BEAUTY

    내 눈을 위하여

    극심한 환절기, 건조한 눈가에 영양을 공급하고 노화 방지를 돕는 제품들.

  • BEAUTY

    가을에도, 남자에게도 어울리는 장미향 향수 5

    핑크 빛 여린 장미 말고, 중성적이고 미묘한 장미 향취를 담아낸 향수들을 소개한다. 쌀쌀해진 요즘 계절과도 제격인 향수 다섯.

  • BEAUTY

    가을 향수

    가을의 감각을 일깨우는 느긋하고 풍성한 향.

  • BEAUTY

    Untact Grooming

    지금 가장 현실적인 그루밍.

MORE FROM ARENA

  • FASHION

    플래시백!

    그 시절이 생각나는 추억 속 패션 광고를 재현해봤다

  • INTERVIEW

    철학과 취향을 담은 한 잔: 히비키 후지오카

    커피 향에는 시간과 노고가 담긴다. 농부의 땀부터 생두를 선별하고 볶아 상품으로 만드는 이들의 가치관까지. 남다른 커피를 세상에 알리는 전 세계 커피 마스터들의 커피 철학을 옮긴다.

  • CAR

    네 발로 간다: 메르세데스-벤츠 G-클래스

    각 바퀴에 구동력을 평등하게 배분하고, 눈길이든, 사막이든, 암벽이든, 강변북로든 어디든 달린다. 이게 어떻게 가능하냐고? 이 질문에 개발자들이 답한다. 지금 가장 주목받는 사륜구동 차량과 개발자의 인터뷰다.

  • FEATURE

    국뽕클럽 K-POP

    한국인을 몰입하게 만드는 2020년 국뽕 콘텐츠들을 모았다. 이들과 클럽이라도 하나 결성해야 할 판이다.

  • FEATURE

    '힐링 예능'에 속지 않는 법

    힐링이라는 말이 하나의 장르가 되어버린 시대, TV 예능부터 온갖 에세이, 상품 광고, 심지어 술집 간판에서도 근본 없는 위로의 말이 대량으로 쏟아진다. 과연 우리는 ‘하마터면 열심히 살지 않고’ 산촌, 자연, 이국으로 떠나야만 진정한 휴식을 취하고 나 자신을 찾을 수 있을까? 거기엔 진짜 유토피아가 있을까? ‘힐링’을 판매하는 각종 상품들, 대표적으로 <삼시세끼>부터 <여름방학>까지 자연을 낭만화하고 파편화하는 이 예쁘고 팬시하게 가공된 ‘힐링 예능’들에서 우리는 진짜 힐링을 얻을 수 있는 걸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