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식물과 함께

지금 런더너들의 인테리어 트렌드는 식물이다.

UpdatedOn August 22, 2018

/upload/arena/article/201807/thumb/39400-323902-sample.jpg

런더너들 사이에서 정원의 식물을 집 안으로 들이는 리빙 위드 플랜츠 문화가 퍼지고 있다. 리빙 위드 플랜츠는 도시 생활을 선호하는 런던의 젊은 세대로부터 시작됐다. 이들은 주로 아파트(플랫)에서 거주하기 때문에 정원을 갖기 어려운데, 대신 실내 공간을 어번 가드닝 콘셉트로 꾸며 식물과 함께 사는 방법을 택한 것이다. 젊은 세대의 어번 라이프는 인스타그램을 타고 퍼졌으며, 각종 서적과 잡지, 카페, 레스토랑, 패션계로 뻗어나갔다.

현재 런던에서는 식물을 콘셉트로 한 인테리어와 이벤트가 한창이다. 그와 함께 식물 가게들도 다시 주목을 받고 있는데, 몇 해 전 한국인 진 안(Jin Ahn)과 그녀의 파트너 지아코모(Giacomo)가 문을 연 식물 가게 ‘컨서버토리 아카이브스(Conservatory Archives)’의 활약이 돋보인다. 런던의 수많은 숍, 레스토랑, 카페는 물론이고 패션 브랜드 코스와의 협업, 리버티 백화점의 팝업숍, 런던디자인페스티벌 기간 중 건축가 아시프 칸의 설치 작업 등에 참여하며 식물이 중심을 이룬 인테리어 콘셉트를 공개했다. 자연과 함께하는 어번 라이프는 단순한 인테리어 트렌드를 넘어 런던 사람들의 삶에도 큰 영향을 주지 않을까?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PHOTOGRAPHY 레이문

2018년 08월호

MOST POPULAR

  • 1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 2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 3
    신용산으로 오세요
  • 4
    이준기라는 장르 미리보기
  • 5
    찬바람이 분다. 바(Bar)가 좋다

RELATED STORIES

  • LIFE

    당신을 설레게 할 새로운 소식 4

    아이폰 12부터 파리 ‘부트 카페’의 서울 진출까지, 기다림의 미학을 일깨워 줄 뉴스들.

  • LIFE

    아름다운 정글도

    달 위를 수놓은 정글도 다섯.

  • LIFE

    식물에 관한 명상

    나무와 꽃만큼 쉽고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아름다움이 있을까. 자연은 이미 아름답고, 인간은 그 아름다움을 끊임없이 재현한다. 불가해한 자연에 다가서기 위해. 혹은 다가서기를 실패하기 위해.

  • LIFE

    山水景石 산수경석

    땅에서 난 것과 물에서 난 것, 돌과 식재료로 그린 풍요로운 가을.

  • LIFE

    찍고 패고

    장작 패고 싶은 날 꺼내 든 도끼 4종.

MORE FROM ARENA

  • FEATURE

    주름살

    자고 일어나면 값이 오르는 서울 아파트. 갖고 싶지만 가질 수 없는, 전세라도 괜찮지만 그마저도 사라진 지금. 서울 아파트는 계층 상승을 위한 동아줄 같은 걸까. 아파트를 갖지 못한다면 우리는 밀려나고 추락하게 될까. 그런 것 말고. 고향이고 삶의 터전인데, 평생의 기억이 담긴 곳을 떠나야만 성공하는 걸까. 나에게 서울 아파트란 무엇인가. 서울 아파트에 적을 둔 다섯 사람이 답했다.

  • ISSUE

    톡톡 튀는 창의력, It Starts on TikTok

  • FASHION

    NO SIGNAL

    아득한 노지 위에 적막에 가까운 레드.

  • SPACE

    찬바람이 분다. 바(Bar)가 좋다

    두꺼워지는 옷 사이 스며드는 바람이 차다. 이런 말이 있다. ‘날씨야 암만 추워 봐라! 내가 옷 사 입나 술 사 먹지!’ 찬바람이 부는 날 생각나는 바 다섯 곳.

  • FASHION

    SUNSET

    저물녘 하늘빛이 스민 2020 F/W 시즌의 뉴 룩.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