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소리와 이미지의 섬

<아일랜드(Island)>는 판화가 최경주, 트럼페터 이동열이 함께 만든 아티스트 북이다. 서울과 헬싱키 그리고 탈린에 이르기까지 물리적인 시차를 두고 이미지와 소리를 오래도록 엮었다.

UpdatedOn August 10,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7/thumb/39421-324130-sample.jpg

 

소설 <배를 엮다(舟を編む, The Great Passage)>는 책을 만드는 편집자들의 이야기다. 좀 더 정확하게는 사전을 만드는 고집스러운 사람들의 이야기랄까. 모든 것이 디지털로 변화하고 있는 세상에서 아날로그를 고집하는 사람들이 주인공인 이야기. 소설을 영화화한 <행복한 사전(The Great Passage)>의 주인공 마지메는 ‘오른쪽’이라는 단어를 이렇게 설명한다.

오른쪽 :
1. 서쪽을 바라보고 섰을 때 북쪽에 해당하는 쪽.
2. 숫자 10을 적고 0에 해당되는 쪽.

다소 엉뚱하기는 하나 틀린 설명도 아닌 데다 제법 재치 있는 대답이라고 생각했다. 판화가이자 아내인 최경주와 함께 만든 책 <아일랜드(Island)>에 대한 설명을 할 때마다 주인공 마지메가 대신 나타나 설명을 해준다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한다. 마지메라면 과연 어떻게 설명했을까?

아일랜드(Island) :
1. 판화가 최경주와 트럼펫 연주자 이동열의 연주를 담은 책.
2. 하나의 섬에서 시작해 세 곳의 도시를 거쳐 완성한 책.
 

  • 미야코지마. 눈부신 이곳에서 개러지밴드로 멜로디를 녹음했다.

    미야코지마. 눈부신 이곳에서 개러지밴드로 멜로디를 녹음했다.

    미야코지마. 눈부신 이곳에서 개러지밴드로 멜로디를 녹음했다.

    섬, 미야코지마에서의 기록 : 멜로디

    오키나와 본섬에서 40분 정도 비행기를 타고 이동해 도착한 섬 미야코지마. 미야코 블루라고 불릴 정도로 바다 빛깔이 아름다운 섬이다. 어느 해 여름, 최경주와 함께 이 섬을 여행했다. 하늘, 바다, 식물 모든 색이 눈부신 이 섬에서 애플리케이션 ‘개러지밴드(Garageband)’로 멜로디 몇 개를 기록해두었다.

  • 음악 녹음은 다양한 공간의 소리를 표현하기 위해 영화감독 김종관의 서촌 작업실, AP숍, 아라비 스튜디오에서 진행했다.

    음악 녹음은 다양한 공간의 소리를 표현하기 위해 영화감독 김종관의 서촌 작업실, AP숍, 아라비 스튜디오에서 진행했다.

    음악 녹음은 다양한 공간의 소리를 표현하기 위해 영화감독 김종관의 서촌 작업실, AP숍, 아라비 스튜디오에서 진행했다.

    첫 번째 도시, 서울에서의 기록 : 연주와 레코딩

    서울로 돌아와 기타 연주자 김기은과 함께 화성을 정리하고 편곡을 했다. 그리고는 AP 숍과 영화감독 김종관의 서촌 작업실, 디자이너 이혜원의 아라비 스튜디오에서 녹음을 진행했다. 층고가 높은 건물의 울림과 인왕산에 머무는 새들의 지저귐 그리고 따뜻한 봄날 연희동 연주에 참석한 사람들의 웃음과 박수 소리 등 이 모든 것을 기록했다.

<아일랜드>는 아티스트 프루프의 최경주와 이동열의 작업을 담은 책이다. 이동열이 작곡한 ‘Island’에서 영감을 얻은 최경주의 판화 27점, 이를 재해석한 강주성의 그래픽, 사진가 이차령의 스틸 컷을 수록했다. CD에는 이동열, 김기은의 연주를 담았다.

<아일랜드>는 아티스트 프루프의 최경주와 이동열의 작업을 담은 책이다. 이동열이 작곡한 ‘Island’에서 영감을 얻은 최경주의 판화 27점, 이를 재해석한 강주성의 그래픽, 사진가 이차령의 스틸 컷을 수록했다. CD에는 이동열, 김기은의 연주를 담았다.

<아일랜드>는 아티스트 프루프의 최경주와 이동열의 작업을 담은 책이다. 이동열이 작곡한 ‘Island’에서 영감을 얻은 최경주의 판화 27점, 이를 재해석한 강주성의 그래픽, 사진가 이차령의 스틸 컷을 수록했다. CD에는 이동열, 김기은의 연주를 담았다.

두 번째 도시, 헬싱키에서의 기록 : 판화와 디자인

연주에서 영감을 얻은 최경주는 총 27점의 판화 작품을 새롭게 완성했다. 이것을 디지털로 변환해 헬싱키에 머물고 있는 디자이너 강주성에게 전달했고 본격적으로 책을 디자인하기 시작했다. 인쇄를 위한 종이 한 장을 선택하기 위해 헬싱키에서 서울로 보낸 우편물을 일주일 이상 기다려야 했고, 표지 컬러를 결정하기 위해서는 페이스타임을 통해 미팅을 나눠야 했다. 물리적 거리에 따른 비효율에도 모든 일들은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됐다.

3백 권 한정 수량의 초판본은 에스토니아 탈린에서 인쇄하고 제작했다.

3백 권 한정 수량의 초판본은 에스토니아 탈린에서 인쇄하고 제작했다.

3백 권 한정 수량의 초판본은 에스토니아 탈린에서 인쇄하고 제작했다.

세 번째 도시, 탈린에서의 기록: 인쇄

책을 인쇄하기 전, 감리를 위해 에스토니아의 수도 탈린에 위치한 인쇄소로 직접 찾아갔다. 그곳에서 인쇄한 이유는 비교적 저렴한 물가와 섬세한 인쇄 기술 때문이었다. 유럽의 예술, 디자인 관련 서적에서 종종 발견한 ‘Printed in Tallinn’ 때문이기도 했는데 극동 아시아에서 온 한국인 세 명이 감리 보러 인쇄소를 방문한 건 처음이란다. 감리를 마친 그날 저녁 탈린에서 맥주를 마시며 이런 생각을 했다. ‘어쩌다 우리가 이곳까지 오게 된 거지?’

<아일랜드 island>, mixed media, etching on hanji, 2018

<아일랜드 island>, mixed media, etching on hanji, 2018

<아일랜드 island>, mixed media, etching on hanji, 2018

<아일랜드 island>, mixed media, etching on hanji, 2018

<아일랜드 island>, mixed media, etching on hanji, 2018

<아일랜드 island>, mixed media, etching on hanji, 2018

시간과 공간의 경계가 사라진 어떤 섬

책을 인쇄하는 동안 서촌에 위치한 갤러리 팩토리2(factory483.org)에서는 전시 <아일랜드(Island)>가 열리고 있었다. 책에 수록된 연주 음원과 판화 작업을 한 달 동안 전시했고, 두 차례 연주도 했다. 그리고 전시가 끝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드디어 탈린에서 책이 도착했다. 최경주의 판화와 이동열, 김기은의 연주 그리고 강주성의 그래픽, 이차령의 사진까지 모든 작업이 온전히 기록되었고, 우리에게 다시 돌아왔다. 책의 서문을 쓴 홍보라는 이렇게 기록했다. ‘1과 1이 만나 다른 1을 만들었다. 혹은 하나의 섬이 하나의 섬을 만나 또 다른 하나의 섬을 만들었다. 모든 사람은 섬이다. 우리는 각자 섬이지만, 우리가 만나 함께 만들어내는 하나의 섬 역시 또 다른 하나의 온전한 세계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WORDS&PHOTOGRAPHY 이동열(아티스트프루프 공동 대표, 트럼페터)

2018년 08월호

MOST POPULAR

  • 1
    푸마 스웨이드 빈티지
  • 2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3
    황인엽 '햇볕처럼' 미리보기
  • 4
    유준상 '엉뚱한 유준상' 미리보기
  • 5
    '염혜란의 시대'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FEATURE

    클럽하우스와 탈중앙화

    클럽하우스 접속하면 날밤 샌다고들 한다. 다른 소셜 미디어나 커뮤니티와는 달라서 그렇다. 음성 대화 방식이 차이라면 차이겠지만 그보다는 선명하게 다른 구조에서 차이가 읽힌다. 클럽하우스는 기존 소셜 미디어와 커뮤니티보다 블록체인과 더 유사하다. 중앙 시스템 대신 사용자들이 신뢰를 바탕으로 유기적인 관계를 맺는 블록체인 구조에 목소리를 담으면 클럽하우스가 된다. 신선한 소셜 미디어의 등장을 깊이 들여다봤다.

  • FEATURE

    도시 기억하는 법

    도시의 이면을 보았다. 앞으로 더블린은 등 굽은 노인들의 뒷모습으로, 요하네스버그는 슬럼가 주민들의 표정으로, 뉴욕은 그라비티가 새겨진 지하철의 갱단들로 기억될 것이다. 요하네스버그, 뉴욕, 런던, 키예프, 더블린, 도쿄 등 세계 주요 도시를 독특한 시선으로 기록한 사진가들의 책을 들췄다. 도시 사진집 7선이다.

  • FEATURE

    로봇 취업 추천서

    현대자동차는 세계 최고의 로봇 제조사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인수하며, 로봇의 시대가 다가오고 있음을 알렸다. 최근 몇 년 사이 로봇 공학은 비약적인 발전을 이뤘다. 사람이 접근할 수 없는 위험한 지역을 돌아다니는 로봇이나 가파른 산을 타는 로봇, 조깅하는 로봇, 상품을 정리하는 로봇, 건설 현장에서 자재 운반하는 로봇 등 로봇은 산업 현장과 재해 현장, 일상에서 활동할 준비를 마쳤다. 한국 사회에 진출할 로봇들을 위해 그들의 이력서를 만들었다. 적성에 맞길 기대하며.

  • FEATURE

    재난에서 살아남기

    디지털 세계의 위협은 계속되지만 그렇다고 현실이 안전한 것은 아니다. 지진, 조난, 침수, 화재 등 일상에서 겪을 수 있는 위협들로부터 생존할 수 있는 팁을 전한다.

  • FEATURE

    논란에서 살아남기

    이제 당신도 논란의 주인공을 피할 수 없다. 갑질부터 층간 소음까지, 연예인, 인플루언서, 업주, 고객, 이웃 등 일반인도 피할 수 없는 저격과 논란 공론화의 장. 당신의 잘잘못이 여론의 심판 위에 올랐다면,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아이돌, 배우, 인플루언서 매니지먼트, 변호사, 정신과 전문의가 노하우를 전한다.

MORE FROM ARENA

  • TECH

    HOW COME?

    12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CAR

    시승 논객

    폭스바겐 파사트 GT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VIDEO

    2020 A-Awards #태민

  • INTERVIEW

    태민의 진심

    내 마음은 이렇다고, 사실 지금 나는 이렇게 생각한다고 무대에서 아이돌 가수가 진심을 토로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2020년 태민은 자신의 이야기를 꾸밈없이 담은 세 장의 앨범을 발표하며 자신만의 음악 세계관을 공고히 구축했다. 또 슈퍼엠으로도 활약하며 전 세계 K-팝 팬들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태민의 진심을 듣는다.

  • FASHION

    INVITE YOU

    우리만의 콘셉추얼 프라이빗 파티를 위한 필수 해시태그.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