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식물과 함께

지금 런더너들의 인테리어 트렌드는 식물이다.

UpdatedOn August 22, 2018

/upload/arena/article/201807/thumb/39400-323902-sample.jpg

런더너들 사이에서 정원의 식물을 집 안으로 들이는 리빙 위드 플랜츠 문화가 퍼지고 있다. 리빙 위드 플랜츠는 도시 생활을 선호하는 런던의 젊은 세대로부터 시작됐다. 이들은 주로 아파트(플랫)에서 거주하기 때문에 정원을 갖기 어려운데, 대신 실내 공간을 어번 가드닝 콘셉트로 꾸며 식물과 함께 사는 방법을 택한 것이다. 젊은 세대의 어번 라이프는 인스타그램을 타고 퍼졌으며, 각종 서적과 잡지, 카페, 레스토랑, 패션계로 뻗어나갔다.

현재 런던에서는 식물을 콘셉트로 한 인테리어와 이벤트가 한창이다. 그와 함께 식물 가게들도 다시 주목을 받고 있는데, 몇 해 전 한국인 진 안(Jin Ahn)과 그녀의 파트너 지아코모(Giacomo)가 문을 연 식물 가게 ‘컨서버토리 아카이브스(Conservatory Archives)’의 활약이 돋보인다. 런던의 수많은 숍, 레스토랑, 카페는 물론이고 패션 브랜드 코스와의 협업, 리버티 백화점의 팝업숍, 런던디자인페스티벌 기간 중 건축가 아시프 칸의 설치 작업 등에 참여하며 식물이 중심을 이룬 인테리어 콘셉트를 공개했다. 자연과 함께하는 어번 라이프는 단순한 인테리어 트렌드를 넘어 런던 사람들의 삶에도 큰 영향을 주지 않을까?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PHOTOGRAPHY 레이문

2018년 08월호

MOST POPULAR

  • 1
    몸과 마음을 녹일 노천탕 숙소 4
  • 2
    2022 A-Awards #주종혁
  • 3
    이병헌과 우리들의 블루스
  • 4
    독보적 웹툰 : 오늘
  • 5
    당신의 소개팅이 실패하는 이유

RELATED STORIES

  • LIFE

    Point of View

    관점에 따라 달리 보인다. 에르메스 홈 컬렉션이라는 감각적 세계.

  • LIFE

    연말을 보내는 방법

    2022년의 끝을 맛있고 감각적으로 보내는 여섯 가지 방법.

  • LIFE

    2022년 12월 아레나 이슈

  • LIFE

    겨울에 흐르는 음악 8

    코끝 시린 계절이 오면 어떤 음악을 들을까? 아티스트가 추천하는 겨울을 알리는 음악들.

  • LIFE

    섬으로 가자

    위스키의 성지, 아일라섬에서 바닷바람 맞으며 숙성된 아일라 위스키. 사랑처럼 씁쓸하지만 달콤하기도 한 맛이다.

MORE FROM ARENA

  • REPORTS

    예쁘니까 예쁘지

    공승연을 처음 만났는데, 예뻤다. 만난 지 30분쯤 지났을 땐 쑥스러워하며 카메라 앞에 선 모습이 예뻤다. 2시간쯤 지나 이야기를 나누는데, 자신의 생각을 강단 있게 말하는 모습이 예뻤다. 글쎄, 그녀에게 다른 수식어가 더 필요할까.

  • LIFESTYLE

    Swing Supporter

    보온성과 활동성. 공존할 수 없을 듯한 이 두 가지 장점을 두루 갖춘 스마트 다운 점퍼가 출시된다.

  • FASHION

    이달의 촉감

  • INTERVIEW

    장사리에서 왔어요

    영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은 학도병을 소재로 한 전쟁 영화다. 겨울 해변에서 전투를 치른 네 명의 병사를 만났다.

  • AGENDA

    Young Blood

    뮤지션이 1년 동안 50곡을 발표하는 게 흔한 일일까? ‘퀄리티’를 유지하며 ‘트렌드’까지 즉각적으로 담는다면? 힙합 신에서는 이런 모습을 두고 ‘허슬’이라고 표현한다. 식케이는 확실한 ‘허슬러’다. 멈추지 않고 신선한 음악을 들려주는 젊은 피가 흐르는 뮤지션, ‘영 블러드’다. 그가 EP 앨범 를 발매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