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REPORTS

Mood of a Day

On July 02, 2018 0

쌤소나이트와 함께한 영화 같은 남자, 소지섭의 무드.

3 / 10
/upload/arena/article/201806/thumb/39055-317358-sample.jpg

방수 기능 지퍼가 부착된 단정한 디자인의 러기지. 하틀란 30만원대 쌤소나이트 제품. 얇은 데님 소재 수트·남색 티셔츠 모두 라르디니, 흰색 스니커즈 폴 스미스 제품.

방수 기능 지퍼가 부착된 단정한 디자인의 러기지. 하틀란 30만원대 쌤소나이트 제품. 얇은 데님 소재 수트·남색 티셔츠 모두 라르디니, 흰색 스니커즈 폴 스미스 제품.

사피아노 엠보싱 가죽 소재의 슬림한 백팩. 브래디 47만8천원 쌤소나이트 제품. 베이지색 리넨 소재 수트 로로 피아나 제품.

사피아노 엠보싱 가죽 소재의 슬림한 백팩. 브래디 47만8천원 쌤소나이트 제품. 베이지색 리넨 소재 수트 로로 피아나 제품.

사피아노 엠보싱 가죽 소재의 슬림한 백팩. 브래디 47만8천원 쌤소나이트 제품. 베이지색 리넨 소재 수트 로로 피아나 제품.

누구나 인생에 한번쯤 소지섭이 다녀간다. 1990년대 중·후반부터 배우 활동을 시작했으니까, 20여 년이 넘는 세월 동안 정말 한번쯤은 소지섭을 마음에 품을 수밖에 없다. 과묵하고, 우수에 찬 눈빛 속에 담겨 있는 지고지순함, 아픔을 감내하는 순정 같은 것들이 조금 촌스러워 보이다가도 어느 순간 확 와 닿을 때가 있다.

그걸 어떻게 확신하냐고? 우리는 지난해 영화 <군함도>에서 그 현상을 이미 목도했다. 무뚝뚝하고 거칠지만 뜨거운 정의, 그보다 더 뜨거운 사랑을 가슴에 지닌 남자. 훈도시를 입고 날카로운 눈빛으로 격투를 벌이는 바로 그 장면에서 많은 여성들은 끝내 무너져 내렸다. ‘내 평생 소지섭을 좋아할 줄은 몰랐다’던 그녀들이 ‘이제서야 소간지의 매력을 알게 됐다’고 간증하기 시작한 거다. 요즘 젊은 것들은 흉내 낼 수 없는 진하고 묵직한 무언가가 소지섭에게 있기 때문이다.

가벼우면서도 단단한 내구성을 지닌 프리미엄 라인의 러기지. 라이트박스 1백만원대 쌤소나이트 제품. 남색 재킷 메종 마르지엘라, 회색 팬츠 까날리, 흰색 스니커즈 에르메네질도 제냐 제품.

가벼우면서도 단단한 내구성을 지닌 프리미엄 라인의 러기지. 라이트박스 1백만원대 쌤소나이트 제품. 남색 재킷 메종 마르지엘라, 회색 팬츠 까날리, 흰색 스니커즈 에르메네질도 제냐 제품.

가벼우면서도 단단한 내구성을 지닌 프리미엄 라인의 러기지. 라이트박스 1백만원대 쌤소나이트 제품. 남색 재킷 메종 마르지엘라, 회색 팬츠 까날리, 흰색 스니커즈 에르메네질도 제냐 제품.

홀드 기능을 갖춘 바퀴에, 앞면과 뒷면의 비율이 8:2로 이뤄진 도톰한 형태의 러기지. 폴리곤 40만원대 쌤소나이트 제품. 베이지색 수트 보테가 베네타 제품.

홀드 기능을 갖춘 바퀴에, 앞면과 뒷면의 비율이 8:2로 이뤄진 도톰한 형태의 러기지. 폴리곤 40만원대 쌤소나이트 제품. 베이지색 수트 보테가 베네타 제품.

홀드 기능을 갖춘 바퀴에, 앞면과 뒷면의 비율이 8:2로 이뤄진 도톰한 형태의 러기지. 폴리곤 40만원대 쌤소나이트 제품. 베이지색 수트 보테가 베네타 제품.

그러고 보니 최근 그에게서 의외의 면모를 발견한 적이 있다. 소지섭은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서 처음으로 ‘아빠’를 연기했다. 그는 자신의 ‘아빠 연기’에 51점을 주었지만, 관객은 늘 불안정하고 이뤄지지 않는 사랑을 할 것 같던 그에게서 가슴 따뜻한 가장의 모습을 보았다. 사실 그는 그동안 검증된 ‘멜로 장인’이었다. 연식이 있는 사람들은 알 거다. <미안하다, 사랑한다> <발리에서 생긴 일> 속 소지섭이 당대에 어마어마한 멜로 아이콘이었음을, 굳이 또 설명하지는 않겠다.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 헌신하거나 혹은 짐짓 아닌 척 잘해주는 뻔한 멜로 남자 주인공 캐릭터 사이에서, 고독한 카우보이 같은 매력으로 장안을 뒤흔들었다. 그랬던 그였기에 <지금 만나러 갑니다>의 지고지순한 사랑을 연기하는 모습이 새삼스러웠다.
 

/upload/arena/article/201806/thumb/39055-317375-sample.jpg

비즈니스 캐주얼 스타일을 위한 부드러운 가죽 소재 백팩. 브레머 52만8천원 쌤소나이트 제품. 베이지색 셔츠·팬츠 모두 에르메스 제품.

 

어딘가에서 자신을 ‘재미없고 어설프고 엉성하다’고 표현했지만, 오랫동안 함께해온 사람들은 그를 배려심이 많은 따뜻한 사람이라고 말한다.
<군함도> 속 모습과 <아레나> 커버 촬영 현장 속의 모습, 둘 사이 엄청난 간극이 단번에 이해되는 순간이었다.

체계적인 수납을 위해 확장 지퍼 디자인을 적용한 백팩. 베논 42만8천원 쌤소나이트 제품. 깅엄 체크무늬 수트 제이백 꾸띄르 제품.

체계적인 수납을 위해 확장 지퍼 디자인을 적용한 백팩. 베논 42만8천원 쌤소나이트 제품. 깅엄 체크무늬 수트 제이백 꾸띄르 제품.

체계적인 수납을 위해 확장 지퍼 디자인을 적용한 백팩. 베논 42만8천원 쌤소나이트 제품. 깅엄 체크무늬 수트 제이백 꾸띄르 제품.

매끈한 디자인에 공간 확장 기능, 더블 휠 등의 기능성을 겸비한 러기지. 에보아 50만원대 쌤소나이트 제품. 파란색 수트 캘빈 클라인, 줄무늬 셔츠 베빌라쿠아 by 비이커, 셔츠 보테가 베네타 제품.

매끈한 디자인에 공간 확장 기능, 더블 휠 등의 기능성을 겸비한 러기지. 에보아 50만원대 쌤소나이트 제품. 파란색 수트 캘빈 클라인, 줄무늬 셔츠 베빌라쿠아 by 비이커, 셔츠 보테가 베네타 제품.

매끈한 디자인에 공간 확장 기능, 더블 휠 등의 기능성을 겸비한 러기지. 에보아 50만원대 쌤소나이트 제품. 파란색 수트 캘빈 클라인, 줄무늬 셔츠 베빌라쿠아 by 비이커, 셔츠 보테가 베네타 제품.

넉넉한 수납공간을 갖춘 보스턴백. 베논 39만8천원 쌤소나이트 제품. 실크 소재 블루종 OAMC by 무이, 베이지색 티셔츠 스탠다드 제임스 펄스 by 비이커, 캐멀색 팬츠 마르니 by 무이 제품.

넉넉한 수납공간을 갖춘 보스턴백. 베논 39만8천원 쌤소나이트 제품. 실크 소재 블루종 OAMC by 무이, 베이지색 티셔츠 스탠다드 제임스 펄스 by 비이커, 캐멀색 팬츠 마르니 by 무이 제품.

넉넉한 수납공간을 갖춘 보스턴백. 베논 39만8천원 쌤소나이트 제품. 실크 소재 블루종 OAMC by 무이, 베이지색 티셔츠 스탠다드 제임스 펄스 by 비이커, 캐멀색 팬츠 마르니 by 무이 제품.

예고도 없이 출연한 나영석 PD의 예능 프로그램 <숲속의 작은 집>은 또 어떻고. 마이크를 굳이 달 필요가 있었을까 싶을 정도로 과묵하게, 하루를 채워가는 모습을 보여줬다. 낯선 곳에서 혼자 잠을 자고, 누구도 아닌 자신을 위해 음식을 해 먹고, 조용히 새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행복하기 위해 부단히 애를 쓰며 산다”던 그는 자연스럽게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찾아갔다. 단순한 무채색에 흔한 장식 하나 없지만 그 자체로 멋스러운 옷처럼, 그는 소란스럽지도 유난스럽지도 않게 자기 방식대로 ‘예능 프로그램’을 꾸려나갔다.

20년 동안 한결같이 멋있게 살아온 덕분에, <아레나>는 소지섭을 ‘7월의 남자’로 선택했다. 그날은 이상한 토요일이었다. 가만히 있어도 땀이 흐를 정도로 후덥지근하고 습한 날씨도 이상했지만, 서울의 한 호텔에서 시작된 커버 촬영이 지나치게 순조로웠던 것도 이상했다. 제 시간에 촬영장에 도착해 익숙하게 옷을 갈아입고, 쌤소나이트 가방을 들고 있는 그에게서는 어떠한 결점도 찾기 어려웠다. 장소를 이동해 촬영할 땐 옷을 갈아입을 공간이 마땅치 않았는데 “이거 입으면 되나요?” 한마디 툭 던지고는 누가 말릴 새도 없이 화장실로 걸어가버렸다. 몇 걸음 안 되는 그 짧은 동선에서 마주친 사람들의 ‘어머, 소지섭, 소지섭!’ 같은 호들갑에도 겸연쩍은 미소를 보이면서. 익숙한 스태프들과 때로 들릴 듯 말 듯 농담을 주고받고, 때로는 모니터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꼼꼼하게 확인했다. 저녁을 훌쩍 넘겨서 끝날 것 같았던 촬영은 저녁 식사를 하기엔 조금 이른 시간에 끝이 나버렸다.

/upload/arena/article/201806/thumb/39055-317385-sample.jpg

사피아노 엠보싱 가죽 소재의 브리프케이스. 브래디 47만8천원 쌤소나이트 제품. 베이지색 재킷 메종 마르지엘라, 남색 팬츠 아크네 스튜디오 제품.

내내 수상하던 날씨는 마지막 컷을 찍을 때 갑자기 강풍을 동반한 빗줄기로 응답했지만 소지섭은 조금도 당황하지 않았다. 오히려 카메라와 장비를 걱정하면서 또 한 번 멋을 보여줄 뿐이었다. 촬영을 마치고 난 소지섭은 언젠가 다시 만나면 웨스트 코스트 힙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싶은 차림이었다. 엄청 박시한 흰 티셔츠에 와이드한 검은 팬츠 차림으로 샌드위치를 양손 가득 먹는 모습에서 미처 나누지 못한 무궁무진한 이야기가 있을 것 같았다. 어딘가에서 자신을 ‘재미없고 어설프고 엉성하다’고 표현했지만, 오랫동안 함께해온 사람들은 그를 배려심이 많은 따뜻한 사람이라고 말한다. <군함도> 속 모습과 <아레나> 커버 촬영 현장 속의 모습, 둘 사이 엄청난 간극이 단번에 이해되는 순간이었다.

쌤소나이트와 함께한 영화 같은 남자, 소지섭의 무드.

Credit Info

FASHION EDITOR
최태경
FEATURE EDITOR
서동현
PHOTOGRAPHY
김영준
STYLIST
남주희
HAIR
김성한
MAKE-UP
원조연
ASSISTANT
민형식
COOPERATION
그랜드 머큐어 앰배서더 서울 용산

2018년 07월호

이달의 목차
FASHION EDITOR
최태경
FEATURE EDITOR
서동현
PHOTOGRAPHY
김영준
STYLIST
남주희
HAIR
김성한
MAKE-UP
원조연
ASSISTANT
민형식
COOPERATION
그랜드 머큐어 앰배서더 서울 용산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