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마놀로 블라닉의 첫 남성 부티크

<섹스 앤 더 시티> 속 캐리만의 신발이 아니다. 남성들을 위한 마놀로 블라닉이 런던에 들어섰다.

UpdatedOn August 02, 2018

/upload/arena/article/201807/thumb/39369-323494-sample.jpg

 

아찔한 하이힐의 상징 격인 디자이너 마놀로 블라닉이 최근 런던에서 새 단장을 마친 영국 최초 아케이드 쇼핑몰 벌링턴 아케이드에 브랜드의 첫 남성 부티크를 오픈했다. 사실 디자이너 마놀로 블라닉은 첫 시작이 남성화였다. 그런 그가 오로지 남성을 위한 매장을 마련한다는 건 꽤 신중하고 중요한 시도였을 터. 자신의 첫 번째 남성 부티크를 둘러본 디자이너 마놀로 블라닉은 “남성 구두는 여성 구두보다 제작이 어렵고 오래 걸린다”고 이야기하며 “작지만 굉장히 멋진 최초의 남성 부티크에서 남자들을 위한 구두를 선보이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덧붙여 말했다.

이곳에서는 바스켓 위브 로퍼, 벨벳 슬리퍼, 첼시 부츠 등 전통적 디자인과 강한 대비를 이루는 화려한 신발들을 만날 수 있다. 라피아 섬유로 만든 신발에선 특유의 위트가 엿보인다. 이외에 장갑, 가방 등 액세서리도 갖췄다. 고가의 스니커즈가 강력한 트렌드지만 그의 라인업에는 당분간, 혹은 영원히 포함되지 않을지도 모른다. 얼마 전 마놀로 블라닉이 영국의 석간 신문 <이브닝 스탠더드>와 한 인터뷰에서 스니커즈를 “끔찍한 것들”이라고 표현했기 때문이다.

주소 34 Burlington Arcade, Mayfair, London W1J 0QA
웹사이트 www.manoloblahnik.com/gb/pages/men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장군
WORDS 알렉스 서(프리랜스 에디터)
PHOTOGRAPHY 마놀로 블라닉

2018년 08월호

MOST POPULAR

  • 1
    로즈 와일리의 불손한 세계
  • 2
    이미 떴어?
  • 3
    뿌리는 순간
  • 4
    1억으로 156억을 번 '강방천' 회장님은 어떤 물건을 쓸까요?
  • 5
    게임하는 작가들: 스트레이 키즈 방찬

RELATED STORIES

  •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LIFE

    영양제 레시피

    하루 24시간, 전략적으로 챙겨 먹는 영양제 칵테일 레시피.

  • LIFE

    게임 선물 세트

    새해를 맞아 AR게임 4종 세트를 선물한다.

  • LIFE

    새해 첫 클래식

    한 해의 첫날, 새해 첫 클래식을 듣는다. 음악을 닮은 꽃과 함께.

  • LIFE

    어른의 팬시 용품

    책상은 침대보다 오랜 시간 머무는 자리다. 그 위에 올린 팬시 용품은 그 사람의 취향과 안목을 그대로 보여준다.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라운디드(Rounded)에서 당신의 취향을 돋보이게 할 팬시 용품들을 골랐다.

MORE FROM ARENA

  • FEATURE

    천사들의 몫

    얻는 게 있으면 잃는 것도 있다. 크리스마스라고 다를 것 없다. 에디터들이 축복의 밤에 잃은 것과 얻은 것을 고백한다. 담담한 어조로 솔직하게.

  • FASHION

    정경호의 모놀로그

    고요한 적막을 채우는 DKNY의 도시적인 스타일, 정경호의 담담한 모놀로그.

  • FASHION

    다짐을 담아

    <아레나> 에디터들이 새해의 안녕을 기원하며 고른 물건.

  • CAR

    ICE DRIVING

    차가운 빙판에서 추는 뜨거운 엔진들의 춤.

  • FEATURE

    2030이 회사에 목매지 않는 이유

    회사에 충성하며 승진의 부푼 꿈을 꾸는 건 옛말이다. 안 먹고 안 쓰고 모아봤자 급등하는 부동산 시장과 주식 시장을 보면 허탈함만 밀려올 뿐. 요즘은 월급만큼 초라한 것도 없다. 회사는 좁은 취업문을 뚫고 입사한 사원에게 예전과 같이 미래를 담보하지 않는다. 회사에서 성공하기보다는 성공하기 위해 회사에 잠깐 발을 담그겠다는 심산이다. 티끌 모아봤자 티끌인 시대, 청년의 박탈감은 클 수밖에 없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