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Forever Young

언제나 젊음을 춤추게 하는 데이비드 게타를 만났다.

UpdatedOn July 16, 2018

/upload/arena/article/201807/thumb/39174-321512-sample.jpg

지난 6월, 울트라 코리아 2018 축제의 마지막 날, 데이비드 게타가 메인 스테이지에 올랐다. 전광판에 그의 이름이 뜨자마자 사람들은 이미 그의 음악이 흘러나오는 것처럼 흥을 예열하기 시작했다. 올해 한국 나이로 52세인 게타는 고령의 DJ다. 촌스럽게 굳이 나이를 언급하는 건,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세대교체가 이뤄지는 EDM 신에서 늘 한결같은 ‘퀄리티’로 장수하고 있음을 강조하고 싶어서다. 전날 울트라 코리아 무대에 올랐던 체인스모커스의 태거트가 열다섯 살 때 데이비드 게타의 음악을 들으면서 EDM을 꿈꿨다고 하니, 그 이름이 얼마나 전설적인지 알 수 있다. 1980년대부터 디제잉을 해온 1세대 EDM DJ인 그는 하우스와 일렉트로닉 음악에 대한 편견을 없애고 그리고 DJ에 대한 인식 변화를 가져온 주인공이다. 하우스 음악이 언더그라운드 클럽에서 음습하고 음침한 젊은이나 즐기는 음악으로 취급받던 시절의 판도를 확 바꿔놓았다. 해답은 간단했다. 누가 들어도 엄청나게 좋은 음악으로 편견을 날려버린 거다.

데이비드 게타에게는 유난히 ‘처음’ 혹은 ‘최초’라는 수식어가 많이 따라다닌다. ‘<빌보드> 매거진 커버를 장식한 첫 번째 DJ’ ‘스포티파이(Spotify)에서 스트리밍 횟수 20억을 넘긴 첫 번째 DJ’ ‘최초의 그래미 어워드 2관왕 DJ’ 등. 최초와 최고의 타이틀을 하나하나 격파하며 여기까지 왔다. EDM 신에 팝스타의 피처링 붐을 가져온 것도 그다. 제목만 들어도 피가 끓어오르는 ‘Sexy Bitch’가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전 세계의 클럽과 매체를 가뿐히 정복했다. 히트 싱글 ‘When Love Takes Over(Electro Extended Remix)’로 제52회, ‘Revolver’로 제53회 그래미 어워드 최우수 리믹스 레코딩을 수상한다. 전설이 된 데이비드 게타는 무대를 마치고 내려왔다. 그는 상기된 얼굴로 ‘태극기 앞에서 사진을 찍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 팬들의 ‘미친 열정’을 기억하고 싶어서일 거다. 모두를 춤추게 만들고 싶다던 그는 아마 당분간 계속 우리와 함께 춤을 출 것이다.
 

“내가 뭔가를 꼭 선택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오리지널 하우스 음악과 팝 중에서 하나만 골라야 해’ 이런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 정답은 간단하다. 좋은 게 좋은 거다. 듣기 좋은 음악이 가장 좋은 것 아니겠나.”

이미 몇 차례 한국을 방문한 적이 있다. 정말 한국인이 공연장에서 엄청 잘 놀던가?
진짜 최고다. 오늘 무대 봤나? 완전 미쳤다. 공연 전에 잉그로소를 만났는데 “데이비드, 너 이 사람들 얼마나 잘 노는지 상상도 못할 거야. 직접 봐봐. 엄청난 에너지를 가진 사람들이야”라고 하더라. 그런데 오늘 보니까 잉그로소의 말이 사실이었다. 하하. 오늘 완전 난리 났다.

데이비드 게타를 소개할 때는 처음’ 혹은 ‘최초’라는 수식어가 많이 붙는다. 언론에 알려진 ‘최초’의 기록들 중 스스로 가장 의미 있는 ‘최초’는 어떤 것인가?
가장 자랑스러운 것은 ‘I Gotta Feeling’ ‘Sexy Bitch’ 같은 댄스 뮤직이 장르와 국적을 넘어 모두의 사랑을 받았던 일이다. 전 세계 사람들이 클럽에서, 파티에서 내 음악에 맞춰 춤을 추고 즐기다니. 늘 꿈꿔온 일들이 이뤄진 거다.

데이비드 게타가 음악 신에 가져온 변화 역시 빼놓을 수 없는 지점이다. 1980년대부터 디제잉을 해오면서 하우스 음악에 대한 편견, DJ에 대한 인식 등을 바꾸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들었다. 문화를 만들어낸다는 게 쉽지 않은 일이었을 텐데?
내가 처음 디제잉을 하던 1980년대에는 이런 생각을 많이 했다. ‘언젠가, 내가 하고 있는 이 음악이 록이나 힙합처럼 유명해졌으면 좋겠다’고. 이뤄지길 바랐지만 한편으로 ‘이뤄질 수 있을까?’ 싶기도 했다. 그런데 오늘 이 무대를 봐도 알 수 있듯이, 정말 그렇게 됐다.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EDM 신이 훨씬 더 커졌다. 하우스나 일렉트로닉 음악이 술이나 마약을 하는 사람들이 주로 즐기는 것처럼 인식되던 때도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어디에서나 일렉트로닉 댄스 음악을 들을 수 있다. 모두 밝고 행복하게 춤을 출 수 있다. 내가 개척하고 만들어 나간다기보다, 좋은 음악을 다 같이 즐길 수 있게 된 것이 기쁘다.

흔히들 ‘데이비드 게타가 EDM 음악의 장벽을 낮췄다’고 말한다. 팝 친화적인 EDM을 만들고 또 그 방향을 고수하는 데는 특별한 의미가 있나?
나는 댄스 음악을 만드는 프로듀서이자 DJ다. 그런 한편 음악을 굉장히 사랑하는 사람이기도 하다. 사람들을 춤추게 하는 음악을 만들고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 다양한 음악을 듣고 즐긴다. 언더그라운드에서 시작해 지금은 팝 신에서 활동하고 있지만, 여전히 언더그라운드 음악과 문화를 사랑한다. 내가 뭔가를 꼭 선택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데이비드, 너는 오리지널 하우스 음악과 팝 중에서 하나만 골라야 해’ 이런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 정답은 간단하다. 좋은 게 좋은 거다. 듣기 좋은 음악이 가장 좋은 것 아니겠나.

투어를 하다 보면 비행기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낼 텐데, 그 시간을 어떻게 활용하나?
어떤 땐 잠을 자기도 하고 어떤 때는 음악을 만들기도 한다. 어제 같은 경우는 비행기에서 음악을 만들었다. 언더그라운드 레코딩 스타일로 작업을 해봤다. 오늘처럼 큰 페스티벌이 아닌, 클럽 이비사 같은 곳에서 공연을 할 때는 내가 만든 작은 음악들을 플레잉하곤 한다.

이상하게도 그 나이대에 즐기는 음악이 있는 것 같다. 이를테면 울트라 코리아 같은 EDM 페스티벌은 누가 뭐라 하는 것도 아닌데 젊은 층만 몰리고 말이다. ‘나이’와 ‘음악’에 대한 이 촌스러운 생각에 대해 한마디 해준다면?
나는 젊은 사람들이 춤추기 좋은 음악을 만든다. 어떻게 보면 젊은이들을 위한 음악이라고도 할 수 있겠지. 그렇지만 그 음악을 만드는 나는 더 이상 20대가 아니다. 너무나 당연하게도 20대 때는 EDM을 즐겨 들었는데 나이를 좀 더 먹었다고 갑자기 클래식 음악을 들어야 하는 건 아니지 않나. 댄스 음악은 누구나 들을 수 있고, 춤을 출 수도 있다. 나 역시 언제나 젊은 뮤지션들의 음악에 귀 기울이고 영감을 받는다. 이건 사람의 성향에 따른 문제다. 하지만 당신이 젊은 영혼을 가지고 있다면 영원히 젊게 살 수 있을 거다. 그 점은 확신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서동현
PHOTOGRAPHY 이정규
COOPERATION 워너뮤직, 울트라 코리아

2018년 07월호

MOST POPULAR

  • 1
    더 보이즈의 소년들
  • 2
    논란에서 살아남기
  • 3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 4
    이광수 'NOW OR NEVER' 미리보기
  • 5
    레드벨벳 예리 'PSYCHE'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FEATURE

    재발견 말고 또 발견, 유희열

    JTBC <싱어게인>은 보석 같은 무명 가수에 대해 생각하게 해주었다. 심사위원석 한가운데 자리를 차지한 유희열이 유독 돋보였다. 그는 어떤 안목을 가졌길래, 어떻게 선택하길래 보석들을 캐내는 걸까 하고. 감각적이고 지적인 사람인 건 워낙 잘 알려진 사실이지만, <싱어게인>을 보면서 진작 재발견된 유희열을 또 발견하게 됐다. 그가 궁금해졌다.

  • FEATURE

    클럽하우스와 탈중앙화

    클럽하우스 접속하면 날밤 샌다고들 한다. 다른 소셜 미디어나 커뮤니티와는 달라서 그렇다. 음성 대화 방식이 차이라면 차이겠지만 그보다는 선명하게 다른 구조에서 차이가 읽힌다. 클럽하우스는 기존 소셜 미디어와 커뮤니티보다 블록체인과 더 유사하다. 중앙 시스템 대신 사용자들이 신뢰를 바탕으로 유기적인 관계를 맺는 블록체인 구조에 목소리를 담으면 클럽하우스가 된다. 신선한 소셜 미디어의 등장을 깊이 들여다봤다.

  • FEATURE

    도시 기억하는 법

    도시의 이면을 보았다. 앞으로 더블린은 등 굽은 노인들의 뒷모습으로, 요하네스버그는 슬럼가 주민들의 표정으로, 뉴욕은 그라비티가 새겨진 지하철의 갱단들로 기억될 것이다. 요하네스버그, 뉴욕, 런던, 키예프, 더블린, 도쿄 등 세계 주요 도시를 독특한 시선으로 기록한 사진가들의 책을 들췄다. 도시 사진집 7선이다.

  • FEATURE

    로봇 취업 추천서

    현대자동차는 세계 최고의 로봇 제조사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인수하며, 로봇의 시대가 다가오고 있음을 알렸다. 최근 몇 년 사이 로봇 공학은 비약적인 발전을 이뤘다. 사람이 접근할 수 없는 위험한 지역을 돌아다니는 로봇이나 가파른 산을 타는 로봇, 조깅하는 로봇, 상품을 정리하는 로봇, 건설 현장에서 자재 운반하는 로봇 등 로봇은 산업 현장과 재해 현장, 일상에서 활동할 준비를 마쳤다. 한국 사회에 진출할 로봇들을 위해 그들의 이력서를 만들었다. 적성에 맞길 기대하며.

  • FEATURE

    재난에서 살아남기

    디지털 세계의 위협은 계속되지만 그렇다고 현실이 안전한 것은 아니다. 지진, 조난, 침수, 화재 등 일상에서 겪을 수 있는 위협들로부터 생존할 수 있는 팁을 전한다.

MORE FROM ARENA

  • LIFE

    아낌없이 사랑하고 지지하는 책

  • FEATURE

    쿠사마 아요이를 보는 세 개의 시선

    1950년대, 기모노에 달러를 숨기고 뉴욕으로 와서 숱한 갤러리의 문을 두드리며 회화부터 설치, 퍼포먼스까지 온몸을 던져 예술가로서 인정받고자 했던 한 여성이 있었다. 다큐멘터리 영화 <쿠사마 야요이: 무한의 세계> 개봉을 기다리며, 큐레이터, 아티스트, 정신과 전문의 3인이 쿠사마 야요이라는 독특하고 대체 불가한 아티스트를 각자의 시각으로 들여다보았다.

  • FASHION

    THIS IS FOR YOU

    예년과 다른 한 해를 보낸 이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하며 준비한 크리스마스 선물.

  • INTERVIEW

    2021년 주목해야 할 틱톡커

    세계적인 영어 사전 출판사 콜린스는 2020년을 대표하는 단어 중 하나로 틱톡커를 꼽았다. 요즘은 틱톡을 사용하지 않는 사람들을 찾기 더 힘들 정도이니 그럴 만도 하다. <아레나>는 2021년이 더 기대되는 틱톡커들을 만났다. 분야별로 딱 한 명씩만.

  • SPACE

    낭만적 휴식

    보딩 중 잠시 들를 곳이 생겼다. 메르세데스-벤츠의 AMG SUV 라인업이 전시된 AMG 로지에선 휴식과 품격 있는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