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The World News

숨 못 쉬는 파리

파리를 친환경 도시로 만든 일등공신 자전거와 전기차 대여 서비스가 미세먼지에 갇혔다.

UpdatedOn July 31, 2018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7/thumb/39368-323487-sample.jpg

 

파리 환경 문제의 화두는 배기가스다. 파리시는 지난 2001년부터 ‘숨 쉬는 파리(Paris respire)’ 정책을 시행했다. 정책 목표는 2020년까지 자가용 통행량 40% 감소로서 버스와 택시 전용 차로를 설치하고, 외곽 순환 트램, 심야버스 도입 등 대중교통을 대체제로 제시했다. 대체제 중에는 2007년 7월부터 세계적으로 화제가 된 파리의 자전거 대여 시스템 벨리브(Velibe)도 있다. 벨리브는 이미 2005년 리옹에서 성공을 거둔 바 있는 친환경 서비스. 파리시는 벨리브 경비를 충당하기 위해 옥외 광고를 우선 배정하는 조건으로 모든 시스템의 운영과 유지 비용을 대형 광고대행사 ‘JC 드코(JC Decaux)’에게 부담시켰다. 하지만 서비스 운용 과정에서 자전거 파손, 도난 등 문제가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지난해 JC 드코는 파리시와 벨리브 재계약 과정에서 안이하게 대처하는 바람에 새로운 회사에 사업권을 빼앗겼다. 리옹을 거점으로 한 프랑스와 스페인 합작 소규모 기업인 ‘스모벤고(Smovengo)’가 벨리브를 운영하게 된 것. 스모벤고는 2018년 3월까지 자전거 정류소를 새로운 시스템으로 재설치하고 서비스를 재개하겠다고 약속했으나, 아직 설치가 완료되지 않았고, 사용자만 불편을 떠안게 되었다. 스모벤고의 벨리브 사업이 지지부진한 사이 파리시는 자유로운 드롭 앤 아웃이 가능한 자전거 시스템을 도입했으나, 이 또한 유지 보수 문제와 함께 도로 이곳저곳에 마구잡이로 세워진 자전거들로 인해 도시 경관을 훼손한다는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 결국 최근 파리시는 이 서비스를 폐지했다.  

파리시의 친환경 교통 정책 중에는 2012년부터 야심차게 진행한 전기차 공유 서비스가 있다. ‘오토리브(Autolib)’는 세계적인 디자인 회사 ‘피닌파리나 S.P.A’가 디자인하며, 서비스 도입 초기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파리를 대표하는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주목받았으나, 역시 유지 보수 문제와 더불어 교외로 나가는 오토리브 차량의 회수 문제, 실내 청결 문제로 막대한 빚만 남기고 서비스 해체 위기에 처했다. 파리기후협약을 이끌어낸 프랑스 정부와 파리시는 나날이 증가하는 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 문제 해결을 위해 벨리브와 오토리브 등 친환경 교통 서비스를 전면에 내세웠지만, 서비스 운영이 불투명해진 현재 대기오염의 피해는 고스란히 파리 시민과 관광객에게 전가됐다. 고육지책으로 대기오염이 심각한 날 지하철 무료 승차를 시행하며 에코시티를 지향해온 파리시는 적지 않은 타격을 입게 됐다. 파리는 친환경 도시의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까?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PHOTOGRAPHY 신창용(포토그래퍼)

2018년 08월호

MOST POPULAR

  • 1
    지금, 세븐틴의 힘
  • 2
    가구를 만난 디저트 카페 3
  • 3
    정수정, “현장에선 모두를 믿고 연기에만 집중해요”
  • 4
    DKZ 재찬, “많은 사랑을 받으니 나도 바뀌었다”
  • 5
    티니 타이니 백

RELATED STORIES

  • WATCH

    NEW 1858

    정통 미네르바 시계 정신을 계승한 몽블랑 1858 컬렉션.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워치스 앤 원더스 제네바 2022’에서 선보인 신제품 중에서 새로운 탐험 정신으로 확장된 몽블랑 1858 컬렉션의 세 가지 모델을 살펴봤다.

  • WATCH

    Top Gun Series

    IWC는 2022년에도 파일럿 워치에 집중한다. 간결한 디자인과 파일럿 워치의 기능에 충실해온 탑건 컬렉션은 디자인과 기술력이 완벽하게 어우러진 네 가지 신제품과 함께 더욱 대담한 정체성을 드러낼 것.

  • WATCH

    아들이 고른 스마트한 시계 3

    이제 손목에도 카네이션 달아 드려야겠어요.

  • WATCH

    Watches and Wonders 2022

    마침내 온라인 플랫폼을 벗어나 다시 제네바에서 열린 워치스 앤 원더스에 소개된 쟁쟁한 신제품들 중 주목할 만한 열 개의 시계를 골랐다.

  • WATCH

    Greenish

    완연한 봄의 신록을 입은 그린 다이얼 워치 6.

MORE FROM ARENA

  • LIFE

    애증의 짜파게티

    애정하지만 얄미운 면에 대한 이야기.

  • INTERVIEW

    靑春 청춘

    디에잇의 내면에는 여리고 순수하지만 강인한 소년이 있다. 자신을 사랑하고 아낄 줄 아는 소년 디에잇은 꽃이 피는 순간을 기다리고 있다.

  • CAR

    BEYOND THE SILHOUETTE

    매혹적인 실루엣을 가진 자동차 넷.

  • REPORTS

    아직 그를 모른다

    딱 세 명만 고르라면 속하지 않을지 모른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그 정도로 손꼽히는 배우는 아니다. 다만 더 보고 싶은 매력이 있다. 그의 미래는 잘 연상되지 않는다. 예측하기 쉬우면 지루하다. 그의 풋워크는 결코 지루하지 않다.

  • LIFE

    이달의 이슈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